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세월호, 바로 세웠다...이후 계획은?

  • 국제신문
  • 김민정 기자 min55@kookje.co.kr
  •  |  입력 : 2018-05-11 00:05:32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세월호가 4년 만에 바로 서면서 미수습자 수색 등 향후 계획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0일 선체직립에 성공한 세월호. 연합뉴스
선체조사위원회는 10일 세월호 선체직립이 완료된 후 목포신항에서 열린 합동 기자회견에서 선체 보존 방법, 지역 등에 대한 윤곽이 7월 초에 드러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5월 안에 내부 의견을 모아 6월 중순이나 말에 국민 여론을 수렴하는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선조위는 “현재 원형 또는 상징적인 보존이냐 등에 관해 결정된 바는 없다. 내·외부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고 말했다.

선조위는 이에 앞서 선체직립 후인 이틀 안에 조사관을 투입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6월 중순부터 3주간 작업자 진입로 확보 등 기초작업을 한 뒤 7월 초부터 5주간 미수습자 정밀수색을 한다. 왼쪽에 있던 4층 선수 좌현 남학생 객실 일부와 3층에서 화물칸, 기관구역까지 이어지는 개방된 공간들을 집중 수색한다.

침몰 원인도 조사한다. 선조위 조사관들은 주기관실과 보조기관실, 축계실, 횡 추진기실, 스태빌라이저가 있었던 핀 안전기실 등을 정밀 조사한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제주 4·3 당시 군사재판은 불법” 생존 수형인들 70년 만에 ‘무죄’
지금 법원에선
성동조선 2차 매각에 3곳 입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