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 700여 명(주최 측 추산) “차별 철폐” 행진…교육부 “적극 교섭 나설 것”

학교 비정규직 파업 이틀째

  • 최영지 기자 jadore@kookje.co.kr
  •  |   입력 : 2019-07-04 20:06:27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시교육청서 시청까지 거리 시위
- 부산 급식중단 1곳 늘어 73곳
- 전국 1770여개교 또 대체급식

- 전교조 “파업 전폭 지지” 힘보태
- 한국교총 “피해 전가 안돼” 지적
- 재발 방지 보호장치 마련 촉구

- 시·도교육청 등 소통방안 논의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파업 이틀째인 4일 거리로 나서 “차별 철폐”를 외쳤다. 조리 종사자가 대거 파업에 참여하면서 학교 급식 차질도 이틀째 계속됐다.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부산지부 소속 노동자들이 총파업 이틀째인 3일 부산시교육청 앞에서 집회를 마친 뒤 부산시청 방향으로 행진하고 있다. 박수현 선임기자 parksh@kookje.co.kr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부산지부 소속 노동자 700여 명(주최 측 추산)은 이날 오전 부산시교육청 앞에서 집회를 열어 ‘비정규직 철폐’ ‘임금 차별 해결’ 등을 촉구했다. 이들은 집회를 마친 뒤 부산시청까지 걸으며 거리 시위를 이어갔다. 이들 노동자는 “비정규직 없는 세상에서 차별받지 않고, 멸시당하지 않는 노동자로 살기 위해 당당하게 총파업에 나섰다”며 “교육 당국이 성실하게 교섭에 임하지 않으면 더 큰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했다.

같은 날 오후에는 시교육청에서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부산지부가 주최한 ‘2019 임금교섭 승리 교육공무직 총파업 대회’도 열렸다.

파업 이틀째인 이날 급식이 중단된 부산지역 학교는 전날 72곳에서 73곳으로 1곳 늘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파업 첫날 서울 집회에는 불참했지만, 이튿날 부산 집회에 참가한 조리 종사자가 늘어 급식이 중단된 학교가 1곳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부산 전체 526곳 가운데 파업에 참여한 노동자가 소속된 학교도 194곳에서 196곳으로 증가했다. 하지만 파업 참여 인원은 706명에서 678명으로 줄어든 것으로 시교육청은 집계했다. 돌봄 교실은 교직원 등 대체 인력이 동원돼 큰 혼란 없이 운영됐다.

이 밖에 경남 140곳, 울산 24곳에서 급식이 차질을 빚는 등 전국적으로 1770여 개 학교에서 빵과 우유 등 대체식이 제공됐다.

전교조와 한국교총이 각각 파업을 지지하거나, 비판하는 목소리도 커졌다. 홍동희 전교조 부산지부장은 “학교에 계신 분은 다 선생님이다. 학생이 잘 자라도록 밥을 먹여주고, 도서관에서 책을 읽어주는 선생님들에게 항상 감사한다”며 파업에 힘을 보탰다.

한국교총은 “학부모와 학생이 고충을 겪는 파업이 연례화돼 그 피해를 고스란히 학교에 전가하는 상황은 정당화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국교총은 이에 현행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 조정법’을 즉각 개정해 학교를 필수 공익사업으로 포함할 것을 촉구했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과 17개 시·도교육청 부교육감은 이날 영상회의를 열어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파업 상황을 점검하고, 노조와 소통 방안을 논의했다.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은 중·장기적으로 교육공무직에 부합하는 합리적 임금 체계를 만들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또 오는 9일부터 다시 진행되는 노조와의 교섭에 적극적으로 임하기로 했다.

