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갤럭시 언팩에서 노트북 신제품도 공개

갤럭시 북3 시리즈 3가지 라인업

울트라, 프로 360, 프로로 구성

인텔 13세대 코어에 재활용 부품 사용

  •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kr
  •  |   입력 : 2023-02-02 06:34:05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삼성전자는 2월 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한 ‘갤럭시 언팩 2023(Galaxy Unpacked 2023: Share the Epic)’에서 신규 프리미엄 노트북 ‘갤럭시 북 3 울트라’와 ‘갤럭시 북 3 프로 시리즈’를 공개했다.
갤럭시 북3 울트라, 북3 프로, 북3 프로360. 삼성전자 제공
새로운 갤럭시 북 3 시리즈는 사용성에 따라 3가지 라인업을 제공한다. 역대 갤럭시 북 시리즈 중 최고 사양을 갖춘 고성능 프리미엄 모델인 ‘갤럭시 북 3 울트라’, 360도 회전하는 터치 스크린에 S펜을 지원하는 ‘갤럭시 북 3 프로 360’, 얇고 가벼운 클램셸(clamshell) 디자인의 ‘갤럭시 북 3 프로’로 구성됐다.

갤럭시 북 3 시리즈는 한층 업그레이드된 CPU·GPU·디스플레이 등을 탑재해 갤럭시 북 시리즈 중 최고의 성능을 제공한다. 그래픽과 앱 실행 성능을 강화한 최신 인텔 13세대 코어 프로세서(13th Gen Intel® Core™ processors)를 탑재해 더욱 빠른 업무처리와, 향상된 성능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특히 갤럭시 북 3 울트라는 ‘인텔 코어 i9 프로세서’와 ‘엔비디아 지포스 RTX 4070’ 노트북용 외장그래픽을 탑재해 그래픽 작업이나 고사양 게임 등 높은 성능이 요구되는 활동도 원활하게 수행할 수 있다. 고사양 노트북임에도 16.5mm의 얇은 두께와 1.79kg의 가벼운 무게로 휴대성까지 갖췄다는 게 삼성전자 설명이다.

‘갤럭시 북 3 프로 360’은 콘텐츠 크리에이터를 위한 제품으로 360도 회전하는 40.6cm 터치 스크린과 S펜을 지원해, 태블릿과 PC의 사용성을 동시에 제공한다. ‘갤럭시 북 3 프로’는 초슬림·초경량 제품으로, 특히 35.6cm 제품은 1.17kg의 무게, 두께는 11.3mm에 불과하다.

갤럭시 북 3 시리즈는 갤럭시 스마트폰에 사용되는 ‘다이나믹 AMOLED 2X’ 디스플레이를 시리즈 최초로 도입했다. 16:10 비율, 3K 해상도(2880 x 1800), 최대 120Hz의 주사율로 갤럭시 북 시리즈 중 최상의 AMOLED 디스플레이 경험을 선사한다. 영상과 게임에서 생생한 색감과 선명한 화질을 제공한다.

갤럭시 북 3 시리즈는 오디오 성능도 대폭 향상됐다. 새롭게 적용된 쿼드 스피커 시스템을 통해 더 풍부하고 깨끗한 사운드를 제공하며, 스튜디오 품질의 듀얼 마이크와 AI 노이즈 캔슬링 기능으로 영상통화 시 더욱 생생한 통화 음질을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북 3 시리즈의 일부 부품에 폐어망과 폐생수통을 재활용한 플라스틱을 사용했다. 폐 생수통 재활용 소재를 20% 사용해 만든 재활용 플라스틱(PC: Polycarbonates)은 갤럭시 북 3 프로 시리즈와 갤럭시 북 3 울트라 제품의 풋커버, 후면 내부 케이스에 적용 됐다.

삼성전자는 2월 14일부터 갤럭시 북 3 울트라의 국내 사전 판매를 시작한다. 공식 출시일은 2월 22일이다. 갤럭시 북 3 프로 시리즈는 2월 2일부터 국내 사전 판매가 시작되며, 공식 출시일은 2월 17일이다.

