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동아대 '성추행 가짜 대자보 사건' 수사 착수

경찰 "고발 상관없이 조사 시작"

  • 국제신문
  • 김봉기 기자 superche@kookje.co.kr
  •  |  입력 : 2017-03-20 23:02:29
  •  |  본지 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대학은 이제야 수사 의뢰 검토

전도유망한 젊은 교수를 죽음으로 내몬 동아대 '성추행 사건'을 경찰이 본격 수사한다. 진상규명에 소극적이라는 비판(본지 지난 20일 자 1면 보도)을 받았던 동아대도 수사 의뢰를 검토 중이다.

부산경찰청은 손현욱(미술학과) 교수 사망의 직접적인 계기가 된 성추행 사건 수사에 착수했다고 20일 밝혔다. 이승현 여성청소년수사계장은 "동아대가 8개월 동안 성추행 사건에 대해 감사하고도 아직 성추행 가해자를 고발하지 않았다. 언론 보도를 통해 진상이 알려진 만큼 수사의뢰 여부와 상관없이 사실관계를 조사해 가해자를 사법처리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동아대 측의 감사자료 검토에 이어 피해자 조사를 거쳐 성추행 연루자들을 소환할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를 통해 '손 교수가 아니라 C 교수가 성추행했다'고 결론 내린 동아대 역시 수사 의뢰를 검토 중이다. 황규홍 대외협력처장은 "진상이 밝혀지기까지 피해 학생이 말 못할 심적 고통을 겪었다. 경찰에 고발하면 재차 끔찍했던 성추행 상황을 진술해야 하기 때문에 그동안 수사 의뢰를 하지 않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손계수 감사실장도 "피해 학생이 경찰 조사 과정에서 또다시 상처받지 않도록 최대한 돕겠다"고 말했다.
동아대는 또 성추행 의혹을 부인하며 '파면이 부당하다'고 주장한 C 전 교수의 주장을 반박했다. 특별조사본부를 이끌었던 손 감사실장은 "감사는 아무런 절차상 문제없이 진행됐다. C 교수가 작성한 진술서 등 근거자료도 확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봉기 기자 superch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해피-업 희망 프로젝트
과잉행동 지훈
생애 마지막 전력질주
활기찬 자활공동체- 새로운 인연, 새로 얻은 용기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군 갑질문화 개선 위한 실태 파악 시급
다복동 사업은 이웃공동체의 회복
뉴스 분석 [전체보기]
원도심 통합절차 주민투표냐 기초의회 동의냐
문재인 정부 교육정책 개혁 ‘시험대’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평창패럴림픽 입장권 21일부터 판매 外
청량한 메타세쿼이아 펼쳐진 담양 여행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누벨바그와 보사노바-신물결·신감각
누에바 트로바와 누에바 칸시온: 저항 노래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수영선수보다 빠른 역파도(이안류)…얕보다간 큰일나요
“기본생계 보장” “일자리 줄어들 것”…최저임금 인상 양날의 검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광복 72주년…우리 동네 역사박물관 가볼까
신문 읽으면 과거·현재·미래 다 보여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자갈치 노점·포차 한 건물 수용…관광명소 보존방법 없나
이슈 추적 [전체보기]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총파업 벌이는 비정규직…"노조 할 권리 보장하라"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화지산 배롱나무
해수욕장 거리공연
현장&이슈 [전체보기]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