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 도로는 왜 그럴까-①] 공수물오거리에 신호가 없는 이유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편집자 주>흔히 “부산 운전자는 난폭하다”라는 인식이 강하다. 과연 원인 없는 결과가 있을까. 부산은 지형 특성상 산이 많다. 여기에다 6·25전쟁 때 피란민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산지 곳곳에 마구잡이식 주택이 세워졌다. 이 때문에 부산은 도시 형성 과정에서 제대로 된 도로 설계가 어려웠고, ‘교통지옥’으로 전락했다. 이에 본지는 ‘부산 도로는 왜 그럴까 시리즈’를 통해 부산의 잘못된 도로 구조를 지적하고, 현실적 대안을 찾아보고자 한다.

“언제 큰 사고가 터져도 이상하지 않은 도로예요. 아무리 민원을 넣어도 개선이 안 되더라고요.”부산 금정구 부곡동 공수물오거리를 가리키며 제보자가 걱정스럽게 말했다.
학교를 마친 학생들이 차량 사이로 공수물오거리를 건너고 있다. 사진=국제신문 영상팀

지난달 29일 오후 현장을 찾은 취재팀은 신호가 없는 오거리를 보고 깜짝 놀랐다. 부산사대부고·부곡중에 다니는 학생들은 오거리에 얼기설기 엉킨 차량 사이로 아슬아슬하게 하교했다. 또 각각 다른 방향을 향해 교차로를 통과하던 운전자들은 통행 순서를 안내해 줄 신호가 전혀 없는 탓에 저마다 경적을 울리며 위험한 주행을 이어갔다. 길을 건너는 학생들이 서로 비껴 지나가는 차량에 둘러싸여 운전자의 시야에서 완전히 사라지는 위험천만한 일도 벌어졌다.

공수물오거리에서는 지난달 11일 73세 여성이 달리던 차에 부딪혀 허리 골절로 입원 치료를 받는 등 크고 작은 사고가 끊이지 않는다. 특히 중앙대로로 이어지는 이곳은 대형 화물차량과 시내버스의 통행이 잦아 등·하굣길의 학생과 주민의 안전을 끊임없이 위협한다.

그렇다면 공수물오거리에는 왜 그 흔한 신호기 하나 없을까. 공수물오거리는 부곡로·무학송로·부산대학로가 만난다. 문제는 본선인 부곡로가 왕복 3차로로 좁은 데다, 인근 부산대학로 방면 부곡사거리까지의 거리가 50m도 채 안 될 정도로 짧아 신호를 설치하기 어렵다는 데 있다. 따라서 도로 확장이 가장 확실한 해결책이지만, 예산문제 등이 겹쳐 시행되지 않고 있다.

   
공수물오거리. 사진=국제신문 영상팀
금정경찰서 교통안전계 강명진 경위는 “공수물오거리 일대에 과속방지턱은 이미 설치했고, 고원식 횡단보도도 설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원식 횡단보도는 과속방지턱에 횡단보도를 합친 것이다. 강 경위는 이어 “근본적 해결을 위해서는 도로를 확장해야 한다. 이와 관련해 금정구와 협의 중이며, 교통체계 개선 사업 예산을 확보해 신호기를 설치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민훈 기자 minhun@kookje.co.kr

