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울경 418개(부산 72·울산 37·경남 309곳) 학교 급식 차질

학교비정규직 파업 첫날…학부모들 “빨리 타결되길”, 빵·도시락으로 급식 대체

부산 12곳서 ‘돌봄 파업’, 대체인력 긴급투입 운영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급식 조리사와 조리원이 중심이 된 학교비정규직 노동자가 총파업(국제신문 지난 2일 자 8면 등 보도)에 돌입한 3일 부산 울산 경남을 비롯한 전국 곳곳 학교에서 급식이 중단되는 등 큰 혼선이 빚어졌다. 일선 학교는 빵과 주스로 급식을 대체했지만, 학생·학부모 불편을 막지는 못했다.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가 총파업에 들어간 3일 부산의 한 초등학교 교실에서 학생들이 빵과 음료를 받고 있다. 김성효 전문기자
이날 부산 706명(201개 학교)을 비롯해 전국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소속 노동자 2만2000여 명(2800개 학교)이 차별 철폐와 정규직 전환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을 벌였다. 이들은 오는 5일까지 파업을 이어간다.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에는 조리사 영양사 교육복지사 등 교육공무직 직원이 가입돼 있다.

부산시교육청은 지역 교육공무직 1만1579명 가운데 6%가량이 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집계했다. 이 때문에 부산 전체 526개 학교 중 72곳에서 급식이 중단됐다. 울산은 37곳, 경남은 309곳에서 급식이 차질을 빚었다. 전국적으로는 2800여 개 학교에서 급식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교육부는 밝혔다.

파업 첫날 부산 동래구 미남초등학교 학부모들은 불안한 마음에 자녀에게 도시락을 쥐어 보냈다. 미남초는 이날 급식실 노동자 4명이 모두 파업에 동참해 급식을 중단하고, 학생에게 빵 2개와 주스 과일을 제공했다. 일부 학생은 대형마트에서 과자 등을 주문해 먹기도 했다. 미남초 김진옥 교감은 “맞벌이 학부모는 사흘간 도시락을 싸야 해 매우 부담스러워한다”며 “어머니와 같이 지내지 않는 학생은 도시락을 준비하기 어려워 소외감을 느낄까 봐 걱정된다”고 말했다.

동래구의 다른 초등학교 한 교사는 파업 이틀째인 4일 각 학생에게 비빔밥 재료를 조금씩 들고 오라고 주문했다. 급식 중단으로 불안해하는 학생을 달래려고, 함께 비빔밥을 만들어 먹는 이벤트를 자구책으로 마련한 것이다.

파업을 바라보는 학부모 마음은 심란했다. 초등학교 6학년과 2학년 자녀를 위해 도시락으로 죽을 준비한 김모(여·43·부산 동래구 온천동) 씨는 “큰아이는 급식을 먹지 못해 아쉬워했다”며 “학교비정규직 노동자의 근무 여건이 좋지 않은 걸 안다. 빨리 개선돼 학생이 피해를 보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했다.

