4
부산메디클럽

부울경 상장사 불장에 날았다…시총 20%↑

두산重 337%·금양 175% 증가

  • 국제신문
  • 안세희 기자
  •  |  입력 : 2021-01-06 22:26:21
  •  |  본지 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코스닥에서도 유니슨 등 두각

주식시장이 호황인 가운데 부산 울산 경남 상장사들의 지난해 시가총액이 전년 대비 20%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시장 상승률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현재 일부 대형주가 시장을 이끌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비교적 선방했다는 분석이다.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부울경 지역 상장사의 시총은 지난달 말 기준 59조4420억 원으로 전년 대비 21.09%(10조3540억 원) 불었다.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시총이 13.48%(4조4790억 원) 증가했고, 코스닥시장 상장사 시총은 37.03%(5조8750억 원) 늘었다. 지난해 양대 시장 시총이 2362조1100억 원으로 전년 대비 37.78%(647조 673억 원) 증가한 것에 비하면 16.69% 포인트 낮다.

유가증권시장에선 두산중공업(337.40%) 금양(175.83%) 세종공업(145.14%) 등이 높은 시총 상승률을 나타냈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유니슨(531.04%) 삼강엠앤티(499.83%) OQP(370.24%) 등이 300% 이상의 상승을 보였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대형 종목이 증시를 견인하고 있는 상황이라, 부울경 상장사의 상승률은 양호한 것으로 본다”며 “상승한 종목들은 올해 경기 회복 기대감에 따른 전통제조업의 선순환 연결고리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유가증권시장 시총 상위 종목은 두산중공업 대우조선해양 한국항공우주로 나타났다. 코스닥시장에선 에이치엘비 리노공업 바이넥스 순이다. 주가는 부울경 상장종목 중 129개가 상승했고, 63개는 하락했다. 거래량 기준으로는 KNN 대창솔루션 유니슨 순으로 많았다.

주가를 보면 두산중공업은 136.0% 증가했으며, 현대로템(+10.3%) 롯데정밀화학(+22.3%) S&T모티브(+15.6%) 한진중공업(+46.8%) 등도 크게 상승했다. 반면 한국항공우주(-24.2%) BNK금융지주(-25.8%) 한화에어로스페이스(-18.7%) 넥센타이어(-32.2%) 등은 큰 폭 하락했다. 에어부산은 44.4% 하락을 보였다.

부울경 지역 투자자의 거래대금도 늘었다. 일평균 거래대금은 156.87%(4656억 원) 증가했고, 일평균 거래량은 80.07%(3965만 주) 증가했다. 전체 주식시장의 일평균 거래대금은 153.14%(16조 1658억 원) 증가하고, 일평균 거래량은 113.30%(15억 5454만 주) 늘었다. 

