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동남아 이해·문화 가교역할…다문화가정 맞춤형 교육도

아세안문화원 부산개원 1년

  • 국제신문
  • 박호걸 기자 rafael@kookje.co.kr
  •  |  입력 : 2018-09-14 20:28:09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캄보디아 베트남 싱가포르 등
- 10개국 관계자 참석해 기념행사

- 전시·공연 등 40여 개 사업 진행
- 9개 다문화지원센터와 협력 등
- 방문객 점점 늘어나는 추세지만
- 홍보 부족해 인지도는 낮은 편

아세안 10개국과 가교 역할을 하는 아세안문화원이 부산에 문을 연 지 1년이 흘렀다. 지난해 9월 1일 개원한 이래 문화원을 찾은 방문객 수는 2만5000여 명으로 점차 늘어나는 추세로, 각종 문화 프로그램은 아세안을 이해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또 다문화 가정을 대상으로 고국의 향수를 풀어 주는 프로그램을 개최하는 등 사회 공헌 활동 분야에서의 보폭도 넓히고 있다.
   
1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좌동로 아세안문화원에서 열린 ‘아세안문화원 개원 1주년 기념식’에 조현 외교부 2차관과 아세안 10개국 주한대사, 이시형 한국국제교류재단 이사장이 참석해 아이들과 박을 터뜨리고 있다. 김종진 기자 kjj1761@kookje.co.kr
아세안문화원은 14일 부산 해운대구 좌동로 아세안문화원 ACH홀에서 개원 1주년 기념행사를 열었다. 외교부 조현 제2차관, 이시형 한국국제교류재단 이사장을 비롯해 롱 디만체(H.E. LONG Dimanche) 주한캄보디아대사, 캄수와이 께오달라봉(H.E. Khamsouay KEODALAVONG) 주한라오스대사, 입 웨이 키앗(H.E. YIP Wei Kiat) 주한싱가포르대사 등 아세안 10개국 주한대사와 관계자가 참석했다.

아세안문화원은 2014년 부산에서 개최된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의 합의에 따라 지난해 9월 1일 문을 열었다. 부산시가 현재의 대지를 제공했고, 외교부에서 약 180억 원을 투입해 설립했다. 운영은 외교부 산하기관인 한국국제교류재단이 맡고 있다. 다른 문화원과 달리 아세안 회원국인 동남아 10개국을 종합적으로 소개하고 있으며, 아세안 국가 외에서는 아세안문화원이 설립된 것은 한국이 세계에서 처음이다.
문화원은 아세안에 대한 국민의 인식 향상을 위해 지역 주민과 학생 등 다양한 계층을 대상으로 아세안 관련 전시·공연과 학술교육 프로그램 등 40여 개 사업을 운영해오고 있다. 아세안 10개국 문화를 소개하는 상설 전시 ‘아세안을 엮다, 아세안을 잇다’를 비롯해 결혼 놀이 의복 등을 주제로 한 5회의 기획 전시도 선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 1월 베트남대사 부인이 직접 베트남 요리를 시연한 체험 교실에는 접수 5분 만에 200여 명의 정원이 마감되기도 했다.

다문화가족을 대상으로 한 프로그램도 뜻깊다. 문화원은 부산의 9개 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협력해 아세안 출신 다문화가족 2세(초교 1~3학년)를 대상으로 아세안 이해 교육을 진행했다. 총 네 차례 진행된 교육에서 총 160명의 학생과 부모가 참여해 부모의 국가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

이 외에도 아세안 출신 이주 여성 80명을 대상으로 한국 요리 교실, 부산 다문화가족 맞춤형 방문 프로그램도 진행해 호응을 얻었다.

다만 인지도 측면에서 다소 약하다는 지적이 있다. 문화원은 지난해 개원 한 달 후인 10월 방문객이 1311명이었으나, 지난달 방문객은 2781명으로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그러나 아직도 홍보가 부족한 탓에 아직 문화원을 생소하게 여기는 부산시민이 많다. 주부 전모(여·38) 씨는 “최근까지 아세안문화원이 부산에 있는 사실조차 몰랐다. 흥미로운 프로그램이 꽤 있던데 지역 주민에게 프로그램을 널리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박호걸 기자 rafael@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천증 홍성무 씨
제2의 도시 위상…관문공항에 달렸다
부산 기업 유치 한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