갤럭시 북 3 울트라는 40.6cm 사이즈에 그라파이트 색상으로 출시된다. 갤럭시 북 3 프로 360은 40.6cm, 갤럭시 북 3 프로는 35.6cm와 40.6cm 두 가지 사이즈로 출시되며, 그라파이트와 베이지의 2가지 색상을 모두 선보인다. 갤럭시 북 3 울트라의 가격은 사양에 따라 347만 원부터, 갤럭시 북 3 프로는 188만 원부터, 갤럭시 북 3 프로 360은 259만 원부터 출시된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속보] 근대5종 김선우, 한국 선수단에 첫 메달 안겨
  2. 2"내가 도와줄게"…강에 빠진 강아지 구해준 늪악어 무슨일?
  3. 3(박수현의 꽃) 절에서 많이 재배해 절꽃으로 불려
  4. 4"오염수 하루 90t씩 생성, 방류는 '밑 빠진 독 물 붓기'"
  5. 5(속보)민주 원내대표 경선에 친명 중진 김민석·남인순·홍익표 출마
  6. 6국힘 "문재인, 이재명 구속위기에도 평산책방 홍보…기가 찰 뿐"
  7. 7전기차 보급 늘지만 안전은 ‘글쎄’… 3년 새 화재 3배 증가
  8. 8남해 동흥방파제 해상서 물고기 집단 폐사…군, 원인 파악 나서
  9. 9변호사 행세하며 돈 가져간 모자 징역형
  10. 10암초 걸린 ‘부산항 신항 수리조선’… 3자 제안 공고 일정 중단
  1. 1(속보)민주 원내대표 경선에 친명 중진 김민석·남인순·홍익표 출마
  2. 2국힘 "문재인, 이재명 구속위기에도 평산책방 홍보…기가 찰 뿐"
  3. 3대통령실, 文 '진보정보 우위론'에 "오염된 정보 기반 주장"
  4. 4여야,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 '매머드급' 선대위 구성해 승리에 올인
  5. 5울산 기초·광역의원들 1년간 입법활동 전국 평균에도 못미쳐
  6. 6닷새간 41개국과 회담한 尹, 부산 위상 세계에 각인 효과
  7. 7한중일 엑스포 3각 함수 속 중국 "부산 지지 진지 검토" 속내는
  8. 82차 방류 후쿠시마 오염수서 방사성 핵종 검출…민주 "우리 정부 입장 표명 없어" 질타
  9. 9한 총리 부산엑스포 지지 요청에 시진핑 "진지하게 검토"
  10. 10(종합)이재명 단식 중단…26일 영장심사 출석, 당 내홍 진화 등 과제 '산적'
  1. 1"오염수 하루 90t씩 생성, 방류는 '밑 빠진 독 물 붓기'"
  2. 2전기차 보급 늘지만 안전은 ‘글쎄’… 3년 새 화재 3배 증가
  3. 3암초 걸린 ‘부산항 신항 수리조선’… 3자 제안 공고 일정 중단
  4. 4아버지 집 사면서 자금 조달 내역은 전무… “불법 증여 의심”
  5. 5“‘종자 산업’ 관심 있는 젊은이들 찾습니다”
  6. 6사고 잦은 코레일, 올해에만 탈선 15건
  7. 7추석 앞둔 효도가전, 실용성 정성 잡아라
  8. 8전국화물자동차공제조합, 올해 235건·21억 규모 보험사기 적발
  9. 9수출 정체에 고금리·고유가까지…韓경제 '저성장 고착화'
  10. 10부산기업 88.2% 추석명절 6일 휴무
  1. 1남해 동흥방파제 해상서 물고기 집단 폐사…군, 원인 파악 나서
  2. 2변호사 행세하며 돈 가져간 모자 징역형
  3. 3부산 강서구 덕도예술마루 설립 엎어지나
  4. 4파리 시민과 2030부산세계박람회 알린다
  5. 5경남도, 우주항공산업 발전 위해 유럽 이어 일본과 교류 물꼬
  6. 6독립유공자 주익 선생 후손, '유족등록 거부 취소' 2심서 승소
  7. 724일, 가끔 구름 많은 날씨... 너울, 해안 강한 바람 유의
  8. 8산청엑스포 경남 세계인 화합의 장이 되다
  9. 9창원시, 수도권 이동 단축·대구 산단 잇는 광역 철도망 구축 성공할까
  10. 10거창군, 냉해·우박 피해 농가 재난지원금 추석 전 지급
  1. 1[속보] 근대5종 김선우, 한국 선수단에 첫 메달 안겨
  2. 2[속보] 유도 정예린, 여자 52kg급서 동메달
  3. 3[속보]태권도 품새 강완진, 항저우 AG 한국 첫 금메달
  4. 4[속보]준결승 반칙패 당한 안바울, 동메달 획득
  5. 5[속보] 남자 근대5종 전웅태, 한국 첫 2관왕
  6. 6[속보]태권도 차예은 금메달…한국, 품새 금메달 싹쓸이
  7. 7[속보]유도 이하림, 항저우 AG 은메달 획득
  8. 8한국 여자 에페 개인전서 동메달 2개 확보
  9. 9첫판 충격의 패배 ‘보약’ 삼아 캄보디아 꺾고 12강
  10. 10세대교체 한국 야구, WBC 참사딛고 4연속 금 도전
우리은행
영구임대 30년 보고서
물 새고 문은 뒤틀려 고장…“집수리? 고칠동안 어디 가라꼬”
탄소중립 이끄는 기업
수소충전용기 최고의 기술력…종합용기 세계 1위 노린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