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이번에도 김해 날개 꺾나" 재계·시민사회 반발

정부·국적항공, 지역열망 외면…"충분한 수요 없다" 핑계만 대

  • 국제신문
  • 김희국 이병욱 기자
  •  |  입력 : 2017-02-14 00:02:48
  •  |  본지 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상의 "잘못된 정책 반복 안 돼"
- 시민단체는 16일 비판성명

국토교통부가 김해공항의 중장거리 노선 확대에 부정적인 데 대해 부산시와 지역 경제계, 시민단체 등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중장거리 노선 개설에 필사적인 시는 크게 반발했다. 김해공항에는 현재 12개국, 42개 도시를 연결하는 노선이 운항 중인데 대부분 동남아에 집중돼 있다. 2014년 독일 루프트한자의 부산~뮌헨 노선의 운항이 중단된 이후 김해공항에는 장거리 노선이 없다. 이 때문에 시는 김해공항을 명실상부한 국제공항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유럽과 미주 대륙을 연결하는 장거리 노선 개설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그동안 국적 항공사들을 찾아다니면서 중장거리 노선 개설을 요청했지만 수요가 충분하지 않다는 답변만 들었다.

시는 중장거리 신규 취항 항공사를 유치하기 위해 2010년 '국제항공노선 확충 지원 조례'를 만들었으나 노선 자체가 개설되지 않아 난항을 겪었다. 항공 노선 운항 허가권은 국토부에 있다. 지난해 핀란드 핀에어가 부산~헬싱키 노선으로 선정돼 유럽 노선 개설 기대감이 높았던 적이 있다. 당시 핀란드 정부 관계자들이 국토부뿐만 아니라 시를 방문하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부산~헬싱키 노선 개설을 위한 한국과 핀란드 정부의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끝내 무산됐다. 시는 신규 취항 항공사업자 공모를 하면서 올해 예산을 지난해보다 5억 원 늘린 15억 원으로 잡았다. 시 관계자는 "김해공항이 국제공항으로 발돋움하려면 중장거리 노선이 필수적이지만 아직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운항 허가권은 국토부 소관이므로 노선 개설 필요성을 계속 주장해 설득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해공항 이전을 통해 영남권 허브공항급으로 신공항 건설을 추진하다가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론 나 낙심했던 지역 상공계는 또다시 '악몽'이 재연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김해공항은 지난해 11월까지의 연간 누적 여객이 1362만 명으로, 전년도 전체 여객 실적을 넘어섰고, 이용객 1500만 명 시대를 바라보는 상황에서 중장거리 노선 개발은 필수적인 데도 이에 부정적인 국토부를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조성제 부산상공회의소 회장은 "단순한 계량적 지표로 수요를 추산하는 게 아니라 항공업계 동향과 항공여행에 대한 사회적 트렌드 등을 반영해 과거 잘못된 용역에 따른 기회 상실을 더는 범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정부가 김해공항 중장거리 노선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하는 것은 물론 활주로, 터미널 등 공항시설을 대폭 신설하고 공항 접근 교통망도 함께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민단체도 적극적인 대응에 나선다. 가덕신공항추진범시민운동본부는 오는 16일 부산시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토부를 비판하는 성명을 낼 예정이다.


◇ 숫자로 본 김해공항

·취항한 국가와 도시 수- 12개국 42개 도시

·취항 비중

66.5%- 동북아시아

27.8%- 동남아시아
4.9%- 괌·사이판

0.8%- 러시아


김희국 이병욱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통일교육 패러다임 바꾸자
교과서 대신 현장 속으로
사진으로 본 선거 이야기
부정선거의 역사
교단일기 [전체보기]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키워주자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과학혁신 부산산업 생태계 조성해야
정규·비정규직 임금격차 대책 시급
뉴스 분석 [전체보기]
북미 ‘핑퐁 전술’…공은 다시 트럼프에
문 대통령 중재 노력에도 북미대화 ‘살얼음’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장미축제·태안사 등 곡성 명소 탐방 外
목포 명물따라 떠나는 유유자적 여행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화하와 중화 : 소중화주의
알타이와 퉁구스 : 역사의 끈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유기견 물건 규정…돌봐주고도 도둑몰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공포·두려움의 대상 ‘화산’…지구엔 도움되기도
4월 27일 남북 손 맞잡고 한반도 비핵화 첫발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비극의 판문점, 이젠 평화의 상징 됐단다
퓰리처상이 말하는 뉴스의 진정한 가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휴지통 없는 공중화장실 “더 너저분” - “청결 개선효과” 갑론을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진주상의 금대호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함안 낙화놀이를 아시나요
그물에 걸린 삶의 무게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