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버스업계·노조 “시, 경영권 과도한 침해…생존권 사수” 단체 행동 예고

조합, 공식 입장문 유감 발표

  • 국제신문
  • 황윤정 기자 hwangyj@kookje.co.kr
  •  |  입력 : 2019-07-17 19:41:11
  •  |  본지 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노선입찰제 등 고용 불안 야기
- 회계 공유시스템 일방적 개혁안
- 市는 합당한 원가 책정 그쳐야”
- 운송원가 절감 필요성엔 공감

부산시가 발표한 고강도 시내버스 준공영제 혁신안을 두고 버스 업계는 물론 노조까지 거세게 반발하고 나섰다. 업계는 “사전 협의 없는 시의 일방적 개혁안”이라며 단체행동까지 예고했다.

부산시버스운송사업조합은 17일 공식 입장문을 내 “준공영제는 시와 버스 업계 협약을 기반으로 하는데도 당사자인 업계를 논의에서 배제했다. 시는 당장 내일이라도 업계와 협의 자리를 마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합 측은 또 도시철도 중심의 노선 개편과 관련해 시와 업계,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추진단을 구성해서 수요 조사를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합은 입장문에서 “기존 버스 노선은 지난 10년간 시와 업계가 협약을 통해 최적화한 것”이라며 “이를 개편하는 건 시민 이동권과 직결된 문제이므로, 업계와 시민단체 합의로 결정해야 한다”고 했다.

한국노총 부산버스노조도 노선 개편에 반대했다. 버스노조는 “도시철도와 중복되는 버스 노선은 다 죽인다는 것인데, 종사자의 고용 불안은 어떻게 해결하느냐”며 “공공운수노조와 협력해 추후 대응을 논의하겠다. 생존권 사수 문제까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버스 업체가 가장 우려하는 부분은 일부 비수익 노선에 한해 적용하는 ‘노선 입찰제’다. 시는 일단 정책 노선 등 극히 일부에만 이 제도를 도입하는 것을 검토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조합 박달혁 기획실장은 “노선 입찰제는 노선권을 소유한 업체가 이를 반납하는 경우나, 신규 노선에 적용하는 제도다. 업체가 소유권을 갖는 노선을 어떻게 입찰에 부친다는 건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시도 이날 노선 입찰제를 도입하려면 업체와 노선 양도 협의가 필요하다고 밝혔지만, 업체가 노선권 반납을 거부하면 이를 강제할 근거는 없다.

조합은 또 표준운송원가 절감안은 수용하지만, 사용처를 과도하게 감시하는 건 문제라고 지적했다. 조합 관계자는 “원가 절감 필요성은 공감한다”면서도 “합당한 원가를 책정하는 게 시가 할 일이지, 이후 어떻게 사용하는지까지 들여다보는 건 경영권을 과도하게 침해하는 것”이라고 맞섰다. 이 관계자는 “업계에서는 ‘이런 수모를 겪느니 준공영제를 안 하겠다’는 말도 나온다”고 전했다.
시민단체는 이해 관계자 간 소통 필요성을 강조했다. 부산참여연대 양미숙 사무처장은 “버스 업계가 경영 정보 공개나 준공영제 퇴출과 관련해 반발하면 강제할 수단이 있는지 보완책을 마련하는 작업이 필요하다”며 “중소형 업체 합병은 서울에서도 적용하지 못했는데, 대안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황윤정 기자 hwangyj@kookje.co.kr

부산시 연도별 준공영제 재정 현황    (단위:억 원)

