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신중년이 뛴다 <1> 지역 대세, 이제는 5060

인구 3분의 1이 신중년… 이들 활력에 부산 미래 달렸다

  • 국제신문
  • 김준용 기자 jykim@kookje.co.kr
  •  |  입력 : 2019-09-01 20:09:20
  •  |  본지 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지난 5월 기준 108만5874명
- 산업화·도시화 주역으로 활약
- 부모 봉양·자녀 지원 ‘낀 세대’
- 은퇴 후 빈곤층 전락 가능성 커

- 생산가능인구 비율 1%P 늘면
- 지역내총생산 1.6% 증가
- 市 통계만 의존한 대책 벗어나
- 재능공유 등 제대로된 정책 필요

‘신중년’이 부산의 중심 세대로 떠올랐다. 신중년은 노년(만 65세)에 접어들기 이전의 장년층을 포함한 50~69세를 일컫는다. 신중년은 부산 인구의 3분의 1을 차지한다. 비율로는 전국 최고 수준이다. 신중년 세대의 급증은 부산의 위기이자 기회이다. 신중년 인구를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부산은 노쇠한 도시로 몰락할 수도, 활력 넘치는 도시로 거듭날 수 있다. 이에 국제신문은 부산 신중년 세대의 삶을 집중 조명한다. 수많은 삶의 모습 속에 신중년 시대를 헤쳐나갈 수 있는 묘안이 숨어 있다고 믿는다.
   
‘신중년’이 부산 인구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등 ‘대세’로 떠오르면서 이들의 능력을 활용할 방안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사진은 부산 수영구 국민체육센터 스포츠댄스 교실에 참가한 신중년들이 스포츠댄스를 배우는 모습. 김종진 기자 kjj1761@kookje.co.kr
■부산, 전국 최대 신중년 도시

부산은 신중년 인구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다. 시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 부산의 신중년 인구는 108만5874명이다. 부산 전체 인구가 348만1742명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부산 인구의 32%가량이 신중년인 셈이다. 지난 5월 기준 전국 평균 신중년 인구 비율은 28.5%로 1476만5268명으로 집계된다. 특별·광역시 중에는 대구(29.8%)가 부산의 뒤를 이어 신중년 비율이 두 번째로 높다. 울산(29.6%)과 인천(28.5%), 서울(27.8%), 대전(27.5%)이 그 뒤를 잇는다.

부산 내에서는 원도심 지역의 신중년 비율이 높다. 부산에서 신중년 인구가 가장 많은 지역은 영도구(35.9%)로 조사됐다. 이어 중구(35.5%)와 사상구(35.2%)의 신중년 인구 비율이 높다. 부산에서 신중년 인구 비율이 가장 낮은 곳은 강서구(23.8%)로 집계됐다.
부산의 신중년 인구 비율이 높은 이유는 6·25전쟁 당시 피란민이 집중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전쟁 이후 ‘베이비붐’이 일면서 당시 태어난 이들이 현재 신중년으로 분류되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다 과거 부산을 중심으로 진행된 산업화의 영향도 신중년 인구 비율이 높은 이유로 꼽힌다.

부산복지개발원 이재정 고령사회연구부장은 “신중년 세대가 한창 구직활동을 할 때 부산의 산업화·도시화가 활발하게 진행됐다”며 “신중년의 자녀 세대 인구 비율은 서울과 경기도 지역이 높다는 점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말했다.

■줄어드는 성장동력

부산의 신중년 비율은 앞으로 계속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신중년 인구가 2024년에는 부산 인구의 33%(110만5000명)를 차지할 것으로 보고 있다. 50세 이상 인구 비율은 47%(158만9000명)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문제는 신중년 인구가 늘어나면서 부산의 성장 동력이 한 풀 꺾일 수 있다는 점이다. 지난 5월 발표된 국회 예산정책처의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지역내총생산(GRDP) 분석’ 자료를 보면 앞으로 25년간 부산의 생산가능인구(15~64세) 비율은 71.8%에서 52.9%로 급감할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이 1%포인트 증가하면 지역내총생산이 4.5% 감소할 것으로 본다. 생산가능인구 비율이 1%포인트 늘어나면 GRDP는 1.6% 증가한다. 신중년을 위한 정책이 등장해야 할 필요성이 여기에 있다. 신중년 인구 비율이 이대로 고착화되면 부산의 성장 가능성이 줄어들 우려가 높기 때문에 신중년 세대를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오는 이유다.

■빈곤층 전락 가능성 높은 신중년

신중년은 부모 봉양과 자녀 지원은 물론 자기 자신의 삶까지 짊어진 세대라는 점이 특징이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국민연금을 포함한 대부분 복지혜택이 노년층과 청년층에 집중된 탓에 신중년 세대는 은퇴 이후 삶을 제대로 준비할 수 없는 것으로 분석된다. 은퇴한 신중년이 자연스럽게 사회 빈곤층으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시는 최근 ‘신중년 활력 UP 프로젝트’를 발표(국제신문 지난달 13일 자 1면 보도)했다. 시는 신중년의 경제 활동을 활성화하고, 재능을 공유하는 방법을 마련한다는 것이다. 또 신중년 세대의 건강 상태를 증진시키고 여가 생활을 확대하는 계획도 포함되어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시의 계획이 지나치게 통계치에만 의존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제대로 된 정책을 만들기 위해서는 부산지역 신중년 삶의 궤적을 자세히 들여다 볼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부산시의회 박민성(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신중년 정책이 필요하다는 시의 방향성에는 충분히 공감한다”면서도 “부산에 사는 신중년의 실제 삶을 들여다보고 만든 정책은 찾아보기 힘들다는 것이 한계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김준용 기자 jykim@kookje.co.kr

