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늙고 쪼그라든 서울…고령사회에 '천만 서울'은 곧 옛말로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09-17 14:48:20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수도 서울의 수식어 중 하나인 ‘천만 서울’은 곧 틀린 표현이 된다.

지역 젊은이들이 모여들어 활기를 더하던 서울도 고령화의 물결에 휩쓸렸다.

서울시는 2018년 말 기준 서울시 전체 인구가 1004만9607명으로 조사됐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서울시에 등록된 내국인 976만5623명과 외국인 28만3984명을 합한 것이다.

서울시 인구 중 내국인 수는 2010년 이후 꾸준히 감소 추세를 보였다. 반면 외국인은 1995년 4만5000명에서 지난해 28만4000명 선으로 6배 이상 증가했다.

시는 최근 3년간 전출자 수에서 전입자 수를 뺀 ‘순전출’ 인구가 평균 8만 명 이상인 점을 고려할 때 올해 말이나 내년 상반기 시 등록인구가 1000만 명 이하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시 65세 이상과 14세 이하 인구 변화. 서울시 제공
서울 인구 감소의 최대 요인은 ‘경기도 지역으로의 전출’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서울에서 경기도로 간 인구가 36만8536명, 경기도에서 서울로 온 인구가 23만3320명으로 서울 입장에서 순전출은 13만5216명이었다.

서울로의 순전입이 가장 많은 지역은 경상도로 2만5321명이었다.

시가 시민 1000명을 상대로 조사한 바에 따르면 서울의 꾸준한 인구 감소에 대해 서울시민 39.6%는 ‘자신에게 미치는 영향이 없다’고 답했다.

37.9%는 ‘부정적’, 22.5%는 ‘긍정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인구 감소로 좋아지는 분야로는 자연환경(44.7%)과 주거(43.1%), 나빠지는 분야로는 사회(60.9%)와 복지(59.4%) 등을 꼽았다.

지난해 서울시 인구 가운데 65세 이상은 141만297명으로 14.4%를 차지, 서울이 처음으로 ‘고령사회’에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65세 이상 서울 인구는 135만9901명으로 전체의 13.8%였다.

유엔은 65세 이상 인구가 7% 이상이면 ‘고령화 사회’, 14% 이상이면 고령사회, 20% 이상이면 ‘초고령사회’로 분류한다.

서울은 2005년 고령화 사회로 진입한 바 있다. 현재 추세라면 2026년께 초고령 사회가 될 것으로 시는 전망했다.

65세 이상 인구가 늘고 14세 이하 인구는 줄어들면서 생산 가능 연령층인 15∼64세 인구가 부양해야 하는 경제적 부담을 나타내는 지표인 ‘부양비’는 계속 증가하고 있다.

서울시 부양비는 1998∼2013년 31%대를 유지하다가 점차 오르기 시작해 2018년 34.1%을 기록했다.
출생자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인구의 자연증가는 1992년 14만5000여 명에서 지난해 1만3000여 명으로 급격히 줄었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급격한 인구변화에 따라 행정수요도 가파르게 변화할 것인 만큼 면밀하게 분석해 관련 정책 수립에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콘텐츠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부산교통공사부산교통공사

