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밀양강 철교 개량공사 한 달 앞당겨 착수

696m 복선 교량 1458억 투입, 안전성 높여 2022년 완공 예정

  • 국제신문
  • 이민용 기자
  •  |  입력 : 2018-04-24 19:39:08
  •  |  본지 1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국철도시설공단 영남본부는 다음 달 예정됐던 경부선 밀양강 철교(조감도) 개량공사를 한 달 앞당긴 24일 시작했다고 밝혔다. 경부선 교량 중 가장 오래된 밀양강 철교는 일제강점기인 1903년(하행선)과 1945년(상행선) 건설됐으며, 밀양시는 2015년부터 개량공사를 건의해왔다. 길이 696m의 현 밀양강 철교는 기존 교량 사이에 복선으로 건설되는데, 모두 1458억 원이 투입돼 오는 2022년 완공될 예정이다.
   
이 교량은 내진 1등급(리히터 규모 6.5)으로 설계돼 안전성이 높아졌을 뿐 아니라, 교각의 간격도 기존 20m에서 56m로 넓혀 홍수에도 대비할 수 있도록 했다. 교량형식은 소음·진동이 적은 최신 공법인 SB아치 합성거더가 적용됐으며, 밀양과 밀양강의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교량상부 측면을 아치 형상으로 조성한다. 이민용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을 보행친화 도시로
영도대교~75광장
낙동강 하구를 생태 자산으로
공존의 해법을 찾아서
  • 복간30주년기념음악회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 유콘서트
경남교육청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해맑은 상상 밀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