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금리 뛴 8개월간 대출이자 24조 급증…1인당 113만 원

한은 빅스텝 배경과 파장

  • 유정환 기자 defiant@kookje.co.kr
  •  |   입력 : 2022-07-13 19:52:31
  •  |   본지 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한미금리 역전·환율도 고려한 듯
- 이 총재 “0.25%P씩 점진 인상”
- 연내 2.50~2.75%까지 오를 듯
- ‘영끌족’ ‘빚투족’ 벼랑끝 내몰려
- 자영업자·中企 수익성 악화 우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13일 사상 최초로 기준금리를 0.50%포인트 높이는 빅스텝을 밟은 것은 높은 물가 상승률을 잡는 동시에 한미 간 금리 역전으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한 취지가 담겼다. 지난해 8월 이후 금리가 총 1.75%포인트 오르면서 대출 이자가 10개월 새 24조 원가량 높아져 가계는 물론 기업의 수익성 악화가 우려된다.
한국은행 이창용 총재가 13일 서울 한국은행 브리핑실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방향회의 결과를 설명한 뒤 물을 마시고 있다. 한은은 치솟는 물가를 잡기 위해 사상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한꺼번에 0.50% 포인트 올리는 ‘빅스텝’을 밟았다. 연합뉴스
■사상 첫 빅스텝 단행 이유는

한은 금통위가 빅스텝을 단행한 것은 인플레이션 우려가 그만큼 위험하다는 반증이다. 6월 소비자물가지수는 국제 원자재·곡물 가격 상승 등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6.0%나 뛰었다. 기대인플레이션율도 지난달 3.3%에서 3.9%로 올랐다. 물가에 대한 눈높이가 높아지면 경제 주체들도 상품·서비스 가격을 올려 상승 추세는 이어질 전망이다.

한국과 미국 간 금리 역전이 임박한 점도 빅스텝의 주요 요인이다. 미국은 지난달 14~25일(현지시간) 연방준비제도(연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28년 만에 처음으로 자이언트스텝(한 번에 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을 밟아 양국의 기준금리 격차는 0.00~0.25%포인트로 좁혀졌다. 하지만 연준이 오는 26, 27일 또다시 자이언트스텝에 나선다면 미국의 기준금리가 0.00~0.25%포인트 높아지는 역전을 피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원화의 기준금리가 기축통화인 달러보다 낮아지면 외국인 투자자의 자금이 빠져나가고 원화 가치도 급격하게 떨어진다. 원화 약세 탓에 수입 물가 상승이 국내 물가 급등세에 기름을 부을 수도 있다. 이와 관련, 이창용 한은 총재는 이날 “과거에도 세 차례 금리 역전이 발생한 적이 있어 역전 자체가 문제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금리 인상 기조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올 연말까지 세 차례(8, 10, 11월) 남은 금통위 통화정책방향 회의에서 최소 한두 차례 금리 인상에 나서 연말에는 2.50~2.75%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현재로서는 유력하다.

■불어난 이자에 가계·기업 좌불안석

한은의 가계신용(빚) 통계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기준 가계대출은 1752조7000억 원이다. 한은 경제통계시스템상 5월 기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 가운데 변동금리 비중은 77.7%다.

따라서 은행 외 금융기관의 변동금리 비중이 같다고 봤을 때 한은의 기준금리가 0.25%포인트 인상되고 대출금리가 그만큼만 오르면 가계대출자의 이자 부담은 3조4046억 원 늘어난다. 지난해 8월 이후 기준 금리가 1.75%포인트 상승한 것을 고려하면 10개월 동안 늘어난 이자총액만 23조8323억 원가량으로 추산된다. 1인당 이자 추가 부담액은 112만7000원에 달한다. 2년 전 초저금리를 활용한 ‘영끌족’과 ‘빚투족’은 올해 말 상환액이 30% 이상 급등하는 경우도 적지 않을 전망이다.

자영업자와 기업 이자도 급등해 9월 금융지원이 끝나면 은행 등 대출손실이 현실화될 전망이다. 대한상공회의소의 분석에 따르면 한은이 0.50%포인트 기준금리를 올릴 경우 기업의 대출이자 부담은 약 3조9000억 원 늘어난다.

