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산업재해 Never Again <4> 공장노동자 참극 되풀이

안전교육도 책임자도 없었다…노동자 탓이 된 죽음의 반복

  • 신심범 기자 mets@kookje.co.kr
  •  |   입력 : 2021-09-27 19:59:56
  •  |   본지 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지난해 공장노동자 469명 사망
- 건설분야 이어 두 번째로 많아

- 부산지역 음식물 폐기업체 직원
- 안전장비 없이 홀로 작업 참변
- 두 달 뒤 다른 업체서 유사 사고
- 영세업장 현장감독 등 대책을

대한민국 직장인 5명 중 1명은 공장에 다닌다. 2019년 통계청 전국사업체조사 기준 전체 사업체 종사자 2272만3272명 중 제조업이 412만3817명(18.1%)으로 가장 많다. 한국인 다수가 공장을 삶터로 둔다는 뜻이다. 제조업으로 묶이지 않는 산업의 공장 노동자를 감안하면, 실제 규모는 이를 훨씬 상회한다.

많은 이들의 삶터인 공장에서 많은 노동자들이 죽고 다친다. 지난해 몸을 다쳤다고 공식 인정받은 제조업 노동자는 2만8840명이다. 단일 업종 중 가장 많은 재해자 수를 기록했다. 회사에서 공상 처리해 집계에서 빠진 이들을 고려하면, 실제 규모는 훨씬 크다. 목숨을 잃은 노동자도 469명에 이른다. 건설업(567명)에 이어 두 번째로 사망자가 많다.

이 때문인지 ‘안전제일’ 같은 표어를 걸어두지 않은 작업장을 찾기 어렵다. 잠깐의 부주의가 인생과 가정을 망친다는 식의 ‘경고 문구’도 흔하다. 여기에는 자기 몸은 자기가 지켜야 한다, 사고의 책임은 노동자에게 있다는 인식이 깔려 있다. 그러나 현실은 다르다. 아무리 주의해도 다칠 수밖에 없는 작업 환경, 그 환경을 관리할 핵심 책임자의 부재가 노동자의 몸을 위협한다.

■“홀로 질식해 숨진 동생, ‘부주의’ 탓인가요”

   
박민희(여·40대·가명) 씨는 지난 추석 동생의 무덤 앞에 두 번 엎드려 절했다. 부산 기장군 정관읍의 한 음식물 폐기업체 직원이었던 그의 동생 고(故) 박모(39) 씨는 지난 5월 24일 쓰레기 지하 처리장 저장소에 빠져 숨졌다. 박 씨 가족은 고인을 경남 밀양의 선산에 모셨다. 그는 “선산에 별로 가고 싶지 않다. 한 번씩 눈을 감고 있으면, 안치실에 있던 동생 모습이 떠오른다”고 했다.

그의 동생은 사고 당일 혼자서 일했다. 2인 1조가 원칙이지만, 전체 직원이 채 10명이 되지 않는 이 작은 회사는 저녁 근무 인원을 1명만 배치했다. 오후 8시께 출근한 고인은 펌프가 고장나 ‘오수가 흘러나오니 저장소 속으로 들어가보겠다’고 회사에 알렸다. 기계가 노후해 하루이틀 고장난 것도 아니니, 혼자 확인해보면 된다고 했다고 한다. 그날 밤 10시께 저장소에 들어간 뒤부터는 전혀 연락이 되지 않았다.

CCTV에는 물이 고여 미끄러운 바닥 위에서 현기증을 느낀 듯 어지러워하던 그가 이내 저장소에 잠기는 장면이 담겨 있었다. 박 씨는 “CCTV 속 동생은 장화와 장갑에 면 마스크 정도만 갖춘 채 그 위험한 곳으로 들어갔다. 밀폐된 작업장이라 질식 위험이 있을 수 있다는 설명이나 교육이 없었던 것으로 안다. 안전관리책임자 또한 300인 이상 사업체에서만 선임하도록 돼 있는 탓에 별도의 책임자가 없었다”고 말했다. 질식을 막을 안전 장구 단 하나, 고인의 작업을 곁에서 보조하는 동료 한 사람만 있었어도 참극은 없었을지 모른다.

