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손혜원 의원, 심석희 성폭행한 조재범에게 "천하에 용서 못할 자"

  • 국제신문
  • 김진룡 기자 jryongk@kookje.co.kr
  •  |  입력 : 2019-01-10 06:57:07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심석희 쇼트트랙 국가대표의 성폭행 사건을 두고 분개했다.

   
손혜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손 의원은 지난 9일부터 10일까지 심석희와 관련된 게시물을 페이스북에 올리고 있다.

이날 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천하에 용서못할 자들”이라면서 글을 게재했다.

특히 그는 “전명규 없이 조재범이 있을 수 없습니다. 심석희 선수의 살신성인 의지를 헛되이 지나쳐서는 안됩니다”며 “국가가 우리 선수를 지켜야합니다. 국민이 나서서 우리 선수를 보호해야합니다”고 말했다.

심석희 측은 8일 국가대표 코치였던 조재범에게 오랜 기간 성폭행을 당했다고 털어놓았다.

심석희 는 지난달 진행된 재판에서 이를 주장하는 문건을 제출, 성폭행 피해 사실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제출된 고소장에 의하면 심석희 선수는 만 17살, 미성년자 시절일 때부터 조 전 코치에게 성폭행 당했다.

조재범 전 코치가 심석희 선수를 성폭행한 곳은 한국체대와 여럿 선수촌 내부 등이 포함돼 있다고 알려져 세간에 충격을 안겼다.

그의 법정대리인은 “심석희는 지난달 여성 변호사와의 심층 면담에서 조 전 코치에게 받은 성폭행 사실을 털어놨다”고 설명했다.

이어 “심석희 석수는 국가대표 선수로서, 그리고 한 여성으로서 견뎌야 할 추가적인 피해와 혹시 모를 가해자의 보복을 두려워했다”고 덧붙인 바 있다.

또 “심석희 선수의 성폭행 사건의 본질이 훼손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법적 대응을 이어갈 것이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심석희 선수는 성폭행 피해를 고발하기 전, 만 7살부터 조 전 코치에게 폭행을 당해왔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성폭행과 관련된 사항에 대해 조 전 코치는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룡 기자 jryongk@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제2의 도시 위상…관문공항에 달렸다
부산 기업 유치 한계
귀촌
창녕 ‘굿데이영농조합’ 사무국장 지정숙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