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정보공개청구 급증…민원 안들어준다고 100차례 요구도

시행 21년 공공기관 견제 제도

  • 국제신문
  • 임동우 기자
  •  |  입력 : 2019-12-08 19:50:10
  •  |  본지 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부산시 올 6000건… 4년 새 2배
- 괴롭히기성 반복 업무 요구 등
- 사적 용도로 악용 사례도 늘어
- “규제 필요”vs“알권리 침해 우려”

올해로 시행 21년을 맞는 정보공개청구 제도가 ‘공공기관의 투명한 정보공개를 통한 상시적인 감시·견제’라는 원 목적 대신 사적인 용도로 이용되는 사례가 증가하면서 논란을 빚는다. 공공기관은 폭증하는 정보공개청구 업무에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하나, 전문가와 시민단체는 시민 알 권리 제한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우려한다.

부산시는 올 10월까지 모두 5537건의 정보공개청구를 접수했다고 8일 밝혔다. 시는 올해 말이면 청구 건수가 6000건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한다. 이는 2015년 2977건과 비교해 두 배가 넘는 수치다. 시와 부산지역 16개 구·군의 정보공개청구 총건수는 2015년 2만4161건에서 올해(10월까지) 3만4180건으로 40% 이상 증가했다.

1998년 정보공개법이 제정되면서 시행된 정보공개청구는 2004년 법 개정으로 온라인 청구가 시작되며 크게 활성화됐다. 정부와 공공기관에 대한 견제와 감시 강화라는 긍정적 효과를 낳았지만, 손쉬운 정보공개청구가 가능해지면서 부작용도 만만치 않은 실정이다.

실제로 부산 기장군에서는 한 주민이 자신의 민원을 군이 들어주지 않자 지금까지 100여 차례에 걸쳐 같은 내용으로 정보공개청구를 반복하고 있다.

시 산하 공공기관인 부산교통공사도 고충을 호소한다. 교통공사 관계자는 “특정 업체가 제안하는 사업을 거절하자 업체 관계자가 지난 7월부터 지금까지 8차례에 걸쳐 각종 사안에 관해 정보공개를 청구한다”며 “자신이 원하는 정보를 얻지 못하면 담당자에게 전화해 폭언과 욕설을 일삼는다”고 말했다.

학교 과제 작성을 위한 기초자료를 확보하고자 정보공개를 청구하는 대학생이 있는가 하면 일부 시민은 개인적인 호기심 충족을 위해 정보공개를 청구하기도 한다. 이런 까닭에 매년 정보공개 청구 건수가 빠르게 증가하자 부산시와 구·군은 업무에 어려움을 호소한다. 부산진구는 지난달 초 무분별한 정보공개청구에 대응하고자 간담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익명을 요구한 구 관계자는 “국민의 알 권리는 당연히 보장돼야 하나 현행법은 악의적 청구를 막을 방법이 없어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토로했다.

사적 용도로 이용돼 부작용이 적지 않지만, 정보공개청구 제도 정착이 불러온 긍정적 효과는 분명하다. 최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전국 243개 지방자치단체와 307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정보공개를 청구해 이들 기관이 민간단체가 주는 상을 받고자 지난 5년간 시민 세금 93억 원을 쓴 것을 밝혀냈다. 경실련은 단체장 실적 홍보를 목적으로 세금을 낭비한 것을 비판하며 검찰 고발을 예고했다.

전문가와 시민단체는 공공기관이 요구하는 대책 마련이 시민 알 권리 제한으로 이어질까 우려한다. 알권리연구소 전진한 소장은 “악의적 청구를 핑계로 정보공개청구권을 제약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부산경실련 안일규 의정·예산감시팀장은 “현행법으로는 불성실하게 정보를 공개해도 공공기관에 책임을 물을 수 없다. 오히려 이에 대한 처벌 조항 신설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보공개청구 업무가 폭증하면서 직원이 다른 일을 처리하지 못하거나 불성실한 정보공개로 이어지지 않도록 정보공개 부서를 전문화하고 담당 인력을 늘려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행정안전부는 내년 초 전국 243개 지자체 중 정보공개청구 건수가 지난해와 비교해 급증한 50개 지자체에 우선적으로 담당 인력을 1명씩 증원할 계획이다.