구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

2018년

2019년

운송수입

4633

4893

4667

4479

4388

4228

4148

운송비용

5924

6076

5892

5690

5783

5869

5948

운송적자액

1290

1183

1225

1211

1395

1641

1800

※자료 : 부산시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부산교통공사부산교통공사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국회의원 해부 <상> 의정활동 충실도
  2. 2남북축구 일촉즉발 충돌 위기…손흥민이 뜯어말렸다
  3. 3갑자기 사라진 기장군청 앞 야산, 11년 만에 복원 시작
  4. 4진짜 미국식 밥상, 이런 맛 처음이지
  5. 5국감 끝나면, 부산 금융공기업 수장 ‘인사 태풍’
  6. 6성악·미술·춤…예술의 향연 마음껏 누리세요
  7. 7근교산&그너머 <1147> 발원지를 찾아서④ 밀양강과 고헌산 큰골샘
  8. 8재산 4년간 평균 3억5000만 원 늘어 ‘재테크 귀재’
  9. 9강따라 핀 갈대에 감탄…“특색은 부족”
  10. 10두리발·자비콜, 부산시 직영화 반년 만에 중단 위기
  1. 1문 대통령, 부마민주항쟁 피해자들에게 정부 대표해 공식 사과
  2. 2부산선관위 "총선 180일 앞두고 선거 영향 현수막 안된다"
  3. 3문대통령 "강력한 검찰 자기정화 방안 마련해 직접 보고하라"
  4. 4‘한국당 불가 입장’ 표명 공수처 뜻 의미는?
  5. 5금태섭 “공수처 설치에 대해 토론하고 싶다”
  6. 6문대통령 “부마는 민주주의 성지…당시 국가폭력 사과, 책임규명”
  7. 7전해철, 조국 바통 고사… “아직 당에서 할 일 남았다”
  8. 8이철희 “상대 죽여야 사는 정치 모두 패자로 만든다” 작심 발언
  9. 9현대중공업 차세대 대형수송함(항공모함) 개념설계 착수
  10. 10부마민주항쟁 기념식 文 대통령 “우리의 민주주의 발전되어 왔다”
  1. 1국감 끝나면, 부산 금융공기업 수장 ‘인사 태풍’
  2. 2G마켓, 게임 ‘쿵야 캐치마인드’ 쿠폰 이벤트
  3. 3붕어빵처럼 똑같은 건 싫어…단 하나, 나만을 위한 제품 뜬다
  4. 4메가마트 20일까지 모든 상품 파격할인
  5. 5돈 쓰라며 대출은 규제 ‘엇박자’
  6. 6부산기업 대성종합열처리 산업포장
  7. 7“유기적으로 얽힌 세금들, 그 관계 잘 활용해야 절세”
  8. 8동북아 최고 여행사에 부산 마이스 업체
  9. 9멍멍이도 맥주 마시는 시대
  10. 10세계 당뇨 의료종사 1만 명 온다, 관광업계 들썩
  1. 1설리 부검 이루어질까 ‘가족 동의 남아’ … 유서에 ‘악플’ 내용 담기지 않아
  2. 2조국 동생 빼돌린 교사채용 시험지, 동양대서 출제
  3. 3국민대학교, 2020학년도 수시 합격자 발표…쉽게 확인하려면?
  4. 4경찰, 故설리 부검영장신청...”정확한 사인을 위해”, 유족은 아직 동의 안해
  5. 5국민 10명 중 6명 "조국 장관 사퇴, 잘한 결정"
  6. 6부산 동구 등 생활관광 활성화 지역 6곳 선정
  7. 7"국민 10명 중 7명 '온라인 댓글 실명제' 도입 찬성"
  8. 8장용진 기자,'알릴레오'서 성희롱성 발언… KBS 여기자회 개탄 성명
  9. 9서울 지하철 1~8호선 준법투쟁 종료, 협상 결렬로 오늘부터 파업 돌입
  10. 10사천시 동지역 단설유치원 설립 반대 추진위, 수용 신설 중단 촉구
  1. 1스웨덴 대사, 월드컵 예선 남북 경기 중 충돌 장면 공개
  2. 2한국 북한 축구, 황의조, 손흥민 출격에 0-0 무승부... 조 1위 지켜
  3. 3야구대표팀 콘셉트는 즐거움…김경문 "권위 내려놓겠다"
  4. 4싸이코핏불스 진시준, 일본 킥복싱 챔피언들과 맞붙는다
  5. 5남·북한 평양원정 경기 열려... 경기 영상에 팬들의 기대감 모여
  6. 6다저스 꺾은 MLB 워싱턴, 창단 50년 만에 첫 내셔널리그 우승
  7. 7임성재, 더 CJ컵에서 메이저 챔피언 우들랜드·데이와 한조
  8. 8이강인, 골든보이 어워드 최종 후보 20인에 포함
  9. 9남북축구 일촉즉발 충돌 위기…손흥민이 뜯어말렸다
  10. 10이강인 ‘골든보이’ 20인 후보에 이름 올려
신중년이 뛴다
유튜브 도전하는 신중년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보행 장애 김현태 씨
  • 동남권 관문공항 유치기원 시민음악회
  • 골든블루배 골프대회
  • 기장캠핑페스티벌
  • 제21회부산마라톤대회
  • 사하관관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