◇ 부산 신중년 인구(예상)  단위=명

구분

2012년

2015년

2019년(1월)

2021년

2024년

부산 인구수

353만8000

351만4000

343만8000

338만6000

335만2000

50세 이상(%)

145만1000(36.4%)

138만2000(39.4%)

147만1000(42.8%)

150만9000(44.6%)

158만9000(47.4%)

신중년 
50~69세(%)

100만
(28.3%)

105만3000(30.0%)

108만3000(31.5%)

108만7000(32.1%)

110만5000(33%)

고령 
70세 이상(%)

28만6000(8.1%)

33만(9.4%)

38만8000(11.3%)

42만2000(12.5%)

48만4000(14.4%)

※자료 : 부산시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해운대, 101층 엘시티 그늘에 떤다
  2. 2오시리아단지 트렌디·유스·문화예술타운 개발 본궤도
  3. 3‘아이스버킷 챌린지’ 영감 준 야구선수 프레이츠 사망
  4. 4용호만 매립지 개발부담금 싸움, 남구가 항복
  5. 5곽상도 “송병기 차명회사 보유 의혹”
  6. 6무연고 죽음 애도하기엔…턱없이 적은 장례 지원금
  7. 7임대료 0원…부산 민관합동 ‘공유 오피스(코워킹 스페이스)’ 내년 6월 문 연다
  8. 8친황·비황 불편한 동거…PK, 공천 좌우할 권력 향배 촉각
  9. 9부산 북구 청렴도 1등급…기장군은 2단계 뛴 2등급
  10. 10부산 어린이집서 또 학대…교사 불구속
  1. 1 文 대통령, 독도추락헬기 소방항공대원 합동 영결식 추도사
  2. 2“더이상 한국당과 논의 어려워…” 예산안 합의 불발시 4+1 처리 가닥
  3. 3국회, 오늘(10일) 예산안 처리 … 유치원3법·민식이법도
  4. 4이재수 춘천시장, 관용차에 ‘1400만 원 안마시트’ 설치 물의 사과
  5. 5예산안 합의 줄다리기 이어져… 국회의장 주재 3당 협상 2시간 넘게 이어져
  6. 6 ‘하준이법’·‘민식이법’ 국회 본회의 통과
  7. 7 국회 본회의 개의…비쟁점 법안 먼저 처리
  8. 8 3당 간사협의체, 오전 회의서 예산안 합의 ‘불발’
  9. 9‘민식이법’ ‘하준이법’ 국회 통과… 스쿨존 내 사망사고 가중처벌
  10. 10곽상도 “송병기 차명회사 보유 의혹”
  1. 1임대료 0원…부산 민관합동 ‘공유 오피스(코워킹 스페이스)’ 내년 6월 문 연다
  2. 2‘대우’ 이름으로 여전히 지원사업
  3. 3부산 5개 창업기업 중국 기술협력 콘퍼런스서 풍성한 성과
  4. 4한국이 주도하는 수소차 시장…판매량 세계 1위
  5. 5오시리아단지 트렌디·유스·문화예술타운 개발 본궤도
  6. 6롤스로이스 ‘블랙 배지 컬리넌’, 국내 최초로 부산서 런칭 행사
  7. 7‘세계경영’ 김우중 회장 별세
  8. 8고인 뜻 따라 소박하게 천주교식 장례
  9. 9수소와 산소가 결합해 발생하는 이온을 전력으로 사용
  10. 10올 1~10월 통합재정수지 역대 최대 적자…세수 3조 덜 걷히고, 나라빚 700조 임박
  1. 1연세대학교 입학처, 합격자 발표... 발표하는 전형과 이후 일정은?
  2. 2가세연, 피해 여성과 인터뷰...”성매매를 하는 곳에서 일하는 분 아냐”
  3. 3강용석 “또 다른 ‘김건모 성폭행 ’피해자 공개하겠다”
  4. 4“하나님도 나한테 까불면 죽는다” 전광훈 한기총 회장, 도 넘은 막말
  5. 5부산 중구 중앙동, 북항 재개발 흐름타고 인구 증가 쭉쭉
  6. 6‘비상저감조치 발령’ 전국 미세먼지 ‘나쁨’… 전날에 비해 포근한 날씨
  7. 7경성대·부산은행 MOU 체결… 스마트 캠퍼스 2차사업 구축
  8. 811일 수도권과 부산·경남 등지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주의사항은?
  9. 9부산대학교 대학입학전형·실기전형 수시모집 합격 발표…이후 일정은?
  10. 10삼성중공업, 250km 떨어진 해상에서 원격 자율 운항 성공
  1. 1베트남 인도네시아 축구 중계 시간 및 채널은?
  2. 22019 동아시안컵 10일 개막...대한민국 경기일정은?
  3. 3 황희찬 선발 가능성은 … 잘츠부르크 vs 리버풀 예상 선발 라인업
  4. 4‘원더골 터진 날’ 손흥민 향한 인종차별 … 10대 번리 팬 경찰 조사
  5. 52019 동아시안컵 한국 VS 일본, 홍콩 VS 중국 경기 일정은?
  6. 6아스날, 무승 행진 끊을 수 있을까? 웨스트햄전 선발 공개
  7. 7‘아이스버킷 챌린지’ 영감 준 야구선수 프레이츠 사망
  8. 8‘벨 감독 데뷔전’ 여자 축구, 중국 4연패 사슬 끊었다
  9. 912일 프레지던츠컵 개막…‘코리안 듀오’ 임성재·안병훈 출격
  10. 10스트라스버그에 2918억 안긴 보라스, 류현진은?
주요대학 정시 요강
서울
걷고 싶은 길
김해 장유 3·1운동길
  • 사하관관사진공모전
  • 충효예글짓기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