임동우 기자

부산시 16개 구·군 정보공개청구 접수 건수

지자체

2015년

2019년

부산시

2977

5537

부산진구

1540

2284

기장군

1503

2178

남구

1279

2016

해운대구

1622

2013

사하구

1374

1933

동래구

1378

1852

북구

1316

1804

수영구

1278

1768

연제구

1240

1729

강서구

1232

1723

금정구

1346

1660

사상구

1278

1599

서구

1288

1599

동구

1218

1543

중구

1186

1490

영도구

1106

1452

*2019년은 10월 말 기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논어 속 ‘사람됨’을 말하다
  2. 2경남정보대학교 ‘2019 글로벌 연수 프로그램 성과보고회’
  3. 3[국제칼럼] 균형발전은 ‘지역 이기주의’가 아니다 /염창현
  4. 4대한제강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성금 1억 전달
  5. 5부산 사하구, 온누비 휠체어 버스 전달식
  6. 6부산진을·기장·창원진해, 총선서 살얼음 승부 예고
  7. 7[과학에세이] ‘스타트렉’이 꿈꾼 미래기술 /이태억
  8. 8마리나업 등록·변경 수수료 폐지…해양관광 활성화 기대
  9. 9‘라임’사태 피해 규모 2조 추산…금융사기 의혹
  10. 10‘드르렁 컥’ 밤새 몸 변화로 수면장애 원인 추적
  1. 1안철수 정계복귀…여야 각당 촉각
  2. 2추미애, 검찰 간부들 질타 “상갓집 추태 개탄스럽다”
  3. 3조경태 "애가 탄다던 문 대통령 영화 관람"
  4. 4유재수 감찰 무마에 친문 실세 총동원
  5. 5文 대통령, 조국 전 장관 정책보좌관 출신 김미경 변호사를 균형인사비서관에 임명
  6. 6불교계 설 선물로 '육포' 보낸 한국당…긴급 회수 소동
  7. 7미 국무부, 해리스 대사 거친 발언에도 "전적으로 신뢰한다"
  8. 8윤창중 “대구 동구 을 출마 … 박근혜 전 대통령 대신해 국민 심판 받겠다”
  9. 9이탄희 “유해용 무죄 판결 화났다 … 보고 싶지 않았던 상황들”
  10. 10文 대통령, 정 총리와 첫 주례회동서 규제혁신 방안 집중 논의
  1. 1‘라임’사태 피해 규모 2조 추산…금융사기 의혹
  2. 2마리나업 등록·변경 수수료 폐지…해양관광 활성화 기대
  3. 3신항 서컨부두 운영사에 부산항터미널 사실상 낙점
  4. 4예금·대출에 이자까지, 금융거래 내역 한눈에
  5. 5“중국 남획 손 놓고 대형트롤만 단속” 어민 반발
  6. 6금융·증시 동향
  7. 7모든 국제여객선 대상 ‘손상제어훈련’ 의무화
  8. 8설 연휴 만기 대출 자동 연장
  9. 9주가지수- 2020년 1월 20일
  10. 10
  1. 1사실상 서울 지하철 파업 예고, 설 연휴엔 어떻게?
  2. 2검찰, 고유정에 사형 구형 “부검결과가 스모킹 건”
  3. 3'우한 폐렴' 확진자 국내 발생…위기경보 '주의'로 상향
  4. 4설 연휴 거가대로 등 경남 민자도로 3곳 무료 통행
  5. 5 국내서 ‘우한 폐렴’ 첫 확진 … 우한 다녀온 중국인 여성
  6. 6심재철 검사 ‘조국 불기소’ 의견 내…“당신이 검사냐” 항의
  7. 7고유정 오늘(20일) 1심 결심 공판 … “계획적 범행” VS “우발적 살인”
  8. 8해수욕장 시설 업체로부터 뇌물 받은 구청 공무원 구속
  9. 9이국종 사의 표명…기로에 선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
  10. 10지자체-지방대 '지방 살리기' 나선다…올해 3곳 선정 1000억 투입
  1. 1AFC 챔피언십 4강 대진 확정, 한국 호주와 결승 진출 다툰다…한국vs호주, 우즈벡vs사우디
  2. 2박인비, LPGA 시즌 개막전 연장 끝 준우승…통산 20승 다음 대회로 미뤄
  3. 3리버풀, 맨유에 전반전 1-0 리드…VAR로 추가 득점은 취소
  4. 4리버풀, 홈에서 맨유 2-0 제압…22G 경기 무패행진, 맨시티와 16점 차로 벌려
  5. 5조현우 국가대표 골키퍼 울산 현대 이적
  6. 6박인비, 물에 빠진 20승의 꿈
  7. 7‘버디 7개’ 임성재, PGA 3번째 톱10
  8. 8한국 여자 테니스 12년 만에 메이저 본선 한나래, 첫 문턱서 좌절
  9. 9리버풀, 라이벌 맨유 2-0 완파…‘무패 우승’ 기록 세울까
  10. 10미국프로풋볼 샌프란시스코, 캔자스시티와 슈퍼볼 격돌
청년 졸업 에세이-1985년생 김지훈·김지혜
서울의 달- 젊은 그대 먼 곳에
'명품마을' 혁신을 찾아서
통영 서피랑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 청소년 남극 체험 선발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