▶국제신문은 부산 지역의 도로 문제에 대한 제보를 받습니다. 전화(051-500-5232), 메시지(국제신문 페이스북)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르포] 주차장 부족, 노선버스 단 1대…아르떼뮤지엄 앞 교통대란
  2. 2민락수변공원 겨울밤 수놓을 빛축제…상권 활기 띨까
  3. 3부산 달맞이길 새 명소 ‘해월전망대’ 27일 개방
  4. 4장마 가고 폭염 왔다…태풍 ‘개미’ 북상, 비 소식 변수로
  5. 5신항 배후 용원수로 정비공사 차질
  6. 6부산 노후계획도시 정비 속도…2026년 3월까지 기본계획
  7. 7최첨단 설계 프리미엄 아파트 ‘드파인 광안’
  8. 8부산 총선참패 등 놓고…민주시당위원장 후보 날선 신경전
  9. 9유치원생 48명 태운 통학버스, 영도 비탈길서 밀려 15명 다쳐(종합)
  10. 10‘도이치·명품백’ 김건희 여사 12시간 검찰 조사(종합)
  1. 1부산 총선참패 등 놓고…민주시당위원장 후보 날선 신경전
  2. 2‘도이치·명품백’ 김건희 여사 12시간 검찰 조사(종합)
  3. 3옛 부산외대 부지개발 사업…시의회, 재심사 거쳐 案 통과
  4. 4“YK스틸 충남행에 미온적…吳시장 때 행정 따져볼 것”
  5. 5대검 “金여사 조사 누구도 보고 못 받아”
  6. 6‘자폭 전대’ 후폭풍…3일차 투표율 45.98% 작년보다 7.15%P 낮아
  7. 7與 막판까지 정책보다 집안싸움
  8. 8민주 전대 강원·대구·경북 경선도 이재명 90%대 압승
  9. 9검찰, 김건희 여사 비공개 12시간 대면조사
  10. 10[속보] 이재명, 대구 94.73%·경북 93.97%…TK 경선도 완승
  1. 1신항 배후 용원수로 정비공사 차질
  2. 2최첨단 설계 프리미엄 아파트 ‘드파인 광안’
  3. 3‘135년 부산상의’ 3대 핵심비전 내놨다
  4. 4김병환 금융위원장 후보자 “산은 부산 이전에 집중”
  5. 5“세정 미래 설계…글로벌 브랜드 육성”
  6. 6저비용항공사(LCC) 국제선 인기, 대형·외항사보다 높아
  7. 7동해서 꽃게 많이 잡히더니 "서해 살던 꽃게가 동해로 이동"
  8. 8한전, 경남 밀양서 국내 최대 336MW급 대용량 ESS 가동
  9. 9제조기업 153곳 참여 'AI 자율제조 얼라이언스' 공식 출범
  10. 107월 하순~8월 초순 여름 휴가 때 1억734만 명 움직일 듯
  1. 1[르포] 주차장 부족, 노선버스 단 1대…아르떼뮤지엄 앞 교통대란
  2. 2민락수변공원 겨울밤 수놓을 빛축제…상권 활기 띨까
  3. 3부산 달맞이길 새 명소 ‘해월전망대’ 27일 개방
  4. 4장마 가고 폭염 왔다…태풍 ‘개미’ 북상, 비 소식 변수로
  5. 5부산 노후계획도시 정비 속도…2026년 3월까지 기본계획
  6. 6유치원생 48명 태운 통학버스, 영도 비탈길서 밀려 15명 다쳐(종합)
  7. 7부산, 이태리타올 등 목욕문화 선도…등밀이기계는 수출도
  8. 8음주운전 ‘김호중 학습효과’…사고 뒤 줄행랑 운전자 속출
  9. 9[부산 법조 경찰 24시] 경찰청장 조지호 내정... 우철문 부산청장 거취 촉각
  10. 10전공의 모집 시작…지원율 저조 전망
  1. 1조성환 감독 첫 지휘 아이파크, 3개월 만에 짜릿한 2연승 행진
  2. 26언더파 몰아친 유해란, 2위 도약
  3. 3올림픽 요트 5연속 출전…마르세유서 일낸다
  4. 4소수정예 ‘팀 코리아’ 떴다…선수단 본진 파리 입성
  5. 5올림픽 앞둔 ‘흙신’ 나달, 2년 만에 ATP 투어 결승행
  6. 6롯데, 9회말 무사 1루서 역전 끝내기 투런포 맞아 패배
  7. 7동의대 문왕식 감독 부임 첫 해부터 헹가래
  8. 8허미미·김민종, 한국 유도 12년 만에 금 메친다
  9. 9“팬들은 프로다운 부산 아이파크를 원합니다”
  10. 10마산제일여고 이효송 국제 골프대회 우승
목욕탕 엘레지
부산, 이태리타올 등 목욕문화 선도…등밀이기계는 수출도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음식 섭취 어려워 죽으로 연명…치아 치료비 절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