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경남도내 모든 초등학교에 미세먼지 측정기 설치

도교육청 전국 최초 실시, 7월 시범가동 9월 본격운영

  • 국제신문
  • 이종호 기자 jhlee@kookje.co.kr
  •  |  입력 : 2017-04-20 23:00:18
  •  |  본지 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학교 내 미세먼지 농도
- 앱 통해 실시간 결과 공개
- 수치 따라 대응책 강구도

경남도교육청이 전국에서 처음으로 도내 전 초등학교에 미세먼지(PM 2.5) 측정기를 설치하고 측정 결과를 실시간으로 공개한다.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은 20일 제2청사 7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도교육청은 미세먼지 측정기를 오는 7월까지 도내 전 국·공·사립 초등학교 520곳과 단설유치원 24곳, 특수학교 9곳에 설치해 시범 가동한다. 도교육청은 오는 9월부터 미세먼지 측정기를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미세먼지 측정기를 설치하는 데 드는 비용은 연간 2억7000여만 원이다.

앞서 도교육청은 지난해 11월부터 초등학교 20곳에 측정기를 설치해 130일간 운영한 통계자료를 국가측정망 자료 1년 치와 비교해 본 결과 신빙성이 있고 검증된 제품이라고 판단해 전 초등학교로 확대했다.

앞으로 이들 학교에서는 학교 내 중앙 현관 앞에 설치된 측정기 수치에 따라 대응책을 강구하게 된다. 미세먼지 수치가 50㎍/㎥ 이상 나쁨으로 나오면 학교에서는 야외 활동을 중단하게 된다.

또 등하교 시 학생들에게 미세먼지 방지용 마스크(KF 80 이상)를 반드시 쓰게 하고 먼지가 날리는 기존 빗자루 청소 방식이 아니라 물청소를 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도교육청은 사립유치원과 중·고교의 경우 희망하는 학교에 대해 미세먼지 측정기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측정 결과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학부모들에게도 실시간으로 공개된다. 학부모들은 스마트폰에서 안드로이드용 앱은 이달 말부터, IOS용은 다음 달 제공되는 앱을 내려받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처럼 도교육청이 자체적으로 측정기를 설치한 것은 기존 도내에 설치된 11개 국가측정망이 고속도로나 공단 근처 등에 자리한 학교의 나쁜 공기질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실제 고성의 한 초등학교는 삼천포 화력발전소와 2㎞ 거리에 불과하지만, 20㎞ 떨어진 사천읍 소재 국가측정망 자료를 참고해 왔다. 이뿐만 아니라 고속도로 주변에 위치한 도내 학교 수십 곳도 멀리 떨어진 국가측정망 데이터에 의존하고 있다.

박 교육감은 "미세먼지는 세계보건기구가 지정한 1급 발암물질이고 '침묵의 살인자'다. 숨 쉬는 공기는 환경의 문제가 아니라 생존이며, 생명의 문제로 접근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종호 기자 jhle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에스토니아 탈린 ‘꽃과 정원의 도시’
힐링 으뜸촌
의령 갑을골권역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식품 위생관리, 근본적인 대책이 시급
군 갑질문화 개선 위한 실태 파악 시급
뉴스 분석 [전체보기]
원도심 통합절차 주민투표냐 기초의회 동의냐
문재인 정부 교육정책 개혁 ‘시험대’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대동여지도 속 전북 남원 옛길 여행 外
평창패럴림픽 입장권 21일부터 판매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누벨바그와 보사노바-신물결·신감각
누에바 트로바와 누에바 칸시온: 저항 노래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일제 ‘군함도’ 만행 잊지 말아야 할 역사
수영선수보다 빠른 역파도(이안류)…얕보다간 큰일나요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광복 72주년…우리 동네 역사박물관 가볼까
신문 읽으면 과거·현재·미래 다 보여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자갈치 노점·포차 한 건물 수용…관광명소 보존방법 없나
이슈 추적 [전체보기]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총파업 벌이는 비정규직…"노조 할 권리 보장하라"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여름의 끝자락
화지산 배롱나무
현장&이슈 [전체보기]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