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시 예산안 첫 12조 돌파…보육·일자리 집중

내년 12조 9123억 원 편성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시가 사상 처음으로 12조 원이 넘는 예산안을 편성했다. 시는 민선 7기 첫 예산안 편성의 3대 원칙으로 ‘사람 우선’ ‘경제 살리기(일자리 창출)’ ‘삶의 질 높이기’를 들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8일 기자회견을 열어 올해보다 9132억 원이 늘어난 12조9123억 원을 내년도 예산안으로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예산안에는 민선7기 시정 철학을 전면에 담았으며, 시민을 위한 ‘시민 예산’이자 투자계획서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시민 행복 추구를 내세운 이번 예산안은 출산·보육, 시민안전, 일자리 부문 등에 집중했다. 전날 발표한 고교 무상급식 단계적 시행 계획에 따라 676억 원, 어린이집 종일반 운영에 195억 원, 국공립과 민간 어린이집 간 보육료 차액 지원에 127억 원이 책정됐다. 서민 복지 분야도 주거환경 개선 예산을 포함해 3조 원 이상으로 대폭 늘었다. 경제 살리기 분야의 사회적 일자리를 확충하는 데는 1조1455억 원이 투입된다. 사람과 안전 중심의 보행 환경을 대대적으로 조성하기 위해 ‘부산을 걷는다’는 명목으로 280억 원의 예산을 배정한 점도 눈길을 끈다.
이런 가운데 시는 공공기관 관련 예산은 대폭 유보했다. 특히 오 시장은 “투명성 부족으로 시민의 질타를 받는 공사, 공단, 출연기관의 관련 예산을 대폭 유보했다”며 “대대적인 경영혁신 등의 노력이나 성과를 보이지 않으면 지원은 없을 것”이라고 강경한 모습을 보였다.

송진영 김미희 기자 roll66@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 임현진 씨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민병원 심혈관센터 문 열어 外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내년에 또 봐요, 단풍 씨
손짓하는 귀족 나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