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메르스 신고 대응 매뉴얼 없어 ‘혼선’

부산 40대 남성 감염의심 신고…경찰, 자체지침 따라 기관 통보

  • 김민주 기자 min87@kookje.co.kr
  •  |   입력 : 2018-09-14 20:32:47
  •  |   본지 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시·보건소는 각각 확인해 혼선
- 정확한 정부 지침없어 개별 대처

- “의심증상 정확한 정보 알아야”

부산에서 심야에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감염이 의심된다는 신고가 또다시 접수됐다. 다행히 오인 신고로 판명됐지만, 분명한 지침이 필요하다는 현장 목소리도 나온다.

14일 새벽 1시께 부산 동부경찰서로 전화 한 통이 걸려왔다. 신고자인 40대 남성 A 씨는 술에 취한 상태에서 “이틀 전 마트에 갔다가 중동인으로 보이는 손님과 스쳤는데 이후 귀가 뜨겁고 설사가 난다. 메르스 감염이 의심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부산시와 질병관리본부, 동구 보건소 등에 이 같은 신고가 들어왔다고 알렸다. 질병관리본부의 ‘메르스 대응 지침’은 의심 신고가 보건소 또는 1339로 걸려올 때의 조처는 명시하지만 경찰 신고의 경우는 상정하지 않아 경찰은 최근 자체 지침을 마련했다.

시는 신고를 받자 역학조사관이 직접 A 씨와 두 차례에 걸쳐 통화했다. 역학조사표를 토대로 A 씨의 인적 사항과 최근 중동·메르스 발병 지역 방문 여부와 기타 증상을 확인했다.

지침상 메르스 의심 신고 접수 시 지역 보건소에서 전화 질의를 통해 신고자 관련 사항을 파악한 뒤 역학조사관에 넘겨 메르스 의심 여부를 판단하게 돼 있다. 시 관계자는 “지난 12일 연제구에서 유사한 신고가 들어왔을 때 대응 논란이 있었던 만큼 역학조사관이 신고를 인계받아 곧바로 상황을 파악했다. 보건소 직원 또한 A 씨와 통화해 크로스 체크를 한 셈”이라고 해명했다.

A 씨는 최근 중동이나 메르스 발병 지역의 의료 시설을 직접 방문한 적이 없고, 설사 이외에는 의심되는 증상이 없어 새벽 2시20분 종결처리됐다. 경찰 집계를 보면 A 씨는 최근 3개월간 166회에 걸쳐 경찰 상황실에 허위 신고를 한 전력도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사안은 해프닝으로 마무리됐지만, 각 기관 신고 시 명확한 지침 준수에서는 혼란이 빚어졌다.

질병관리본부는 112를 비롯해 119 등 모든 신고처를 나열할 수 없기에 메르스 대응 지침에 보건 당국으로 신고 전화가 걸려올 경우만 상정한 것이라고 설명한다.

본부 관계자는 “지침은 각 지자체가 참고하는 것으로, 경찰·소방 등 기관과는 신고가 인계되도록 조치돼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번 사건을 처리한 동부서 경찰관은 “경찰 자체 지침이 마련되기 전까지는 메르스 의심 신고 시 대응에 대해 들은 바가 없다”고 말했다.

신고가 필요한 의심 증상을 명확히 파악하는 것도 중요하다. 시 김동근 감염병대응팀장은 “최초 의심 증세가 나타나기 전 2주 안에 중동 지역을 방문한 적이 있는지가 중요하다”며 “또 90% 이상 감염 환자에게서 발생하는 발열을 비롯해 기침 가래 근육통 설사 등 증세가 복합적으로 나타나면 감염을 의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민주 기자 min87@kookje.co.kr

◇ 메르스 주요 의심 증세

-최초 의심 증세 발현 2주 이내 중동 지역 방문

-발열 (환자 90% 이상 발현)

