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정옥재의 스마트 라이프] 콤팩트하고 튼튼한 노트북…에이수스 젠북14 올레드 리뷰

일반소비자용 노트북 3주간 체험

12세대 인텔 코어 i7-1260P CPU

16램 탑재해 프로그램 설치 빨라

이동하며 작업하는 이에게 적합

  •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kr
  •  |   입력 : 2022-06-19 07:25:48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인텔이 12세대 CPU 프로세서를 출시하자 PC 제조사들도 이 CPU를 탑재한 PC 신제품을 잇따라 출시하고 있다. 신제품들 가운데 게이머 등 전문직 종사자가 아닌 일반 소비자용 노트북 체험을 위해 에이수스(ASUS) 측에 연락해 추천받았다.
에이수스 젠북14 올레드를 왼손으로 들었다. 정옥재 기자
에이수스 젠북14 올레드 커버. 비대칭 사선 디자인이 독특하다. 정옥재 기자
에이수스 젠북14 올레드 본체 자판 모습. 정옥재 기자
에이수스는 에이서(Acer)와 함께 대만을 대표하는 게이밍 PC 제조사로서 컨슈머 노트북 출시에 힘 쏟는다. 대만의 PC 제품은 대체로 튼튼하고 가격이 합리적인 게 특징이다. 기자는 ‘에이수스 젠북(Zenbook) 14 올레드’를 약 3주간 대여해 체험했다. 이 제품은 이름 안에 모든 특징이 들어 있다.

○ 인텔 12세대 CPU 탑재

에이수스는 인텔 12세대 CPU를 탑재한 노트북 5종(게이밍 1종, 젠북 3종, 비보북 1종)을 지난달 16일 국내에 출시했다. 기자가 사용한 ‘젠북 14 올레드’는 ‘젠북 14X 플립 올레드’와 달리 터치스크린 기능과 모니터의 360도 회전 기능을 빠진 제품이다. ‘오버스펙’이 필요없는 소비자에게 적합하다. 에이수스의 젠북(Zenbook) 브랜드는 가볍고 콤팩트한 휴대용 노트북 라인을 말한다.

‘젠북 14 올레드’는 12세대 인텔 코어 i7-1260P CPU(16GB RAM), 400 니트(촛불 400개) 밝기의 14인치 올레드(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실사용에서 각종 프로그램을 설치할 때 다운로드 속도는 매우 빨랐고 블루라이트(청색광) 차단 기능을 사용하지 않으면 화면의 밝은 빛에 눈이 부셨다.

장착된 올레드 패널은 LCD처럼 별도로 광원을 쏘지 않기 때문에 청색광이 적어 눈이 덜 피로하다. 업체 측은 “청색광을 70% 감소시켰다”고 설명한다. 낮에 열심히 일했던 직장인이 업무가 끝난 뒤 프로야구를 감상하거나 OTT로 영화나 드라마를 시청할 때 적합해 보였다. 올레드로 미디어를 감상하면 명암비가 월등하다.

중저가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사진을 띄웠더니 스마트폰에서는 뭉개져 보였던 디테일이 비교적 선명한 화질을 보였다. 회사 측이 밝힌 디스플레이 해상도는 2880×1800로서 2.8K다. 디스플레이 크기는 14인치(대각선)다. 좌우 테두리(베젤)도 매우 얇았다. 두께는 16.9㎜다. 업체는 가볍고 얇다는 점을 마케팅하는데 사실은 더 가벼운 제품이 많기 때문에 얇고 튼튼하다는 점이 주된 특징으로 느껴졌다. 화면 주사율은 90Hz(1초에 90번 깜빡임)다.

화면비는 16 대 10이다. 이 화면비는 16 대 9의 화면비보다 아래 위로 길기 때문에 문서 작업할 때, 인터넷 서핑할 때, 주식이나 그래픽을 볼 때 유리하다. 실제로 영화를 볼 때 전체 화면으로 하면 위쪽과 아래쪽의 여백이 많다.

스피커는 노트북 자판 앞쪽 아랫면 좌우에 하나씩 모두 2개가 달렸다. 삼성전자가 인수한 글로벌 오디오 업체 하만 카돈(Harman Kardon) 스피커에 돌피 애트모스(Dolby Atmos·3차원 입체음향)를 지원한다. 특히 영화 감상할 때 사운드가 매우 컸다. 비디오는 좋은데 오디오가 약한 제품을 사용하다가 이 노트북을 사용하면 확실한 차이를 느낄 수 있다. 회사 측은 이를 스마트 앰프(스피커 볼륨을 350% 올림) 솔루션으로 스피커 성능을 높였다고 설명한다.

