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영화도시의 갈맷길' 사흘간 2만여 명 함께 즐겼다

제5회 갈맷길 축제 폐막

  • 장호정 기자 lighthouse@kookje.co.kr
  •  |   입력 : 2013-10-06 20:41:19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제5회 부산 갈맷길 축제의 마지막 날인 6일 전국에서 모인 뚜벅이들이 해운대 APEC 나루공원~세월교 코스를 걷고 있다. 김성효 기자 kimsh@kookje.co.kr
- 장애인·비장애인 하나돼
- 나루공원 '길 사진전' 등
- 영화제 손님에게도 눈도장

부산국제영화제와 더불어 치러진 제5회 갈맷길 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부산시와 국제신문, (사)걷고싶은부산이 주최하고 부산갈맷길축제조직위원회가 주관한 이번 축제는 6일 오전 11시30분 해운대 APEC 나루공원에서 열린 폐막식을 끝으로 사흘간의 모든 일정을 마무리했다. 이번 축제기간 모두 2만여 명이 참가해 갈맷길을 걸었다.

폐막식에 앞서 오전 9시부터 열린 걷기행사는 갈맷길 8-2 코스(10.0㎞) 중 APEC 나루공원에서 수영3호교까지 2.6㎞는 장애인을 위한 코스로, APEC 나루공원에서 세월교까지 10㎞는 일반인을 위한 코스로 나눠 진행됐다. 평소 갈맷길을 걷고 싶어도 걷지 못했던 장애인들이 이번 행사에 동참,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앞서 지난 5일 열린 오륙도해맞이공원~광안리해수욕장~나루공원으로 이어지는 갈맷길 2-2구간(13.8㎞) 걷기 행사에는 시민과 관광객 2000여 명이 참석해 바닷길의 가을 정취를 즐겼다. 중·동·서·동래·남·사하·강서구 등 지역에서도 1만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갈맷길 걷기 행사가 열렸다.

사흘간의 걷기 행사와 함께 마련된 ▷갈맷길 및 한국의 길 사진전(4∼6일 APEC 나루공원 중앙무대) ▷삼행시 짓기와 OX 퀴즈(5일 APEC 나루공원 중앙무대) ▷길 관련 기념품 등을 전시 판매하는 '길&걷기 정보 장터'(4∼6일 APEC 나루공원 중앙무대) 등 다양한 예술문화 전시 체험행사는 참가자들에게 또 다른 기쁨을 선사했다.

