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현장&이슈]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공무원 땅 투기 등 잇단 비리에 부산시 4급 이상 220여 명 소집

  • 국제신문
  • 박호걸 기자 rafael@kookje.co.kr
  •  |  입력 : 2017-02-19 22:06:37
  •  |  본지 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 18일 부산 북구 금곡동 인재개발원이 고위 공무원들로 북적였다. 주말 아침 부산시 4급 이상 공무원과 공기업 임원 220여 명이 불려 나온 것이다. 검찰에 출석하는 것처럼 그들의 표정은 하나같이 굳어 있었다.

   
서병수 부산시장이 지난 18일 부산 북구 부산시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청렴시정 다짐 워크숍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임경호 프리랜서
이날 부산시는 고위 공무원 땅 투기 의혹(본지 지난 16일 자 8면 보도)으로 검찰의 압수수색을 당해 비난이 빗발치자 부랴부랴 '청렴 워크숍'을 마련했다. 동남아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서병수 부산시장은 "최근 불미스러운 사태로 고개를 못 들겠다. 책임을 통감하며 나부터 반성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또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관리하겠다. 비리가 재발하면 일벌백계하겠다. 가혹할 만큼 책임을 묻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서 시장은 이날 비리 재발 방지 대책을 내놓지 않았다. 박종문 감사관이 행정자치부 징계규칙에 관해 설명하고 엄정한 감사 활동을 다짐하는 데 그쳤다. 경상대 한상덕(중문과) 교수의 특강도 도덕성을 강조하는 내용이었다.

부산시청사가 검찰의 압수수색을 당한 건 지난해 7월 함바비리 사건을 시작으로 최근 1년 새 4번째다. 서 시장의 측근인 전용성 전 정무특보와 정기룡 전 경제특보도 비리 혐의로 구속됐다.
이날 한 공무원은 "부산시청이 1년 새 4차례나 압수수색 대상이 됐다는 것 자체로 얼굴을 들고 다닐 수 없을 정도"라며 "잦은 압수수색으로 부산시를 비리나 범죄의 온상으로 여기지 않을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다른 공무원은 "한 번 잘못을 하면 공직사회에서 영원히 퇴출하겠다는 선언이라도 오늘 나올 줄 알았는데 없었다. 말로만 반성하겠다고 하면 부산시민들이 믿을지 모르겠다"고 한숨 쉬었다.

시민사회의 반응도 싸늘했다. 부산참여자치연대 김종민 공동대표는 "한두 번이 아니라 4번이나 압수수색을 당했다면 누가 보더라도 조직에 문제가 있는 것이다. 서 시장의 공개 사과와 함께 감사관실을 중심으로 감찰 활동을 강화하고 내부 고발도 활성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서 시장의 측근들이 구속됐다. 윗물이 맑지 않은데 어떻게 영이 서겠나"고 비판했다. 이정현(여·47) 씨는 "보여주기식 워크숍 한 번 한다고 비리가 근절될 것 같지 않다"며 "서 시장이 정말로 반성하고 있다면 고강도 비리 근절 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말했다.

박호걸 기자 rafael@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승용차 요일제 가입은 이렇게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교역 증가할수록 분쟁조정 전문인력 중요해질 것
이야기 공작소-‘부산의 옛길’ 스토리텔링 창작 희곡
이이사쿠, 2249 사의 찬미- *윤심덕·김우진 정사자살사건 미스터리
이젠 '1인 1스포츠클럽' 시대
보디빌딩 동호회
교단일기 [전체보기]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키워주자
아이들의 행복을 찾아서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단순민원 떠맡는 소방대 보호책 시급
일본 ‘독도 왜곡교육’ 강력 대응책 찾자
뉴스 분석 [전체보기]
북한 핵동결 선언…빨라진 한반도 ‘평화시계’
의지만 담은 지방분권, ‘연방제’는 없었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문화재와 진달래 영토, 비슬산 답사 外
전북 완주·김제 따라 벚꽃 여행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여진과 만주 : 사라진 대청제국
말갈-몽골-무굴-몽고 : 흐미와 추르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유기견 물건 규정…돌봐주고도 도둑몰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죄없는 아이들 목숨 앗아간 어른들의 권력다툼
이념 논쟁에 49년간 가로막혔던 귀향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6월 13일 동네민원 책임질 마을대표 뽑는 날
신문 속 요리 함께 만들며 ‘맛있는 공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휴지통 없는 공중화장실 “더 너저분” - “청결 개선효과” 갑론을박
이슈 분석 [전체보기]
6·13 뒤흔들 댓글 공작 진실게임
30년 만의 개헌안, ‘자치세’ 제외될 판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조용국 양산상의 회장
박명진 김해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겹겹이 흔들리는 노란 파도
영원한 사랑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