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루프스병(루푸스)…과거 정미홍 전 대한애국당 사무총장이 15년 투병 후 안타깝게 별세

  • 국제신문
  • 이수환 기자 leesoo@kookje.co.kr
  •  |  입력 : 2019-02-12 14:49:25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루프스병…과거 정미홍 전 대한애국당 사무총장이 15년 투병 후 안타깝게 별세

   
정미홍 전 대한애국당 사무총장
12일 루프스병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해 7월 25일 대한애국당 관계자는 정미홍 전 사무총장의 사망 사실을 밝힌 뒤 자세한 내용은 내부 회의를 거쳐 공식적으로 밝히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6시께 정 전 사무총장의 측근이라고 밝힌 이모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고인은 루프스라는 난치병을 앓다가 오래 전 완치했는데 이 병으로 면역 기능이 저하돼 2015년 폐암 판정을 받았다.

대한애국당 창당 무렵에도 이미 병세가 깊었고 폐암이 뇌로 전이돼 입원 투병 중이었다”며 “(조원진 대표) 지원 유세 및 애국당 창당 및 발전에도 애를 썼지만 병세가 악화돼 당을 나오셨다”고 전했다.
KBS 아나운서 출신인 정 전 사무총장은 1982년부터 1993년까지 아나운서로 근무하며 서울시 최초 홍보 담당관을 역임했다.

특히 1988년에는 서울 올림픽 메인 MC를 맡기도 했다. 장미홍은 과거 15년간 루프스 투병 생활을 밝히며 장기간 혼수상태에 빠지기도 했고 사망위기도 두 번이나 겪었다고 여러 차례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을 보행친화 도시로
영도대교~75광장
낙동강 하구를 생태 자산으로
공존의 해법을 찾아서
  • 복간30주년기념음악회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 유콘서트
경남교육청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해맑은 상상 밀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