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북한 석탄 모르고 운반한 선사, 항만 출입금지는 재량권 남용”

법원, 마산해수청 항소 기각 “유엔 결의 이행엔 국내법 필요”

  • 신심범 기자 mets@kookje.co.kr
  •  |   입력 : 2022-02-06 19:54:14
  •  |   본지 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원산지가 위조된 줄 모른 채 북한산 석탄을 운송한 선박 회사를 두고 유엔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를 위반했다며 별다른 검토 없이 항만 출입을 금지한 마산해양수산청에 대해 법원이 ‘재량권을 남용했다’는 판단을 내렸다. 법원은 대북 제재 결의가 이행되려면 국내 법령의 제정이 뒤따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부산고법 창원재판부 행정1부(신숙희 부장판사)는 북한산 석탄을 운송했다며 항만 출입을 제한한 마산해양수산청(이하 마산해수청)을 상대로 선박회사 ‘이스트리버쉬핑’이 제기한 처분 취소 소송 항소심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판결문을 보면 마산해수청은 2019년 2월 28일 해양수산부로부터 파나마 국적 이스트리버호 선박이 유엔안보리 대북 제재를 위반해 국내 무역항 출입 허가 금지 대상이 됐다는 통보를 받았다. 마산해수청은 그 해 3월 4일 각 선박대리점에 해수부의 통보 사항을 전달하고 선박의 출입을 불허했다.

사측은 원산지를 알지 못한 채 이뤄진 운송이었다며 유엔안보리 의결 위반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사측이 배에 실은 석탄은 원산지가 위조된 것이다. 사측에 석탄을 넘긴 A 상선 등은 2018년 6월 20일께 북한산 석탄을 베트남산이라고 속여 쓴 원산지 증명서를 포항세관에 제출했다. 이런 사실을 모른 채 포항항에서 석탄을 수입했고, 세관에 적발된 후에야 북한산이었단 것을 알게 됐다는 설명이다. 이런 사정에 근거해 사측은 2019년 12월 23일 마산해수청에 출입을 허가해 달라고 신청했으나 반려당했다. 한편 원산지를 속인 A 상선 등은 2019년 11월 대외무역법 위반으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1심은 마산해수청이 선박의 항만 출입 불허 처분의 근거와 이유를 제대로 설명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사측은 출입이 막힌 직후 처분의 법적 근거와 함께 원산지를 모른 채 석탄 운송에 선박이 이용됐다는 것만으로 유엔안보리 결의 위반에 해당되는지를 마산해수청에 질의했으나 ‘해수부에 문의하라’는 답을 받았다. 이에 대해 법원은 행정적 행위의 근거를 제대로 밝히지 않는 것은 절차적 위법이라고 봤다.

법원은 또 대북 제재 결의는 국내의 법령 또는 행정 지침이 수립된 이후에야 이행될 수 있다고 봤다. 그런데도 마산해수청이 선박 입·출항과 관리에 관한 법률적 판단 없이 해수부의 통보대로만 처분을 가한 것은 재량권의 일탈·남용이라고 판단했다. 2심 재판부도 마산해수청의 항소를 기각했다.

