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보채는 아기 흔들면 아동학대?

8개월 아들 숨지게 한 아버지, 학대치사 혐의 징역 10년 구형

  • 국제신문
  • 김화영 기자 hongdam@kookje.co.kr
  •  |  입력 : 2017-04-20 23:02:18
  •  |  본지 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뇌 충격 아이 매년 100명 치료

"둥개둥개, 위험합니다."

   
아이가 귀엽다고, 또는 울고 보채는 것을 달래기 위해서 이리저리 심하게 흔들면 안 된다. 무심코 한 행동이 아이를 숨지게 하거나 아동학대로 법의 심판을 받을 수 있다. 이름도 생소한 '흔들린 아이 증후군'(Shaken Baby Syndrome)이 한 아동학대치사 사건으로 부각되고 있다.

수원지검은 8개월 된 아들을 숨지게 한 혐의(아동학대치사)로 A 씨에게 징역 10년을 구형했다고 20일 밝혔다.

A 씨는 지난해 9월 동거녀가 낳은 아들 B 군을 들었다 내리기를 반복하는 '비행기 놀이'를 격하게 하고, B 군이 누운 유모차를 앞뒤로 세게 흔들어 아들을 숨지게 한 혐의다.

A 씨는 무죄를 주장하며 "놀이 도중 아이를 떨어뜨렸다"고 주장했다. 반면 검찰은 B 군이 외상없이 심각한 뇌 손상을 입은 점을 미뤄 장기간 학대에 따른 '흔들린 아이 증후군' 탓에 B 군이 숨졌다고 보고 있다. 선고공판은 다음 달 11일 열린다.

뇌진탕처럼 외부 충격이 아닌 '비외상성 뇌출혈'(흔들린 아이 증후군)로 병원을 찾은 영·유아 수는 매년 100명 가까이 된다. 국민건강보험공단 부산본부는 지난해 이 같은 증상으로 병원에서 진료받은 3세 이하 영·유아가 전국적으로 96명이라고 밝혔다. ▷2013년 100명 ▷2014년 105명 ▷ 2015년 82명 등이다. 같은 기간 부산에서 진료받은 영·유아는 평균 6.5명이다.

흔들린 아이 증후군은 영·유아의 뇌에 출혈이 생기는 것이다. 성인의 머리 무게는 체중의 2%이지만, 영·유아는 머리가 체중의 10%에 달하고 목 부위 근육 발달이 늦어 작은 흔들림에도 뇌에 큰 충격을 입을 수 있다. 카시트 없이 차를 타고 장시간 이동했을 경우에도 나타날 수 있다.
초기에 뚜렷한 증상이 없고, 아기가 아프다는 의사 표현을 할 수 없어 조기 발견이 어렵다. 식욕부진과 구토 등 주요 증상이 감기나 장염 등과 비슷해 오진의 가능성도 높다.

부산의료원 서선복(소아청소년과) 전문의는 "흔들 요람에서 지낸 아기가 보통 아기보다 아이큐(IQ)가 떨어진다는 미국 의학계의 연구결과도 있다"면서 "뇌의 구조가 완벽하게 갖춰지지 않은 아이에게 지속적인 충격을 가하는 것은 카스텔라 빵을 플라스틱 통 안에 넣고 흔드는 것과 같다"고 경고했다.

김화영 기자 hongdam@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산책로 동상으로 역사를 읽다(하)
2018 정시모집 성공전략
선발인원 줄어…표준점수·백분위 따져 최적의 조합 찾아야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유해화학물질 급증 낙동강, 시민 생명 위협
저출산 심화될수록 해법 모색 치밀해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동 단위 세밀한 ‘지진 위험지도’ 제작 서둘러야
‘철새 정치’에 좌초한 개혁보수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전남 장흥 겨울 남도기행 투어 外
부산 명진초, 국제유소년 농구 우승 外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훈족과 집시: Hungarian music
키예프와 코사크:Ukraine Dance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유기견 물건 규정…돌봐주고도 도둑몰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트럼프 한마디에 ‘분쟁의 화약고’ 된 예루살렘
6·25 휴전으로 탄생…분단 공간이자 공유 공간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인간과 동물이 더불어 잘 사는 세상 되려면…
재난 대응 어떤 점이 우선시 되어야 할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키즈존 시정권고에 외식업계 술렁
“조방로, ‘박재혁로’로 바꾸자”…보훈청·동구청 도로 개명 논쟁
이슈 분석 [전체보기]
재정파탄 부른 ‘6급의 갈사만 전결처리’…의구심 증폭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계명봉 정상에 서면
막바지 가을을 보내는 화포천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