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유치원 폐원·휴업 결정할 때 학부모 3분의 2 동의받아야

교육부, 관련 세부지침 마련

  • 국제신문
  • 최영지 기자 jadore@kookje.co.kr
  •  |  입력 : 2018-11-02 20:50:12
  •  |  본지 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유치원이 일방적으로 임시휴업, 폐업, 원아모집 중지를 할 수 없도록 교육부가 관련 세부지침을 마련했다. 이번 지침이 시행되면 갑작스러운 휴업으로 맞벌이 부모가 아이를 맡길 곳이 없어 곤란을 겪는 사례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유치원이 정기휴업일 외에 급박한 사정이 생겨 유치원장이 휴업을 하려고 할 때 유치원 운영위원회 심의(공립)·자문(사립)과 학부모 3분의 2의 동의를 받아 결정해야 한다고 2일 밝혔다. 다만 태풍이나 지진, 폭설 등의 비상 재해로 급박한 상황일 때는 운영위나 학부모의 동의를 받지 않을 수 있다. 유치원 외에 돌봐줄 사람이 없어 돌봄 수요가 있는 유아에게는 돌봄 대책도 마련해야 한다.

또 유치원장이 운영 악화나 신변상의 이유로 폐원하려고 하면 유아의 학습권 보호를 위해 학부모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받도록 했다. 그리고 기존 유아들을 어느 유치원으로 보낼지에 대한 유아 지원계획을 수립해 폐원인가 신청 때 제출해야 한다. 그러면 이 계획의 적정성 유무 등을 확인해 관할 교육지원청이 폐원 여부를 판단한다.

일방적인 모집 중지는 교육과정 운영 의무 위반 및 정원 변경 위반으로 형사처벌 대상이 된다. 유아교육법 제 34조 2항에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명시돼 있다.
지금까지는 입시휴업 때 별도의 학부모 동의 절차 규정이 없었다. 일방적인 원아모집 중지 관련 벌칙 적용 안내도 없었다. 폐업 역시 명확한 지침이 없던 것을 교육부가 이번에 세부지침으로 정해 유아의 학습권을 보장하도록 했다.

최영지 기자 jador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판과 범 : 모두 연관된 세상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은행나무길 청춘들
반짝이는 승학산 억새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