○ 가볍지는 않지만 탄탄

컨슈머 노트북의 가장 큰 용도는 휴대성이다. 휴대성 핵심은 무게다. 그러나 이 제품은 들었을 때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았다. 회사 측이 밝힌 무게는 1.39㎏이다. 1.3㎏이 가볍게 느끼는 소비자의 체감 상한선인데 이를 조금 넘기는 무게다. 시중에는 1.0㎏ 이하의 매우 가벼운 노트북도 많이 출시됐기 때문에 1.39㎏으로는 가볍다고는 할 수 없다.

기자는 이 노트북을, 다른 노트북과 함께 거의 매일 가방에 넣고 다녔는데 매우 무겁게 느껴지지는 않았다. 이 노트북은 가볍지는 않지만 매우 튼튼하게 만들어진 느낌이었다.

노트북에서 휴대성이 가장 중요하다면 이 제품은 무게를 버리고 내구성을 탄탄하게 만들어 잔고장을 줄이도록 한 게 특징이다. 묵직하기 때문에 한 손으로 들고 여러 자세에서 다양한 상황에서 노트북 작업을 해도 부담이 적게 느껴진다.

이 제품은 ‘인텔 에보’ 인증을 받았다. ‘인텔 에보’란 빠른 성능 및 연결, 충분한 배터리 성능을 갖춘 노트북에 CPU 제조사인 인텔이 ‘우수한 제품’이라는 표시하는 인증이다.
2.8K 해상도에 올레드 패널로서 미디어 감상에 적합하다. 정옥재 기자
에이수스 젠북14 올레드 본체 우측. HDMI, C-타입, 3.5밀리 이어폰 단자가 있다. 정옥재 기자
에이수스 젠북14 올레드 본체 좌측면. A-타입 단자가 보인다. 정옥재 기자
에이수스 젠북14 올레드 본체 뒤편 모습. 가운데와 좌우에 환풍구가 있다. 정옥재 기자
○ 디자인은

기자가 사용한 제품은 독특한 푸른 색상을 띠었다. 폰더 블루(Ponder Blue)라고 한다. 폰더 블루는 홀로 보내는 고요한 밤에서 영감을 받은 다크 색조다. “전문적인 지혜와 자아 성찰을 투영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한다.

노트북 커버에는 비대칭의 사선이 투명하게 그어져 있으며 전체가 알루미늄 바디다. 여행을 하면서 자기가 생각하는 것을 열차나 비행기 안에서 이용하면 편리할 것 같았다. 얇고 무겁지 않으며 바디가 튼튼하기 때문이다.

USB C-타입 단자가 2개, 3.5㎜ 이어폰 단자 1개, USB A-타입 단자 1개가 있다. USB C-타입 단자가 늘어나는 것은 대세로 여겨진다. 노트북 바닥과 본체 오른쪽에 환풍구가 있다. 발열은 컨슈머 노트북에서 발생하는 정도로 약간 있으며 팬 소음은 크게 느껴지지 않는다. 잠금 해제는 전원 키에 지문을 올린다. 오른손잡이에게는 편리하지만 왼손잡이에게는 불편할 것 같았다.

배터리는 최장 18시간 30분 유지되고 49분 만에 60%까지 충전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기자는 별도로 충전 시간과 배터리 소모 시간을 측정하지는 않았다. 실사용에서는 배터리가 빨리 소모돼 콘센트를 찾아야 하는 경우는 별로 없었다. 배터리 용량은 75Wh다. PD(Power Delivery) 인증 충전기로 긴급 충전도 할 수 있다(휴대폰을 보조 배터리로 충전하는 것과 비슷).