원고 소송대리인 법무법인 다빈치는 “이번 사건은 유엔안보리 대북제재 결의가 국내법과 마찬가지의 효력을 가진다고 볼 것인지에 대한 최초의 사법적 판단이다. 결의 자체가 국내법과 같은 효력을 가지지 않으며, 별도의 법령을 제정해 이행돼야 한다는 점이 명시됐다”며 “국제법상 상호주의 원칙에 의해 한국 선박도 타국 입항이 금지되는 피해를 입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리모델링 밑그림 나왔다…세대수 느는 단지는 164곳뿐
  2. 2월드컵 ‘집관족’ 덕에 유통가 웃음꽃
  3. 3사하구 다대마을의 아귀찜 간편식 맛보셨나요
  4. 4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초읽기…野 “반헌법적”
  5. 5부산 부동산 경기 침체됐나… 12월 중 709가구만 분양
  6. 6포르투갈 16강 진출 확정, 한국 16강 경우의 수는?
  7. 7세대 증가 없인 분담금·공사비↑…상당수 경제성 걸림돌
  8. 8혼돈의 조별리그…16강 진출팀 아무도 모른다
  9. 9벤투호 가나전 2-3 석패…한국 월드컵 16강행 '빨간불'
  10. 10시멘트 업무개시명령 발동…정부 "불이행시 엄정 대응"
  1. 1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초읽기…野 “반헌법적”
  2. 2"부울경 메가시티 무산으로 관련 예산도 날릴 판"
  3. 3민주당 부산시당 10대 혁신안 발표…'총선 앞으로'
  4. 4민주 30일 이상민 해임안 발의…당정 “국조 보이콧” 으름장
  5. 5尹대통령 "오늘 시멘트 분야 운송거부자 업무개시명령 발동"
  6. 6민주 ‘대통령실 예산’ 운영위 소위 단독 의결…43억 ‘칼질’
  7. 7검찰 “서해 피격사건 은폐”…서훈 前 실장에 구속영장
  8. 8윤 대통령 "중국, 북 비핵화에 영향력 행사해야"
  9. 9이상민 충돌...국정감사·예산심사 파행 위기
  10. 10국힘 "경제유린에 대한 종식 명령" vs 민주 "법적처벌 무기로 희생강요"
  1. 1부산 리모델링 밑그림 나왔다…세대수 느는 단지는 164곳뿐
  2. 2월드컵 ‘집관족’ 덕에 유통가 웃음꽃
  3. 3사하구 다대마을의 아귀찜 간편식 맛보셨나요
  4. 4부산 부동산 경기 침체됐나… 12월 중 709가구만 분양
  5. 5세대 증가 없인 분담금·공사비↑…상당수 경제성 걸림돌
  6. 6시멘트 업무개시명령 발동…정부 "불이행시 엄정 대응"
  7. 7산업은행 부산행 가시화…노조 강력 반발
  8. 8[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23> 항로표지원 김종호
  9. 9‘식물항만’ 된 평택·당진항…부산 레미콘 공장 ‘셧다운’
  10. 10뼈 빠지게 일해도 42세 때 소득 정점…61세부터 '적자'
  1. 1정부, 시멘트 2500명 대상 업무개시명령 집행
  2. 2파업 불참 화물차에 달걀·쇠구슬·욕설 날아들었다
  3. 3동주대, 부산보건대학교로 교명 변경
  4. 4檢, '재산 축소 신고' 오태원 부산 북구청장 기소
  5. 5의료진 태운 상선 기관사…"부친 묘지 아름다워 이장 안해"
  6. 6경찰, 쇠구슬 투척 사건 관련해 화물연대 압수수색
  7. 7이태원 책임자 곧 영장 검토…서울청장도 수사선상 오를 듯
  8. 8진짜 겨울이 왔다...부울경 영하권 추위 찾아와
  9. 9해운대구서 트럭 적재함에 실린 크레인이 버스 충격
  10. 10부산 초중고 현장체험 예산 대폭 삭감
  1. 1포르투갈 16강 진출 확정, 한국 16강 경우의 수는?
  2. 2혼돈의 조별리그…16강 진출팀 아무도 모른다
  3. 3벤투호 가나전 2-3 석패…한국 월드컵 16강행 '빨간불'
  4. 4자신만만 일본 ‘자만’에 발목…절치부심 독일은 ‘저력’ 발휘
  5. 5'만찢남' 조규성, 벤투호 에이스로 우뚝
  6. 6경기종료 후 벤투 레드카드 가능하나… 코너킥도 의견 분분
  7. 7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1월 30일
  8. 8전세계 홀린 조규성, 가나 골망 뒤흔들까
  9. 9[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겁 없는 가나 초반에 기죽여야…공격수 ‘골 욕심’ 내라”
  10. 10[조별리그 프리뷰] 에콰도르-세네갈
우리은행
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사진작가 된 교장샘 "귀촌 뒤 60여 국 출사, 로망 이뤘죠"
UN공원에 잠든 용사들…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의료진 태운 상선 기관사…"부친 묘지 아름다워 이장 안해"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