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신불산케이블카 환경평가, 울산시- 환경단체 또 충돌

환경청 3가지 선결 조건 제시에 시 "평가 초안 사실상 통과된 것"

  • 국제신문
  • 방종근 기자 jgbang@kookje.co.kr
  •  |  입력 : 2017-03-15 19:22:47
  •  |  본지 1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6월 본안심사후 연말 착공 추진
- 반대대책위 "하지 말라는 의미"
- 사업 계획 전면 백지화 촉구

울산 영남알프스 행복케이블카 설치사업의 환경영향평가 초안에 대한 낙동강유역환경청의 검토 의견을 놓고 울산시와 환경단체가 서로 아전인수 격 해석을 내놓으며 또 다시 대립하고 있다.

15일 시와 영남알프스케이블카 반대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시는 최근 브리핑을 통해 2002년부터 추진해 온 영남알프스 행복케이블카 설치사업의 첫 단추라고 할 수 있는 환경영향평가 초안이 15년 만에 낙동강유역환경청의 협의를 사실상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어 협의 과정에서 환경청이 제시한 3가지 검토의견을 충실히 보완해 오는 6월 환경영향평가 본안 심사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환경청이 제시한 검토의견 3가지는 상부 주차장 위치를 중심으로 2개 이상의 대안 노선을 제시할 것과, 케이블카와 기존 탐방로와의 연계를 피할 수 있는 세부계획 수립, 환경단체의 반대 의견과 관련한 공동조사 실시 등이다.

시는 이런 과정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오는 12월 케이블카 설치에 착공해 내년 12월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이 같은 발표가 나오자 영남알프스케이블카 반대대책위는 환경영향평가 초안이 '통과'된 것이 아니라 '반려'된 것이라며 사업계획의 전면 폐기를 촉구하고 나섰다.

반대대책위는 "낙동강유역환경청의 검토 의견은 우리가 주장하고 평가했던 내용과 동일하다"며 "사업예정지의 입지 특성 및 낙동정맥 생태축의 중요성, 다수의 법정보호종이 서식하고 있는 생태환경 등을 고려할 때 사업 계획 자체가 부적절하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는 사업을 재검토하라는 것으로, 초안을 반려 내지는 폐기하라는 뜻으로 봐야 하는데 시와 울주군은 의견의 핵심과 본질은 뺀 채 이를 요식적인 것처럼 왜곡했다"고 비난했다.
시와 군이 환경영향평가 본안 심사시기를 오는 6월로 잡은 데 대해서도 대책위는 "동·식물 식생 조사는 사계절에 걸쳐 다 이뤄져야 하기 때문에 빨라도 최소 내년 4월은 돼야 한다"면서 자의적인 해석과 일방통행식 행정의 전형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에 대한 회신은 행정 절차상 협의 완료를 의미한다. 추가적인 검토 의견이 있다고 해서 이를 반려라고 해석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맞섰다.

방종근 기자jgbang@kookje.co.kr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힐링 으뜸촌
창원 양촌여울체험캠프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 노창우 씨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난민인권 증진 위한 정책 보완해야
시한폭탄 같은 가계 빚 증가 폭
뉴스 분석 [전체보기]
경제·안보 위기관리…실무형 전진배치
윤석열발 인적 쇄신…검찰 조직 개혁 시동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영장전담판사 구속여부 새벽까지 고심…유·무죄와는 무관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이동순 시인 시가 있는 풍경 북 콘서트 外
여성생활체육대회 내일 사직서 개막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뉴 웨이브와 뉴 에이지: 제3의 물결
컨트리 앤 웨스턴 : 시골 노래
사건 텔링 [전체보기]
선생님이 더 때릴까봐…맞고도 입 닫은 아이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방사능과의 싸움' 원전해체, 건설보다 어려워
강엔 녹조·바다엔 적조…수중생물 생명 위협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개인 도전이 사회 도움된다면 얼마나 멋질까
골목에서 스마트폰으로…바람직한 놀이문화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부산시민공원 24시간 개방 딜레마
쓰레기 넘치는데 버릴 곳 없는 남포동
이슈 추적 [전체보기]
동서로 막힌 지형에 영양염류 유입 늘어 '녹색물빛'
새정부 원전정책 흔드나, 흔들리나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무더운 여름, 열 식히는 비둘기
바다는 무대, 백사장은 객석
현장&이슈 [전체보기]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현장과 사람 [전체보기]
"병든 동물 안락사 막자" 마지막까지 치료
800ℓ 줍고나니 명함 뿌리는 오토바이에 허탈
현장추적 [전체보기]
"14년 쉬지않고 일했는데 1년차 대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