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심석희, 조재범 성폭행 뒤늦게 폭로한 이유는? “고등학교 2학년 때 처음…”

  • 국제신문
  • 이민재 기자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01-10 00:01:51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심석희. 연합뉴스
“고등학교 2학년, 17살 이후 수 차례 성폭행 당했다. 추가 피해자가 생길 것을 우려해 용기를 냈다.”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가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로부터 성폭행 피해를 입은 사실을 폭로했다.

지난 9일 심 선수의 법률대리인은 “정신적 충격 때문에 지금도 매일같이 악몽에 시달리고 있다”며 “제2, 제3의 피해자가 생기는 것을 우려해 용기를 냈다”고 성폭행 피해 사실을 알리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또 자신을 상습폭행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조 전 코치가 법정에서 반성하지 않고 폭행을 정당화하는 모습에 고소 결심을 더욱 굳혔다고 덧붙였다.
심 선수 측은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14년 여름부터 태릉선수촌과 진천선수촌, 한체대 빙상장 등에서 수차례에 걸쳐 성폭행과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이 같은 내용을 바탕으로 지난달 17일 조재범 코치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의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다만 이 같은 사실을 뒤늦게 언론에 알린 것은 경찰이 조 전 코치의 핸드폰 등 증거 확보를 위해 비밀유지를 당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은 조 전 코치가 기존에 받는 폭행 혐의와 이번에 심 선수가 밝힌 수차례의 성폭행 피해 사이에 연관성이 큰 것으로 보고 이 부분을 집중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제2의 도시 위상…관문공항에 달렸다
부산 기업 유치 한계
귀촌
창녕 ‘굿데이영농조합’ 사무국장 지정숙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