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 10월 행락철 교통사고 사망자 최다

3년간 평균 21명 가장 많아…경찰 심야·새벽 과속단속 강화

  • 국제신문
  • 김봉기 기자
  •  |  입력 : 2018-10-12 19:54:23
  •  |  본지 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매년 10월이면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0월에 각종 축제가 많고 날씨가 좋아 야외 활동이 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부산경찰청은 12일 최근 3년간 교통사고 사망자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예방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2015년부터 3년 동안 월별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분석한 결과 10월이 21명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월부터 3월까지 사망자 수는 11명 안팎에 그쳤으며 4~7월도 16명을 채 넘지 않았다.

10월 교통사고를 유형별로 분석하면 차가 사람을 치는 ‘차 대 사람’ 사고가 9명으로 가장 많고, 차량 간 사고와 단독사고가 각각 6명을 기록했다. 차 대 사람 사고의 경우 ‘새벽 2시부터 오전 6시까지’와 ‘오후 8시부터 0시까지’에 전체 사고의 55.9%(5.2명)가 몰려 있다. 65세 이상 노인이 평균 3.7명으로 가장 많았다.

10월에 발생한 사고 차량을 분석하면 승용차 10.3명, 승합차 5.3명, 화물차 2.7명이다. 특히 승합차 사고가 25.2%로 1년 평균 7.7%보다 크게 높았다.

부산 경찰은 차 대 사람 사고를 막기 위한 예방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사고 위험을 높이는 무단횡단자를 발견하면 사이렌과 호루라기, 마이크로 경고하고 심야와 새벽에 이동식 과속 단속을 늘려 차량 속도를 줄이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또한 오토바이 안전 헬멧 미착용을 발견하면 즉각 경고하기로 했다. 김봉기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김해창교수의 에너지전환 이야기
부산에너지전환포럼, 지역에너지전환의 길을 찾다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어묵 소분 판매를 허하라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김창호 원정대, 기억하고 기념해야
음주운전에 관대한 法,처벌 강화해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여론에 떠밀린 ‘백년대계’…교육부 오락가락에 학부모 분통
민생 발목 잡힌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50% 붕괴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평강 전설 기리는 단양 온달축제 찾아 外
동양 최대 구절초 꽃동산으로 여행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오리온과 오리콘 : 멋지게 들리지만?
아도니스와 나르시스 : 허무한 인생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기억해야 할 ‘1979년 10월 16일’ 민주화 횃불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책 제목 추측하기’ 게임으로 아이 관심 끌어볼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팔도유람이 통장님 역량 강화?
반송 Blank 플랫폼?…지자체 앞다퉈 외계어로 이름짓기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꿈엔들 잊힐리야
주먹코 바위 얼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