일부 학교가 단축수업을 했지만, 다행히 부울경에선 급식 중단과 함께 우려됐던 ‘돌봄 대란’은 발생하지 않았다. 시·도교육청은 대체 인력을 긴급히 투입해 돌봄 교실을 운영했다. 파업 참여 인원도 애초 교육청 예상보다는 적었다. 부산시교육청 김세훈 관리과장은 “교육공무직 다수가 학교 운영에 어려움을 주면서 파업에 참여하는 데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하루빨리 급식과 돌봄이 정상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영지 신심범 기자 jadore@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대우조선, 한화에 팔린다…인수가 2조 원 헐값 논란
  2. 2UN공원에 잠든 용사들…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3> 영국 故 조지 얩
  3. 3센텀2 산단조성 핵심 ‘풍산이전’ 대체 부지 확보 언제쯤
  4. 4‘이건희 컬렉션’ 내달 경남·11월 부산 온다
  5. 5초현실주의 거장 랄프 깁슨 사진미술관, 해운대에 선다
  6. 6주정차 단속 알림 서비스 ‘휘슬’을 어쩌나… 고민 빠진 지자체
  7. 7[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포수만큼 급한 유격수, 내년에도 무한 내부경쟁입니까
  8. 8부산시장노년일자리지원센터 <하> 다양한 사회 참여 지원
  9. 9법원 “사하구 폐기물 소각장 증설 가능”
  10. 10코로나19 금융지원 조치 또 연장...방식엔 변화
  1. 1이번엔 한 총리 일본서 조문외교..."재계에 부산엑스포 당부"
  2. 2작년 부산지법 국민재판 인용률 1.8%…전년 대비 6배 이상 감소
  3. 3대통령실 "'바이든' 아닌 건 분명, 동맹 폄훼가 본질"
  4. 4윤 대통령 '비속어'에 대사관 분주...NSC 살피고 '48초' 해명
  5. 5개인정보보호위 부위원장에 부산 출신 최장혁
  6. 6비속어 공방 격화 "진상 밝힐 사람은 尹 본인" vs "자막 조작, 동맹 폄훼가 본질"
  7. 7‘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훼손”(종합)
  8. 8이종환 의원 "명지소각장 폐열 수익금 4%만 주민에게 돌아가"
  9. 9파국 치닫는 부울경 메가시티… 울산도 “실익없다” 중단 선언
  10. 10대통령 지지율 하락세?..."한미정상회담 불발+비속어 논란" 영향
  1. 1대우조선, 한화에 팔린다…인수가 2조 원 헐값 논란
  2. 2센텀2 산단조성 핵심 ‘풍산이전’ 대체 부지 확보 언제쯤
  3. 3코로나19 금융지원 조치 또 연장...방식엔 변화
  4. 4이자부담 '비명' 중기에 다각적인 지원방안 모색
  5. 5불안한 부산 도로…최근 5년 간 땅꺼짐 114건 발생
  6. 6탄소제로 엔진·자율화 선박…조선해양산업 미래 엿본다
  7. 721년간 주인 찾으며 가치 3분의 1토막…정상화까지 험로
  8. 8부산 공유기업, 대학생과 협업
  9. 9르노코리아 부산공장서 XM3 20만 대 생산 돌파
  10. 10BPA, 감천항 확장공사 스마트 안전 관리 도입
  1. 1UN공원에 잠든 용사들…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3> 영국 故 조지 얩
  2. 2주정차 단속 알림 서비스 ‘휘슬’을 어쩌나… 고민 빠진 지자체
  3. 3부산시장노년일자리지원센터 <하> 다양한 사회 참여 지원
  4. 4법원 “사하구 폐기물 소각장 증설 가능”
  5. 5사회적 취약계층에 전세 사기 채무 22억 떠넘긴 60대 구속기소
  6. 6대전 아울렛 화재 합동감식..."유통업 첫 중대재해처벌법 검토"
  7. 7오늘~모레 부울경 구름 잔뜩...울산 5㎜ 미만 비
  8. 8코로나 화요일에도 3만 명대…부산 12주 만에 최저
  9. 9"동래구, 아동돌봄 조례로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로 거듭나야"
  10. 10부산 코로나19 추가 예방접종 실시
  1. 1[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포수만큼 급한 유격수, 내년에도 무한 내부경쟁입니까
  2. 22022 전국체전 금메달 기대주 <1> 볼링 지근
  3. 3이강인 써볼 시간 90분 남았는데…벤투 “출전 예측 어렵다”
  4. 4한국 선수들 선전에도…미국, 프레지던츠컵 9연승
  5. 569대145…여자 농구 대표팀 미국에 완패
  6. 6‘남은 6경기 이기고 보자 ’ 롯데 유일한 기적 시나리오
  7. 7완전체 벤투호 마지막 시험 ‘플랜 LEE(이강인)’ 가동 예의주시
  8. 8체코 상대 4골 폭풍…월드컵 상대 포르투갈 강하네
  9. 9부산시민체육대회 성황리 종료
  10. 10동아대 김민재, 청장급 장사 등극
우리은행
부산시장노년일자리지원센터
다양한 사회 참여 지원
UN공원에 잠든 용사들…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영국 故 조지 얩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