Zoom을 이용해 화상 회의를 할 때 웹캠 비디오는 HD 화질을 제공한다. 화질은 썩 좋지 않지만 필요하다면 별도로 웹캠을 구입해 화질을 올려야 한다. 대신 화상 회의용 오디오 설정은 좋은 편이다. 인공지능으로 주변 소음을 제거하는 기능이 있어 회의나 줌 강의에서 불필요한 소음이 상대에게 들리지 않도록 한다. 가격은 100만 원대 초반이다. 젠북 시리즈 가운데 가장 합리적인 가격대다. AS센터는 부산에 4곳(사상 동래 동구 강서), 울산에 1곳(남구), 경남에 2곳(창원, 진주)에 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2. 2산업은행 이전 로드맵 짠다…올해 초안 잡고 내년 완료
  3. 3신생아 낙상사고 낸 산후조리원, 하루 지나 부모에 알려
  4. 4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5. 5영남 간호사 1만명 부산에서 간호법 제정 촉구 외치다
  6. 6[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경계 1호는 호날두 아닌 페르난데스…중원 잡아야 승산 ”
  7. 7스포원 이사장 사퇴…공기관 수장교체 신호탄
  8. 82일 열차도 서나…동투 전방위 확산
  9. 9스페인 꺾은 일본, 16강 신바람...후폭풍에 독일 올해도 탈락
  10. 10여수~남해~통영~거제~부산 남해안 아일랜드 하이웨이 추진
  1. 1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2. 2서해피격 입 연 文 “정권 바뀌자 판단 번복…안보 정쟁화말라”
  3. 3안철수 존재감 알리기 ‘영남투어’
  4. 4김건희 여사 만난 캄보디아 아동 한국 입국해 수술 받는다
  5. 5“안전운임제 폐지 검토” 尹, 압박수위 더 높였다
  6. 6이상민 해임건의안 본회의 보고 사실상 무산
  7. 7"정치파업 악순환 차단" 벼르는 정부…노정관계 시계제로
  8. 8尹대통령 지지율 3%p 오른 32%…"도어스테핑 중단 책임" 57%
  9. 9[뭐라노] 산은 부산 이전 로드맵 짠다
  10. 10대통령 집무실·전직 대통령 사저 반경 100m 이내 집회·시위 금지
  1. 1산업은행 이전 로드맵 짠다…올해 초안 잡고 내년 완료
  2. 2남천자이 내달 입주… 부산 중층 재건축 신호탄
  3. 3부산항 진해신항 개발 닻 올린다…컨 부두 1-1 단계 금주 용역
  4. 4팬스타호 공연 매료된 일본 관광객 “부산 해산물 즐기겠다”
  5. 5수출액 1년새 14% 급감…가라앉는 한국경제
  6. 6트렉스타, 독일서 친환경 아웃도어 알렸다
  7. 7"화물연대 파업에 철강에서만 1조1000억 출하 차질"
  8. 8반도체 한파에 수출전선 ‘꽁꽁’…유동성 위기에 中企 부도공포 ‘덜덜’
  9. 9부산 소비자 상담 급증세…여행·숙박·회원권 순 많아
  10. 10[차호중의 재테크 칼럼]‘1인 가구’와 시대변화
  1. 1신생아 낙상사고 낸 산후조리원, 하루 지나 부모에 알려
  2. 2영남 간호사 1만명 부산에서 간호법 제정 촉구 외치다
  3. 3스포원 이사장 사퇴…공기관 수장교체 신호탄
  4. 42일 열차도 서나…동투 전방위 확산
  5. 5여수~남해~통영~거제~부산 남해안 아일랜드 하이웨이 추진
  6. 6열차 운항 중단 대란은 막았다...철도 노사 밤샘 협상 타결
  7. 770대 대리운전 기사 옆차 추돌해 전복
  8. 8어린이대공원서 크리스마스 기분 만끽하세요
  9. 9최석원 전 부산시장 별세…향년 91세
  10. 10[단독]기장 일광읍 상가 건축현장서 인부 2명 추락…1명 중태
  1. 1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2. 2[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경계 1호는 호날두 아닌 페르난데스…중원 잡아야 승산 ”
  3. 3스페인 꺾은 일본, 16강 신바람...후폭풍에 독일 올해도 탈락
  4. 41경기 ‘10명 퇴장’…운명걸린 3차전도 주심이 심상찮다
  5. 5메시 막았다…폴란드 구했다
  6. 62골로 2승…호주 ‘실리축구’로 아시아권 첫 16강
  7. 7브라질, 대회 첫 조별리그 ‘3승’ 도전
  8. 8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2월 3일
  9. 9[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축제를 즐기는 사람들
  10. 10단 한번도 없던 조합으로, 또 한번의 기적에 도전
우리은행
한국마사회
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항로표지원 김종호
부산 이끌 연구개발 중심 기업
수소차 밸브 글로벌 선두주자…선박·기차 분야로 영역 확장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