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 플라스틱 사출공장 하청업체 근로자 사고사

  • 국제신문
  • 임동우 기자
  •  |  입력 : 2019-01-10 21:31:36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김용균법’이 제정됐지만, 산업 현장의 안전사고는 멈추지 않고 있다. 10일 오전 10시께 부산 강서구 지사동 한 플라스틱 사출 공장에서 하청업체 근로자 A(43) 씨가 금형과 금형 사이에 끼어 쓰러진 것을 동료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 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다가 숨졌다.

경찰은 A 씨가 1.3t짜리 금형을 일명 ‘호이스트’ 장비로 들어 다른 금형에 붙이는 작업을 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공장 CCTV를 분석하고 현장 책임자와 신고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동우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제2의 도시 위상…관문공항에 달렸다
부산 기업 유치 한계
귀촌
창녕 ‘굿데이영농조합’ 사무국장 지정숙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