안세희 기자

◇ 부울경 주요 상장사 상승률   

구분

종목명

2019년 시가총액

2020년 시가총액

상승률

유가증권

두산중공업

1조1562억8012만 원

5조575억9693만 원

337.40%

유가증권

금양

1057억1552만 원

2915억9865만 원

175.83%

유가증권

세종공업

1045억3969만 원

2562억7183만 원

145.14%

코스닥

유니슨

940억6860만 원

5936억1042만 원

531.04%

코스닥

삼강엠앤티

1254억9118만 원

7527억3785만 원

499.83%

코스닥

OQP

858억8373만 원

4038억5738만 원

370.24%

※자료 : 한국거래소, 각 12월 30일 기준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양산 부산대캠퍼스 유휴부지 개발 길 열려
  2. 2양산시민 통도사 입장 무료·주차료 유료화 절충안 합의
  3. 3“부산대첩 승전, 시민정신으로 승화시켜 나갈 것”
  4. 4가덕 2029년 개항 쐐기…당정 쌍두마차가 이끈다
  5. 5[사설] 가덕신공항, 이제부턴 조속한 개항에 전력 모아야
  6. 6단일화 뿌리친 박성훈 “새 정치 약속 지킬 것”
  7. 7부산 ‘영원한 지스타 도시’ 기대감…개최지 단독 응모
  8. 8[도청도설] 공깃밥과 즉석밥
  9. 9청년과, 나누다 <9> 염종석 동의과학대 야구단 감독
  10. 10운명의 일주일…여당 6일, 야당 4일 본선행 최종후보 결정
  1. 1가덕 2029년 개항 쐐기…당정 쌍두마차가 이끈다
  2. 2단일화 뿌리친 박성훈 “새 정치 약속 지킬 것”
  3. 3운명의 일주일…여당 6일, 야당 4일 본선행 최종후보 결정
  4. 44차 재난지원금, 노점상·법인택시 등 200만 명 더 준다
  5. 5오거돈 성추행서 신공항·불법사찰로…여야간·후보간 프레임 전쟁 전환
  6. 6관광 활성화 열띤 공방…저출산 문제 신경전도
  7. 7국토부 요지부동에 최인호 ‘특별법 카드’로 난국 타개
  8. 8부산시장 보궐선거 당내 경선 최종 단계 돌입
  9. 9홍준표, 이재명 향해 "양아치 같은 행동" 비판
  10. 10천안함 최원일 함장 28일 전역...대령 명예진급
  1. 1부산 ‘영원한 지스타 도시’ 기대감…개최지 단독 응모
  2. 2예타면제 논리 키우고, 사전타당성 조사 기존자료 활용 6개월로 줄여야
  3. 3내고장 비즈니스 <5> 울산 언양 트레비어
  4. 4“로열티 없는 순수 국산 맥주…울산 대표 자산으로 키울 것”
  5. 5의료진 열사 도시락, 독도 소주…편의점 ‘3·1절 마케팅’
  6. 6에이치엘비 ‘무상증자 카드’로 주가 8.7% 급등
  7. 7LG베스트샵에 로봇직원 뽑았네
  8. 8영업제한 소상공인 7월부터 ‘손실보상’
  9. 9P2P 금융사 타이탄인베스트 전자등기 서비스
  10. 10지역상공계 염원 결실 “엑스포 전 개항이 동북아 관문 첫발”
  1. 1양산 부산대캠퍼스 유휴부지 개발 길 열려
  2. 2양산시민 통도사 입장 무료·주차료 유료화 절충안 합의
  3. 3청년과, 나누다 <9> 염종석 동의과학대 야구단 감독
  4. 4역무원→ 구급대원→ 운전직→ 사서 교사…공무원만 4번째
  5. 5부산시 “시유재산 땅 비워달라”…구·군 사용 체육시설 쫓겨난다
  6. 6진주의료원, 서부경남 공공병원으로 부활
  7. 7‘K-주사기’도 대활약상…화이자·AZ백신 병당 1, 2명 더 맞아
  8. 8울산, 생태하천 태화강 수상 스포츠 메카로 만든다
  9. 9‘마린자이 방지법’ 통과됐지만 정작 당사자는 구제 못받는다
  10. 1034년 전부터 추진…노태우, 4㎞ 활주로 2본 결재
  1. 1후반 와르르…아이파크, 안방 첫 경기 참패 수모
  2. 2투타 모두 자신의 플레이 펼쳐…허문회 감독 “올 시즌 기대된다”
  3. 3이변은 없었다…부산시설공단 2년 만에 통합우승
  4. 4휴식기 마친 kt 2연승 신바람…공동 5위 안착
  5. 5부산 아이파크, 홈 개막전서 0 대 3 완패
  6. 6기성용 개막전 뒤 기자회견 자처...자비는 없을 것
  7. 7쑥쑥 크는 ‘내일의 거인’…주전 경쟁 후끈
  8. 8기성용 성폭행 의혹 반박…“결코 그런 일 없었다”
  9. 9부산시설공단 1승 선착…“삼척서 끝낸다”
  10. 10BNK 포워드 구슬, ‘식스우먼상’ 수상
내고장 비즈니스
울산 언양 트레비어
주목 이 기업의 기'업'
㈜해양드론기술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