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심석희 성폭행한 조재범 "무고, 명예훼손 맞고소 검토"

  • 국제신문
  • 김진룡 기자 jryongk@kookje.co.kr
  •  |  입력 : 2019-01-10 07:34:35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가 성폭행 피해 사실로 추가 고소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1일 심석희는 조 전 코치에게 상습 성폭행을 당해다는 내용으로 추가 고소한 사실이 8일 알려졌다.

심석희의 주장에 따르면 조 전 코치에게 고등학교 2학년 때부터 성폭행을 당하기 시작해, 평창올림픽을 앞둔 최근까지 성폭행을 당했다고 한다. 무려 4년 동안 성폭행 당한 것이다.

또 심석희의 변호인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성폭행 등의 행위가 이루어진 곳은 한국체육대학교 빙상장 지도자 라커룸, 태릉·진천선수촌 빙상장 라커룸 등이다”라고 범행 장소를 밝히기도 했다.

특히 조 전 코치는 성폭행 과정에서 심석희 선수에게 “운동 계속할 생각이 없느냐”며 위협을 가했다고 한다.

심석희 측 관계자는 “그동안 가족들에게도 (성폭행을 당한 사실을) 알리지 못한 채 심석희 혼자 고민했다. 법정에서 조 전 코치가 억울함을 호소하자 심석희가 더욱 괴로워했다”고 전했다.

이어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강간상해) 등의 혐의로 조재범 전 코치를 고소했다”고 밝혔다.

추가 폭로를 두고 오는 14일 조 전 코치의 폭행과 상해 혐의 2심 선고 공판을 앞두고 조 전 코치의 집요한 합의 요구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1심 판결 선고 당시 4명의 피해자 가운데 1명과 합의해 징역 10개월을 선고받은 조 씨는 항소심 재판 과정에서 심 선수를 제외한 다른 2명의 선수들과도 추가로 합의했다.

조 전 코치가 초범인데다 피해자들과 합의한 점 등이 고려돼 형량이 낮아질 가능성이 있는데다 심석희에게까지 합의를 요구하자 추가 고소에 나섰다는 것이다.

그러나 합의해준 피해자 2명은 추가 고소 소식이 전해지자 당초 입장을 바꿔 재판부에 합의를 취소하겠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조 전 코치 측은 성폭행 혐의를 부인하며 성추행으로 의심할 만한 일도 하지 않았다며 반발했다.

그러면서 지난 9일 KBS 보도에 따르면 조 전 코치 측은 무고나 명예훼손으로 맞고소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진룡 기자 jryongk@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제2의 도시 위상…관문공항에 달렸다
부산 기업 유치 한계
귀촌
창녕 ‘굿데이영농조합’ 사무국장 지정숙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