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항공기 4분마다 '웅~'…"시끄러워 TV도 못봐"

김해공항 소음체험 행사 개최

  • 국제신문
  • 박동필 기자
  •  |  입력 : 2017-02-15 19:38:24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분도마을 소음 80웨클 달해
- 인근 주민 상당수 난청 증세

15일 오후 경남 김해시 불암동 분도마을회관 앞 공터. 지역 주민 등 30여 명이 삼삼오오 모여 하늘을 주시하고 있다. 곧이어 보잉 737 여객기가 '웅~'하는 찢어질 듯한 굉음을 쏟아내며 주민들의 머리 위를 지나갔다. 곁에는 김해시청 직원이 소음측정기로 분주하게 항공기가 날아가면 쏟아내는 소음을 재고 있었다.
   
15일 오후 경남 김해시 불암동 분도마을회관에서 항공기 소음 피해 체험행사가 열리고 있다.
김해시소음피해지역대책위원회 김기을 위원장은 "오전 6시부터 밤 11시까지 김해공항을 이착륙하는 항공기는 4~5분마다 한 대꼴"이라며 "마을 사람 다수가 소음에 노출돼 난청 증세를 호소하고 있다. 나도 7년 전 6급 장애인 판정을 받았다"며 울분을 토했다.

이곳은 농촌지역이지만 항공기 소음 때문에 동물의 낙태를 우려해 축사를 운영하는 주민들은 거의 없다. 인근 회현동에 사는 손영순(여·64) 씨는 "항공기 소음 때문에 TV 소리는 물론 심할 경우 화면이 나오지 않을 때가 많다. 김해공항이 확장되면 더 불편이 심할 텐데 걱정이다"고 말했다.

김해시는 이날 김해공항과 인접한 불암동 분도마을회관에서 항공기 소음 체험행사를 했다. 공항소음 관련법상 분도마을은 김해시에서 가장 소음피해가 큰 지역으로, 75~80웨클(3종 다지역)에 달한다.
이날 행사에는 소음 피해가 큰 부원동, 내외동, 회현동, 칠산서부동 등지 주민과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대거 참여했다. 김형수 김해시의원은 "공항이 확장되면 3.2㎞ 길이의 신활주로가 들어선다. 이 활주로에서 김해시청까지는 5㎞, 내외동에서는 7㎞에 불과해 김해 전역이 소음도시로 전락할 판"이라며 정부 측에 대책을 촉구했다. 김해시 강삼성 도시계획과장은 "앞으로 시민 대토론회 등을 통해 공항 소음의 문제점을 집중 홍보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해시는 김해공항 확장에 따른 피해 최소화를 위해 지난해 6월부터 소음영향권 분석용역을 진행 중이다. 결과가 나오면 대책을 마련해 정부에 적극 건의할 방침이다. 박동필 기자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힐링 으뜸촌
통영 연명어촌체험마을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리투아니아 빌뉴스, 그리고 예술가 천국 우주피스공화국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국가 정책에 합리적 재원 방안 반영해야
졸음운전 막는 제도 정비 시급
뉴스 분석 [전체보기]
경제·안보 위기관리…실무형 전진배치
윤석열발 인적 쇄신…검찰 조직 개혁 시동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영장전담판사 구속여부 새벽까지 고심…유·무죄와는 무관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피란수도시절 흔적 찾아 서구 탐방 外
충북 중부 제일 인문 기행지 증평 탐방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플라밍고와 플라멩코: 플레이밍 Flaming
파두와 숙명: 한이 담긴 노래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기본생계 보장” “일자리 줄어들 것”…최저임금 인상 양날의 검
영향력 커지는 가상화폐, 현명한 사용이 관건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출산장려책 쏟아지는데 왜 아이낳기 꺼려할까
엄마, 신문에 나온 포켓몬 만들기 따라해볼래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부산시민공원 24시간 개방 딜레마
이슈 추적 [전체보기]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총파업 벌이는 비정규직…"노조 할 권리 보장하라"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형제의 대결
낙조풍경
현장&이슈 [전체보기]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현장과 사람 [전체보기]
"병든 동물 안락사 막자" 마지막까지 치료
800ℓ 줍고나니 명함 뿌리는 오토바이에 허탈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