이번 축제는 '영화도시 갈맷길을 걷다'라는 슬로건으로 영화도시 부산과 갈맷길의 연관성을 부각하는 성과를 이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더불어 걸음으로써 갈맷길에서 하나가 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것도 성과이다. 특히 나루공원에 설치된 길 사진전(갈맷길 55점·한국의 길 45점)은 축제 참가자들뿐 아니라 영화제를 찾았던 외지인들에게 갈맷길을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사)걷고싶은부산 최대현 대외협력국장은 "갈맷길은 하루 평균 4만여 명이 걸을 정도로 5년 만에 부산 시민과 전국의 관광객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부산이 가진 천혜의 자연경관과 영화, 먹거리 등 특징을 잘 살려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전국 '원인 불명' 사망자 4만4000명…부산도 2000명 돌파
  2. 2부산역에서 잠시 업무 볼 공간이 필요하다면?
  3. 3은밀한 곳에 마약 숨겨 들여온 여성 징역형
  4. 4부산 왔다면 산복도로 전시관은 꼭 가보셔야죠
  5. 51일, 부산, 울산, 경남 대체로 맑아…커지는 일교차에 건강관리 유의 필요
  6. 61일 전국 대체로 맑은 날씨
  7. 7'황소' 황희찬 '거함' 맨시티 격침 선봉
  8. 8예타 10건 중 6건 '기준 기간' 초과…"비용·행정력 낭비"
  9. 9류현진,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서 부진
  10. 10[종합] 무역수지 4개월 연속 '불황형 흑자'…수출 4.4% 감소
  1. 1대통령실 참모들, 추석직후부터 '총선 앞으로'
  2. 2검찰 '36회' 대 민주당 '376회'
  3. 3이재명의 영수회담 다목적 포석
  4. 4尹, ‘명절 근무’ 지구대 소방서 찾아 격려
  5. 5[종합]이재명, 尹 대통령에 '민생영수회담 제안'... 여 "뜬금포"에 야 "전제군주" 반박
  6. 6단식과 검찰로 보낸 이재명의 시간
  7. 7이재명, 尹에 '민생영수회담' 제안, 與 "뜬금없어, 대표회담부터"
  8. 8尹, 원폭피해 동포들과 오찬 "한일관계 미래지향적 발전시킬 것 "
  9. 9민주당 원내수석에 박주민 의원 선임
  10. 10연휴 첫날 인천공항 찾은 윤 대통령, "수출 수입 더 늘려야"
  1. 1전국 '원인 불명' 사망자 4만4000명…부산도 2000명 돌파
  2. 2예타 10건 중 6건 '기준 기간' 초과…"비용·행정력 낭비"
  3. 3[종합] 무역수지 4개월 연속 '불황형 흑자'…수출 4.4% 감소
  4. 4"연봉 1위 업종은 '금융보험'…최하 업종보다 5.3배 많아"
  5. 5고속도로 요금소 주변에서 한눈팔면 큰 낭패 본다
  6. 6수도권 가구 평균 자산 7억 원 육박…비수도권의 1.7배
  7. 7“추석 연휴 이동 때는 지갑이나 여권 간수 잘하세요”
  8. 8美 '반도체 인센티브' 계획 발표…정부 "업계와 공동 대응"
  9. 9기름값 12주째 상승…휘발유 1800원·경유 1700원 근접
  10. 10코스피, 3분기 지수 성과 G20 중 15위, 4분기 반등 주목
  1. 1은밀한 곳에 마약 숨겨 들여온 여성 징역형
  2. 21일, 부산, 울산, 경남 대체로 맑아…커지는 일교차에 건강관리 유의 필요
  3. 31일 전국 대체로 맑은 날씨
  4. 4통영 국도서 승용차-SUV 6중 추돌…운전자 등 8명 부상
  5. 5추석 연휴 울산서 아버지와 지적장애 아들 사망, 경찰 수사
  6. 6[영상] 재난 관리 제각각... 온천천 사고 예방의 허점
  7. 7귀경 본격화 고속도로 정체, 부산역, 김해공항 등도 북새통
  8. 830일, 부산, 울산, 경남 가끔 비…낮과 밤의 기온차가 10~15도
  9. 9부산 버스 승강장에 멧돼지…엽사 사살
  10. 10진주 진성면 비닐하우스 화재…40대 남성 숨져
  1. 1'황소' 황희찬 '거함' 맨시티 격침 선봉
  2. 2류현진,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서 부진
  3. 3'손캡' 추석연휴에 유럽 무대 200호골
  4. 4'윤학길 딸' 윤지수. "아버지와 맥주 마시고 싶어"
  5. 5[아시안게임] 롤러스케이트 정병희 金…여자축구, 북한에 1-4로 패배
  6. 6'우즈베크 유도' 쿠라시서 한국 첫 메달 "금메달까지 노린다"
  7. 7북한 역도 여자 49㎏급 리성금, 세계 신기록으로 금메달 '번쩍'
  8. 8[아시안게임] 여자 탁구 복식 신유빈-전지희, 북한 누르고 8강 진출
  9. 9[아시안 게임] 김우민 한국 수영 역대 3번째 3관왕
  10. 10[아시안게임]최동열 한국신기록으로 남자 평영 50m 동메달
우리은행
위기가정 긴급 지원
지인에게 빌린 수술비·투석비용 지원 절실
밴쿠버에서 만난 영도의 미래
녹슨 배 400여 척 해안 점령…‘옛것’도 쾌적해야 자원 된다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