 많이 본 뉴스RSS

  1. 1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210> 보행 장애 김현태 씨
  2. 2정경심 뇌종양·뇌경색 진단…신병처리 변수
  3. 340년을 기다린 ‘우리들의 부마’(기념식 슬로건)
  4. 4불교 화합의 장…스님 1000명·불자 10만 명 부산시민공원에 모인다
  5. 5중증장애·비장애 31명 함께 선다…창작 뮤지컬 ‘카페D’ 감동의 무대
  6. 6세단 게 섰거라, SUV 곧 판매량 추월할 기세
  7. 7허기 달래주던 학교 매점, 경영난에 점점 추억 속으로…
  8. 8동천 복원 ‘도심 크루즈선’ 운항…산복도로~중앙대로 ‘수직 연결’
  9. 9김휘 부산영상위 운영위원장 1년 만에 사퇴…지역 영화계 ‘당혹’
  10. 10남해군 미조면에 산토리니 닮은 리조트 선다
  1. 1'35일 만에 사퇴해도 받나?' 조국 전 장관 연금 수혜 여부 관심↑
  2. 2정경심 뇌경색 진단 조국 “가족과 함께 하지 못하면 평생 후회할 것 같다”
  3. 3이철희, 총선 불출마 선언…"정치 한심한 꼴 부끄럽다"
  4. 4조국 전 장관, 오늘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직 복직
  5. 5박지원 “조국 사퇴, 차기 법무부장관으로 전해철 유력해”
  6. 6문진국 "산업인력공단 직원이 문제 빼돌려 스스로 시험 합격"
  7. 7조국 "'내 가족 도륙 당했다’ 어려움 토로해”
  8. 8이철희 “검사 블랙리스트 실무자가 지금은 반부패부장” 진상 조사 강력 촉구
  9. 9이철희 총선 불출마 선언 “상대를 죽여야 사는 정치 모두 패자로 만든다”
  10. 10“조국 후임에 전해철 의원 제격”…차기 법무부장관 조건은?
  1. 1세단 게 섰거라, SUV 곧 판매량 추월할 기세
  2. 2 ‘콰트로 시스템’ 도로 움켜쥐 듯 달려…핸들 그립감은 동급 최고
  3. 3 프로인커뮤니케이션
  4. 4주택 거래절벽…부산시 취득세 수입 1년 새 900억 줄었다
  5. 5유통공룡 ‘현지법인화 전략’으로 지역시장 공략
  6. 6부산중기청, 소재·부품 ‘중소기업 계약학과’ 주관 대학 23일까지 모집…내년 3월 개설
  7. 7신보 조선사·조선기자재 특례보증 23% 그쳐
  8. 8S&T그룹, 군사박람회 신형 무기들 뽐내
  9. 9금융·증시 동향
  10. 10토스, 제3인터넷은행 재도전
  1. 12019 10월 모의고사 등급컷 이투스 국어 94점 수학(가)93점 수학(나)75점
  2. 2"상사가 썼다" 강효진 기자 설리 빈소 공개 논란 새로운 국면
  3. 3선문대학교 칼부림 사건…경찰 “수사 중인 사안 밝히기 힘들어”
  4. 42019 10월 모의고사 시간표는?… ‘2018 10월 모의고사 등급컷 비교’
  5. 5광안대교 상판서 BMW 미니쿠페 불나..."사이드브레이크 안 내리고 운전했다"
  6. 6설리 MC로 한 ‘악플의 밤’... 방송 폐지 두고 온라인 공방전
  7. 7'자연이 만들고 울산이 가꿨다'…태화강국가정원 18일 선포식
  8. 8 보행 장애 김현태 씨
  9. 9경남 거제 원룸서 일가족 3명 숨진 채 발견
  10. 10올가을 첫눈 내린 설악산…작년보다 사흘 빨라
  1. 1한국 북한 축구 중계 불발 ‘경기 진행 상황 인터넷으로’
  2. 2北, 南에 평양원정 경기영상 제공키로…녹화중계 가능할 듯
  3. 3벤투호, 북한 격파 '손흥민-황의조' 투톱 공격 선봉
  4. 4'관중·중계' 없는 황당 경기…남북 축구 0:0 득점 없이 비겨
  5. 5베트남 축구협회 "박항서 감독과 꼭 재계약할 것"
  6. 6북한 평양원정 경기 영상 제공... 녹화중계는 가능할 듯
  7. 7“가을 타는 다저스, FA ‘콜’ 데려와라”
  8. 8조성환? 허문회?…롯데 감독 국내파에 맡긴다
  9. 929년 만의 평양 남북축구…기묘한 ‘3無 경기’
  10. 10마라톤 킵초케, 국제육상 올해의 선수 후보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보행 장애 김현태 씨
이야기 공작소-양산 ‘황산 베랑길’
물금 황산역의 영화
  • 동남권 관문공항 유치기원 시민음악회
  • 골든블루배 골프대회
  • 2019맘편한부산
  • 기장캠핑페스티벌
  • 제21회부산마라톤대회
  • 2019아시아 트레일즈 컨퍼런스
  • 사하관관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