고인이 죽었다는 명백한 사실을 두고도 박 씨 가족은 아직도 죽음의 이유를 알지 못한다. 관계기관 그 어느 곳도 고인의 사인을 설명해주지 않았다. 동생을 부검한 경찰은 사인을 ‘미상’으로 처리했다. 일산화탄소 중독에 의한 질식사로 추정되지만, 공식화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었다. 노동청 또한 사건을 조사했고, 동생의 사건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그런데도 노동청은 동생의 죽음에 아무런 설명을 내놓지 않았다. 아직 사건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았다는 이유였다. 왜 고인이 저장소로 간 건지, 무슨 작업을 하다 변을 당한 건지 그 누구도 말해주지 않았다.

■반복되는 사고엔 이유가 있다

   
지난 7월에 발생한 음식물 쓰레기 처리 업체 직원 A 씨 사고 현장. 국제신문DB
집안 막내였던 고인은 사고 2주 전 가족 식사 자리에서 부모님에게 “곧 월급을 받아 등산복을 사줄 테니 조금만 기다리라”고 했다고 한다. 고인과 나눈 마지막 대화였다. 동생이 죽고 약 2달 뒤인 지난 7월 13일, 가족들은 식사 자리에서 또 다른 이가 음식물 처리업체에서 작업 중 숨졌다는 뉴스를 지켜봤다.

뉴스 아나운서가 읽어내린 사고 소식은 박 씨 동생이 당한 사고와 너무나 비슷했다. ‘오늘 새벽 3시 반쯤 부산 기장군 음식물 쓰레기 처리 업체에서 청소업체 노동자 50대 A 씨가 음식물 쓰레기 저장고에 빠졌습니다. 이어 같은 업체 소속 B 씨도 A 씨를 구하려고 저장고에 들어갔다가 빠졌고 구조대가 출동해 두 사람을 구했지만, A 씨는 숨졌고 B 씨는 중상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고인과는 다른 공장에서 숨진 A 씨는 당시 약 3m 깊이의 지하 저장소 위에서 차량 탱크로리에서 버리고 남은 쓰레기를 정리하던 중 바닥에 미끄러지면서 추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자들은 물기가 많은 현장 특성상 바닥에 미끄러지는 사고가 많은 탓에 발을 조금만 헛디뎌도 곧장 목숨을 잃는 이곳에서 별다른 장구도 없이 하루에 수백 t의 음식물 쓰레기를 처리해야 한다. 박 씨의 동생도, A 씨도 그렇게 삶터에서 죽었다.

박 씨는 “뉴스 말미에 동생의 소식도 짤막하게 소개됐다. 어머니는 도저히 밥을 먹지 못하겠다며 숟가락을 내려놨다”고 했다. 그는 또 “유사한 사고가 반복되는 데는 분명 이유가 있다. 노동청에 특별근로감독을 해야 하지 않느냐고 물었지만, ‘관할지청이 할 일’이란 답변만 들었다. 재발 방지를 위해 관계 기관이 좀 더 신경을 기울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심범 기자 mets@kookje.co.kr