최영지 기자 jadore@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올해 집 사? 말아?… 전문가 4명에게 물었더니
  2. 2부산 레미콘 노사 극적으로 운반비 협상 타결
  3. 3부산시장 후보 장점은…변성완 “새로움” 박형준 “리더십”
  4. 4한덕수 국무총리 21일 임기 시작..."盧 추도식 참석"
  5. 5부산서 마을버스와 택시 충돌...승객 10여 명 부상
  6. 6에쓰오일 울산공장 폭발·화재 경찰 본격 수사
  7. 7창동예술촌 가상현실 날개 단다
  8. 821일 부울경 어제보다 더워요...낮 한때 곳곳 소나기
  9. 9국립부산과학관 ‘과학문화바우처’ 사업 진행
  10. 10이준석, 광주서 '현수막 훼손범' 대면...알고보니 취객
  1. 1부산시장 후보 장점은…변성완 “새로움” 박형준 “리더십”
  2. 2한덕수 국무총리 21일 임기 시작..."盧 추도식 참석"
  3. 3이준석, 광주서 '현수막 훼손범' 대면...알고보니 취객
  4. 4한미 정상회담서 "부산 엑스포 유치 논의는 없어"
  5. 5윤 "경제안보 시대 맞춰 한미동맹 진화" 바이든 "한미동맹 한단계 격상"
  6. 6[전문] 한미 정상 공동성명 발표
  7. 7변성완-박형준, 공식선거운동 첫 주말 민심 잡기
  8. 890분 예정서 110분으로 길어진 회담, "정상간 케미 잘 맞았다"
  9. 9바이든 용산 대통령실 도착, 정상회담 시작
  10. 10인천 계양을 이재명, 상대 후보에 오차범위내 역전 허용
  1. 1올해 집 사? 말아?… 전문가 4명에게 물었더니
  2. 2부산 레미콘 노사 극적으로 운반비 협상 타결
  3. 3국립부산과학관 ‘과학문화바우처’ 사업 진행
  4. 4제 1016회 로또 당첨번호 추첨...1등 22억
  5. 5현대중공업그룹 4기 기술연수생 모집
  6. 6온라인몰에 밀려 짐싸는 대형마트…그 자리엔 주상복합 쑥쑥
  7. 7레미콘 파업에 신항 서‘컨’(서쪽 컨테이너 부두) 공사 스톱
  8. 8이번주 부산 아파트 매매가 소폭 상승으로 전환
  9. 9정부, 추경 통과 후 3일 이내 코로나 손실보전금 지급
  10. 102025 세계도핑방지기구(WADA) 총회 부산 유치 확정
  1. 1올해 집 사? 말아?… 전문가 4명에게 물었더니
  2. 2부산서 마을버스와 택시 충돌...승객 10여 명 부상
  3. 3에쓰오일 울산공장 폭발·화재 경찰 본격 수사
  4. 4창동예술촌 가상현실 날개 단다
  5. 521일 부울경 어제보다 더워요...낮 한때 곳곳 소나기
  6. 6부산 코로나 11일째 2000명 미만...16주 만에 토요일 최저치
  7. 7길 안비켜준다고 행인 집단 폭행한 조폭 추종세력 전원 구속
  8. 8울산시 21일 18시까지 651명 확진...누적 37만3371명
  9. 9영화 '친구'가 현실로... 칠성파, 20세기파에 집단 칼침
  10. 10'부산판 블랙리스트' 박태수·신진구 혐의 인정...오거돈은 부인
  1. 1사직서 MLB·KBO 올스타 경기 열릴까
  2. 2손흥민, 득점왕·챔스행 모두 거머쥐나…EPL 운명의 23일
  3. 32025 세계도핑방지기구(WADA) 총회 부산 유치 확정
  4. 4초크는 ‘미는 힘’으로...주짓수 고수의 비결
  5. 5최준용·한동희 너무 달렸나…롯데 투·타 핵심 동반 부진
  6. 6"탁구도시 명성 찾겠다" KRX, 부산연고 실업구단 창단 눈앞
  7. 7승점 1점차…맨시티·리버풀 최종전서 우승가린다
  8. 8“전국대회 개최 추진…부산에 씨름의 꽃 피울 것”
  9. 9은퇴 시즌 맞아? 불혹의 이대호 타율 2위 맹타
  10. 10살라흐 부상 결장…손흥민 득점왕 뒤집나
우리은행
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걷기 강사 박미애 씨
부울경을 빛낸 출향인
안창홍 서양화가
  • 부산해양콘퍼런스
  • 부산야구사 아카이브 공모전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 바다식목일기념 대국민 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