-기침, 가래, 근육통 등 복합 증세 

※자료 : 부산시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속보] 상속세 25년 만에 대수술…자녀공제 5000만→5억 원 상향
  2. 2‘최일선’ 치안센터, 부산 절반 넘게 없앤다
  3. 3[세법개정] 가상자산 과세 2년 또 연기…금투세는 아예 폐지
  4. 4이 곳을 보지 않은 자 '황홀'을 말하지 말라
  5. 5북항재개발 민간특혜 의혹…늘어지는 檢 수사 뒷말 무성
  6. 6세수 메우려 치안센터 50곳 매각? 일선 경찰도 반대 목소리
  7. 7다대 한진중 개발사업 매각설…시행사 “사실무근”
  8. 8유튜버로 물오른 코믹연기 “다음엔 액션 해보고 싶어요”
  9. 9반나절 앞도 못내다본 기상청…부산·경남 심야폭우 화들짝
  10. 10이재성 “온라인게임 해봤나” 변성완 “기술자 뽑는 자리냐”
  1. 1이재성 “온라인게임 해봤나” 변성완 “기술자 뽑는 자리냐”
  2. 2인사 안한 이진숙…최민희 과방위원장 “저와 싸우려 하면 안 돼” 귓속말 경고
  3. 3韓 일정 첫날 ‘尹과 회동’…당정관계 변화의 물꼬 틔우나
  4. 4대통령실 경내에도 떨어진 北오물풍선…벌써 10번째 살포
  5. 5野, 한동훈특검법 국회 상정…韓대표 의혹 겨냥 ‘파상공세’
  6. 6韓 “웰빙정당 소리 안 나오게 할 것…금투세 폐지 최우선”
  7. 7국힘 부산시당 9대 기초의회 후반기 원구성 해당 행위자 중징계
  8. 8與 박성훈, 산업은행에 북구지역 스타트업 투자유치 제안
  9. 9“2차 공공기관 이전 않으면 국가 지속가능성 위협”
  10. 10국힘 새 대표 한동훈 “당원·국민 변화 택했다”
  1. 1[속보] 상속세 25년 만에 대수술…자녀공제 5000만→5억 원 상향
  2. 2[세법개정] 가상자산 과세 2년 또 연기…금투세는 아예 폐지
  3. 3다대 한진중 개발사업 매각설…시행사 “사실무근”
  4. 4‘에어부산 존치’ TF 첫 회의 “지역사회 한목소리 내야”
  5. 5부산 '수영하수처리시설 현대화 사업' 빨라진다…B/C 분석 면제
  6. 6영도 청년인구 늘리기 프로젝트
  7. 7부산상의 씽크탱크 ‘33인의 정책자문단’
  8. 8잇단 금감원 제재 리스크에…BNK “건전성 강화로 돌파”
  9. 9위메프·티몬 정산지연…소비자 피해 ‘눈덩이’
  10. 10못 믿을 금융권 자정 기능…편법대출 의심사례 등 수두룩
  1. 1‘최일선’ 치안센터, 부산 절반 넘게 없앤다
  2. 2북항재개발 민간특혜 의혹…늘어지는 檢 수사 뒷말 무성
  3. 3세수 메우려 치안센터 50곳 매각? 일선 경찰도 반대 목소리
  4. 4반나절 앞도 못내다본 기상청…부산·경남 심야폭우 화들짝
  5. 5구포역 도시재생 핵심인데…새 게스트하우스 ‘개점휴업’
  6. 6대저대교·장낙대교 건설, 마침내 국가유산청 승인 났다
  7. 7김해 화포천 복원지연…람사르 등록 차질
  8. 8“부산 실버산업 키워 청년·노인 통합 일자리 창출”
  9. 9[뭐라노]사라지는 치안센터…"주민은 불안해요"
  10. 10부산 다문화·탈북 고교생 맞춤 대입설명회 열린다
  1. 1단체전 금메달은 물론 한국 여자 에페 첫 우승 노린다
  2. 2부산스포츠과학센터 ‘영재 육성’ 주체로
  3. 3사직 아이돌 윤동희 2시즌 연속 100안타 돌파
  4. 4부산예술대 풋살장 3개면 개장
  5. 5‘팀 코리아’ 25일부터 양궁·여자 핸드볼 경기
  6. 6남북 탁구 한 공간서 ‘메달 담금질’ 묘한 장면
  7. 7마산용마고 포항서 우승 재도전
  8. 8부산아이파크 유소녀 축구팀 창단…국내 프로구단 첫 초등·중등부 운영
  9. 9남자 단체전·혼복 2개 종목 출전…메달 꼭 따겠다
  10. 10부산항만공사 조정부 전원 메달 쾌거
해피-업 희망 프로젝트
부모와 애착관계 형성 어려워 말문 닫아…치료 절실
우리의 노후 안녕할까요…누구나 올드 푸어
생계 끊길까봐…불안감에 일흔 넘어도 일 못 놓는 노인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