※공동기획 : 안전보건공단·국제신문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서부산·원도심 용적률 10% 높인다
  2. 2헤드헌터까지 활용 외부전문가 영입…지역성 부족 우려도
  3. 3한국형 첫 발사체 누리호, 고도 700㎞ 성공적 발사…더미위성은 궤도 못 올려
  4. 4쌍용차 품는 에디슨모터스 “전기차로 테슬라와 경쟁” 포부
  5. 5LH, 일감 몰아줬나…前간부 설립회사 588억 수주
  6. 6알록달록 국화 만발
  7. 7해수부 장관, 북항 트램 유권해석 사과
  8. 8“공공기관 이전 효과 한계점 봉착”
  9. 9화물차 사고 전국 최다, 자갈치역 인근 등 부산 3곳
  10. 10[서상균 그림창] 미래로…과거로
  1. 1해수부 장관, 북항 트램 유권해석 사과
  2. 2여 “윤석열 대통령 돼도 탄핵사유” 야 “이재명 국감 위증 검찰 고발방침”
  3. 3대장동 핑퐁게임…대선 대리전 된 국감
  4. 4이재명 조만간 지사직 사퇴…‘명낙’회동은 미정
  5. 5“스텔라데이지호 침몰…외교부, 수색·구호 등 작업 의지 없었다”
  6. 6부산 여당 시의원들 이재명 지지선언 불발…‘원팀’ 만만찮네
  7. 7윤석열 해명 과정서 또 전두환 두둔 논란
  8. 8TK 집결한 국힘 후보 4인방, 원팀으로 뭉쳐 이재명 때리기
  9. 9이재명 때리고 박정희 찬양하고…야당 후보 보수심장 TK 구애 작전
  10. 10[국감 현장] 대장동 환수조항 누락…야권 “의도적 삭제” 이재명 “보고 못 받아”
  1. 1서부산·원도심 용적률 10% 높인다
  2. 2한국형 첫 발사체 누리호, 고도 700㎞ 성공적 발사…더미위성은 궤도 못 올려
  3. 3쌍용차 품는 에디슨모터스 “전기차로 테슬라와 경쟁” 포부
  4. 4“공공기관 이전 효과 한계점 봉착”
  5. 5화물차 사고 전국 최다, 자갈치역 인근 등 부산 3곳
  6. 6부산항 기항 크루즈 내년 4월 재개
  7. 7해양물류 경쟁력 강화 교류의 장 ‘활짝’
  8. 8부산 관광산업 이끌 스타기업에 ‘미스터멘션’ 등 5곳
  9. 9호박유령·괴물이 점령한 매장…유통가 ‘반갑다, 핼러윈’
  10. 10ETF 날개 단 비트코인, 반년 만에 사상 최고치
  1. 1헤드헌터까지 활용 외부전문가 영입…지역성 부족 우려도
  2. 2LH, 일감 몰아줬나…前간부 설립회사 588억 수주
  3. 3김지현의 청년 관점 <8> 2021 부산청년주간 참가기
  4. 4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258> 뇌경색 증세 나운석 씨
  5. 5오늘의 날씨- 2021년 10월 22일
  6. 6부산도시공사 등 市 산하 5곳 출자·출연기관장 선임
  7. 7‘차량 쌩쌩’ 12차로…육교 원하는 주민, 난색 표하는 강서구
  8. 8해운대 리모델링 조례안 결국 “한도 없음”… ‘그린시티’ 조례 비판
  9. 9부산 스쿨존 ‘잠깐 정차’도 안된다
  10. 10수소차 달리는데…인프라 확충은 ‘브레이크’
  1. 1이다영, 그리스 무대 데뷔 합격점
  2. 2안나린, 8언더 굿샷…첫날 깜짝 단독 선두
  3. 3역시 해결사 호날두…2경기 연속 역전골
  4. 4한국 탁구 내년 1월, 프로리그 출범
  5. 5한국, LPGA 신인왕 6시즌 연속 배출 실패
  6. 6LPGA 한국 200승 역사 쓸까…기장서 별들의 샷
  7. 7황선홍호, U-23 아시안컵 예선 위해 출국
  8. 8메시, 이적 후 첫 멀티골…PSG 구했다
  9. 9밀워키, 개막전서 우승후보 브루클린 제압
  10. 10프로구단-지역 상생 리스타트 <3> 지역과 협업 시즌2 시작해야
김지현의 청년 관점
2021 부산청년주간 참가기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 증세 나운석 씨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위드 코로나 로드맵 제대로 만들길
플라스틱이 뒤덮은 바다 이대로 둘 건가
뉴스 분석 [전체보기]
특별지자체 내년 2월께 출범…사무소 어디 둘지가 난제
부산시, 공영개발로 급선회…재원·사업성 확보 관건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가을맞이 진안 마이산 탐방 外
장성-정읍-임실로 떠나는 가을 꽃구경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결합과 혼인 : 음양의 조화
수석과 암석; 가이아의 현현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OTT(Over The Top) 과열경쟁에 폭력·선정적 콘텐츠 범람 우려
아프간인, 인권·자유 지키려 싸운대요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버려진 플라스틱이 내 몸에 쌓인다니 끔찍해요
세계 공통 그림문자 ‘픽토그램’…척 보면 알아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황령 3터널 추진 땐 재개발 차질…사업 멈춰달라”
이슈 분석 [전체보기]
고무줄 잣대로 리그 중단, KBO 불공정 논란
KBO 부정투구 단속, 투수 흔들기로 변질
편집국장단의 뉴스 클로즈업 [전체보기]
부산백병원 시설확충 못할 땐, 문 닫거나 요양병원 될 수도
CO2 배출 없는 물 분해 ‘그린수소’…부산기업이 개척 선봉
포토뉴스 [전체보기]
폐페트병으로 만든 친환경 운동화
개 식용금지 촉구 현수막
오늘의 날씨- [전체보기]
오늘의 날씨- 2021년 10월 22일
오늘의 날씨- 2021년 10월 21일
  • 맘 편한 부산
  • 2021조선해양국제컨퍼런스
  • 제10회 국제신문 골프대회
  • 제23회부산마라톤대회
  • 극지논술공모전
  • 조선해양사진 및 어린이 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