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폭우 내린 날, 비빔면 덜 먹었다

농심, 8월까지 국내 시장 분석

  • 안세희 기자 ahnsh@kookje.co.kr
  •  |   입력 : 2022-10-06 19:24:38
  •  |   본지 1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라면 매출 전년보다 4.6%↑불구
- 비빔면 매출은 12%나 줄어 대조
- 6~8월 장마·폭우가 영향 미친 듯

코로나 등의 영향으로 라면시장이 성장했지만 매년 커졌던 비빔면 시장은 올 여름 장마와 폭우 등에 다소 주춤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의 한 대형마트 매장에서 고객이 라면을 카트로 옮겨담고 있다. 국제신문DB
6일 농심이 닐슨IQ코리아의 자료로 지난 8월까지 국내 라면시장을 분석한 결과 올해 누적 4곳(농심 오뚜기 삼양 팔도) 기준 라면시장 규모는 1조2824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6% 성장했다. 농심은 올해 1분기 코로나 유행이 정점에 달하면서 간편식인 라면을 찾는 소비자가 늘었고, 코로나 이후에도 각 사별 마케팅이 활발해 소비자 관심을 이끌어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각 사별 점유율은 농심 55.7%, 삼양 11.2%, 오뚜기 23.2%, 팔도 9.9%로 나타났다. 농심과 삼양식품은 전년 대비 각각 0.1%포인트, 0.4%포인트 늘어난 반면 오뚜기는 0.5%포인트 줄었다. 팔도는 지난해와 동일했다. 브랜드별 판매량은 8월 누적 신라면(봉지면) 매출액이 1253억 원으로 1위였고 2위는 짜파게티(836억 원), 3위는 안성탕면(609억 원) 순이었다.

매년 성장을 거듭하던 비빔면은 올 여름 매출이 한풀 꺾였다. 본격적인 성수기인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주요 제품인 팔도비빔면, 배홍동비빔면, 진비빔면 매출액의 합은 301억 원으로 전년 대비 약 12% 감소했다. 업계는 장마와 폭우 등 날씨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올해 6~8월 팔도비빔면 매출액은 182억 원, 배홍동비빔면 74억 원, 진비빔면 45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비빔면 매출액이 총 344억 원으로 팔도(200억 원), 배홍동(81억 원), 진비빔면(63억 원) 등이 높은 판매고를 올린 것에 비하면 크게 줄었다. 한편 배홍동비빔면은 최근 2년 내 출시한 제품 가운데 유일하게 라면 매출액 순위 2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섬 고속도로(여수~남해~통영~거제~부산) 추진…경남 1일 생활권 시동
  2. 2인권침해 부랑아 시설 영화숙 ‘최후의 아동’ 명단 찾았다
  3. 3부울경 아우른 대문호의 궤적…문학·법학·지역문화로 풀다
  4. 4아이들 “기후위기로 활동·학습 제약”…건강관리 정책 촉구도
  5. 5‘16강 기적’ 거침없는 벤투호…브라질 꺾으면 한일전 가능성
  6. 6"다시 뛰어든 연극판…농담 같은 재밌는 희곡 쓸 것"
  7. 7부산 코스피 상장사 3곳 중 1곳 적자…양극화 심화
  8. 8발달장애센터 건립의 꿈, 엄마는 끝내 못 이루고 하늘로
  9. 9[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브라질, 걸어 잠근 팀에 고전…역습 노리면 승산 있다”
  10. 10[노인일자리 새로운 대안…우리동네 ESG센터] <5> 노인인력개발원 부울본부 김영관 본부장 인터뷰
  1. 1여야 예산안 ‘2+2 협의체’ 담판…이상민 거취 최대 뇌관
  2. 2영도 등장 김무성, 다시 움직이나
  3. 3尹 "정유·철강 업무개시명령 준비" "민노총 총파업은 정치파업"
  4. 4빨라지는 與 전대 시계, 바빠지는 당권 주자들
  5. 5文, 서훈 구속에 "남북 신뢰의 자산 꺾어버려" 與 "책임 회피"
  6. 6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19시간 심사 끝 구속
  7. 7尹대통령, 벤투 감독·손흥민과 통화 "국민에 큰 선물 줘 고맙다"
  8. 8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9. 9안철수 존재감 알리기 ‘영남투어’
  10. 10서해피격 입 연 文 “정권 바뀌자 판단 번복…안보 정쟁화말라”
  1. 1부산 코스피 상장사 3곳 중 1곳 적자…양극화 심화
  2. 2북극이 궁금한 사람들, 부산에 모이세요
  3. 3최병오 패션그룹 형지 회장, 부산섬유패션聯 회장 취임
  4. 4부자들은 현금 늘리고 부동산 비중 줄였다
  5. 5복지용구 플랫폼 선도업체…8조 재가서비스 시장도 노린다
  6. 6정부, 출하차질 규모 3조 추산…시멘트·항만 물동량은 회복세
  7. 7민관 투자 잇단 유치…복지 지재권 45건 보유·각종 상 휩쓸어
  8. 8치매환자 정보담긴 ‘안심신발’ 이달부터 부산 전역 신고 다닌다
  9. 9김장비용 20만 원대 이하 진입 ‘초읽기’
  10. 1034주년 맞은 파크랜드, 통 큰 쇼핑지원금 쏜다
  1. 1섬 고속도로(여수~남해~통영~거제~부산) 추진…경남 1일 생활권 시동
  2. 2인권침해 부랑아 시설 영화숙 ‘최후의 아동’ 명단 찾았다
  3. 3아이들 “기후위기로 활동·학습 제약”…건강관리 정책 촉구도
  4. 4발달장애센터 건립의 꿈, 엄마는 끝내 못 이루고 하늘로
  5. 5[노인일자리 새로운 대안…우리동네 ESG센터] <5> 노인인력개발원 부울본부 김영관 본부장 인터뷰
  6. 6간호사 업무범위 쟁점…의사 등 반발
  7. 7“환경운동 필요성 알리는 전도사…아동 대상 강연 등 벌써 설레네요”
  8. 8‘19인 명단’ 피해자 중 극소수…기한 없이 추적 조사해야
  9. 9민노총 부산신항서 대규모 연대 투쟁…‘쇠구슬 테러’ 3명 영장
  10. 10“고리원전 영구 핵폐기장화 절대 안 된다”
  1. 1‘16강 기적’ 거침없는 벤투호…브라질 꺾으면 한일전 가능성
  2. 2[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브라질, 걸어 잠근 팀에 고전…역습 노리면 승산 있다”
  3. 316강 안착 일본 “우린 아직 배고프다”
  4. 4더는 무시 못하겠지…강호들 ‘죽음의 늪’ 된 아시아 축구
  5. 5재미없음 어때…네덜란드 가장 먼저 8강 진출
  6. 6에어컨 없는 구장서 첫 야간경기 변수
  7. 7토너먼트 첫골…메시 ‘라스트 댄스’ 계속된다
  8. 8브라질 몸값 1조5600억, 韓의 7배…그래도 공은 둥글다
  9. 9또 세계 1위와 맞짱…한국, 톱랭커와 3번째 격돌 '역대 최다 동률'
  10. 10메시 활약 아르헨티나 8강행...미국 꺾은 네덜란드와 준결승 다퉈
우리은행
한국마사회
부산 이끌 연구개발 중심 기업
복지용구 플랫폼 선도업체…8조 재가서비스 시장도 노린다
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항로표지원 김종호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