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367> 카오스에서 코스모스까지: 창세 이야기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7-05 19:34:19
  •  |  본지 3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시간과 공간이 막 생겼을 때는 어땠을까. 천체물리학에서는 무시간 무공간 무한대 밀도 온도를 지닌 특이점의 대폭발(Big Bang)이라 한다. 천자문 첫 구절은 바로 그 당시다. 하늘과 땅은 가물거리고 누리끼리하며(天地玄黃) 시공간의 집은 드넓고 거칠었다(宇宙洪荒). 바이블에서는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흑암이 깊음 위에 있다고 했다. 이후 어찌 코스모스 세상이 되었을까. 중국 창세신화에서는 혼돈 속에서 반고씨(盤古氏) 부부가 나타나 천지개벽 후 세상만물을 창조한다. 창세가(歌)에서는 미륵님이 만물과 남녀를 창조한다. 성경 창세기에서는 하나님께서 첫날 빛과 어둠을 나누시고 여섯째 날 남녀를 창조하시며 일곱째 날 쉬실 때까지를 기록하고 있다.

   
혼돈상태에서 질서정연한 코스모스로
그리스 신화에서는 훨씬 어지럽게 전개된다. 카오스로부터 어둠과 밤의 신이 터져 나왔고, 이들 사이에서 대기의 신과 낮의 신이 터져 나왔고, 가이아(Gaea)가 스스로 생성됐다. ‘대지의 여신’ 가이아로부터 ‘하늘의 남신 ’우라노스가 생성되고 이들로부터 열두 남매가 태어난다. 막내인 크로노스가 아버지 생식기를 잘라 바다에 버린 후 타이태닉 신들의 보스가 된다. 하지만 크로노스의 막내아들 제우스가 부모뻘인 타이타닉 신들과의 3차에 걸친 전쟁에서 승리하여 올림퍼스 신들의 두목이 된다. 인간은 이 신들의 세상 속에서 아주 하잘것없이 태어났다. 그랬음에도 그리스 신들은 애증에 따라 희로애락하며 탐욕하는 인간을 대리하는 존재다. 결국 그리스신화는 가장 생생한 인간(Human)적 신화가 된다. 참 아이러니하다.

경성대 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보리굴비 한정식 맛보고 단풍도 즐기고 外
작은영화 영화제 ‘김민근 감독전’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판과 범 : 모두 연관된 세상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은행나무길 청춘들
반짝이는 승학산 억새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