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김해공항 BMW 동승자 사후조치 두고 경찰-누리꾼 '팽팽'...2주 뒤 사고기록장치 공개

  • 국제신문
  • 이승륜 기자 thinkboy7@kookje.co.kr
  •  |  입력 : 2018-07-12 17:00:35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김해공항 bmw 사고 영상. 국제신문 영상 일부 캡처.
김해공항에서 택시기사를 친 BMW 차량의 동승자들이 사고 직후 현장을 떠나지 않았다는 경찰의 중간 조사 결과가 나왔다,

12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사고 차량에 동승한 A(37) 씨와 B(40) 씨가 사고 직후 사고 현장 인근 벤치에 앉아 있는 모습이 CC(폐쇄회로)TV에 포착됐다.

이들은 사고 이후 운전자 정모(35) 씨가 사후 조치를 하는 과정에 참가하지는 않았지만 현장을 이탈하지는 않은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확인됐다.

경찰의 CCTV 분석 내용은 사고 목격자라고 주장하는 누리꾼들이 “동승자들이 사고 후 BMW 앞문을 통해 내렸고, 눈치를 보며 현장을 빠져나갔다”고 온라인에 쓴 글의 내용과 배치된다.

경찰 측은 “동승자들의 사고 후 위치와 관련해 목격자 진술과 CCTV 화면을 종합해 내린 결론”이라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정 씨는 에어부산 사무실 직원, B 씨는 에어부산 승무원, C 씨는 협력업체 직원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함께 식사를 했으며, B 씨가 승무원 교육에 늦을 것을 우려한 정 씨가 과속 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경찰 진술 과정에서 파악됐다.
경찰은 BMW 차량의 사고 당시 속도를 확인하기 위해 차량 사고기록장치(EDR) 분석을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이 바로 분석이 가능한 국산 차량과 달리 외제 차량의 경우 국과수 분석에 1∼2주 정도 시간이 걸린다”고 설명했다. 이승륜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걷고 싶은 길
김해 장유 대청계곡 누리길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민병원 심혈관센터 문 열어 外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내년에 또 봐요, 단풍 씨
손짓하는 귀족 나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