문제는 올들어 증가세가 주춤한 가계대출과 달리 기업대출은 빠르게 불어난다는 점이다. 5대 은행의 6월 말 기준 기업대출 잔액은 673조7551억 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37조8672억 원 증가했다. 같은 기간 가계대출은 709조529억 원에서 699조6521억 원으로 줄었다. 한은 분석에 따르면 금융지원으로 가려진 기업 대출의 손실이 드러나면, 국내은행의 자기자본비율은 최대 1.4%포인트 떨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서방 도미노 탱크 지원 해석 분분…"게임 체인저?"vs"3차대전 가속화?"
  2. 2부산 도시가스 사용량 3년간 64%↑…내달 '진짜 요금폭탄'
  3. 3소득 7500만 원 이하면 '청년도약계좌' 이자·배당 비과세
  4. 4부산 첫눈 관측의 역사, '100년 관측소'
  5. 5[영상]키오스크 교육, 그 실용성은 과연?
  6. 6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항소심도 유죄... 교육감직 위기
  7. 728일 부산, 울산, 경남... 강풍 동반한 강추위
  8. 8이재명 "헌정 질서 파괴 현장", 검찰 위례.대장동 의혹 정점 의심
  9. 9흥행 선방 국힘 전대… 안철수의 새바람이냐, 김기현의 조직이냐
  10. 10양산시 석금산 신도시 중학교 신설 지지부진, 학부모 민원 폭발
  1. 1흥행 선방 국힘 전대… 안철수의 새바람이냐, 김기현의 조직이냐
  2. 2부산시의회 새해 첫 임시회 27일 개회
  3. 3부산 온 김기현 "가덕신공항을 '김영삼 공항'으로"
  4. 4텃밭서 결백 주장한 이재명…‘당헌 80조’ 다시 고개
  5. 5김건희 여사, 與여성의원 10명과 오찬 "자갈치 시장도 방문하겠다"
  6. 6대통령실 “취약층 난방비 2배 지원” 野 “7조 원 국민지급을”
  7. 7나경원 빠지자… 안철수 지지율 급등, 김기현과 오차범위 내 접전
  8. 8金 “공천 공포정치? 적반하장” 安 “철새? 당 도운 게 잘못인가”
  9. 9북 무인기 도발 시카고협약 위반?...정부 조사 요청 검토
  10. 10북한, 우리 정부 노조 간섭 지적, 위안부 강제징용 해결 촉구 왜?
  1. 1부산 도시가스 사용량 3년간 64%↑…내달 '진짜 요금폭탄'
  2. 2소득 7500만 원 이하면 '청년도약계좌' 이자·배당 비과세
  3. 3이재명 "헌정 질서 파괴 현장", 검찰 위례.대장동 의혹 정점 의심
  4. 4부산 휘발유·경유 가격 차, 2개월 만에 ℓ당 237원→75원
  5. 51052회 로또 1등...18명 23억 4천168만원씩
  6. 6'우리가 이재명이다' vs '이재명 구속하라'
  7. 7부산은행도 30일부터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영업
  8. 8日경찰 "야쿠시마섬서 한국인 등산객 실종…수색 어려워"
  9. 9가스공사 평택 기지, 세계 첫 5000번째 LNG선 입항 달성
  10. 10정승윤 권익위 신임 부위원장 "'오또케' 여성 비하 표현인 줄 몰랐다"
  1. 1부산 첫눈 관측의 역사, '100년 관측소'
  2. 2[영상]키오스크 교육, 그 실용성은 과연?
  3. 3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항소심도 유죄... 교육감직 위기
  4. 428일 부산, 울산, 경남... 강풍 동반한 강추위
  5. 5양산시 석금산 신도시 중학교 신설 지지부진, 학부모 민원 폭발
  6. 6고리 2호기 수명연장, 범시민운동으로 맞서기
  7. 7경무관보다 총경이 먼저?… 해경 내부선 ‘계급 역행 인사’ 우려
  8. 8이재명 서울중앙지검 출석... "독재정권 폭압 맞서 당당히 싸울것"
  9. 928일 신규확진 전국 2만3612명, 부산 1635명... 사흘만에 감소세 전환
  10. 10참사 키운 '불법 구조물'... 이태원 해밀톤 대표 불구속 기소
  1. 1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 흥국생명 양강 체제
  2. 2벤투 감독 ‘전화찬스’…박지수 유럽파 수비수 됐다
  3. 3이적하고 싶은 이강인, 못 보낸다는 마요르카
  4. 4쿠바 WBC 대표팀, 사상 첫 ‘미국 망명선수’ 포함
  5. 5러시아·벨라루스, 올림픽 출전하나
  6. 6빛바랜 이재성 리그 3호골
  7. 7토트넘 ‘굴러온 돌’ 단주마, ‘박힌 돌’ 손흥민 밀어내나
  8. 8보라스 손잡은 이정후 ‘류현진 계약’ 넘어설까
  9. 9돌아온 여자골프 국가대항전…태극낭자 명예회복 노린다
  10. 10‘골드글러브 8회’ 스콧 롤렌, 6수 끝 명예의 전당 입성
우리은행
해양수산 전략 리포트
해양바이오社 33%가 매출 20억 미만…맞춤지원 확대해야
엑스포…도시·삶의 질UP
박람회장 변천사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