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91> 머리와 다리 ; 생명체 모양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2-11-21 19:35:50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심심풀이 땅콩이랑 같이 마른 오징어를 먹을 때 가장 맛없는 부위는? ①머리 ②몸통 ③다리. 만일 이런 문제가 주어진다면 ①번이라고 대답하기 쉽다. 가운데 두툼한 몸통은 살이 부드러워 맛있고 아래쪽 다리는 질겨도 그런대로 씹는 맛이 난다. 하지만 위쪽 머리 부위는 억세고 퍽퍽하며 별맛이 없다. 그런데! 이 문제는 오징어라는 생명체를 전혀 모르고 낸 잘못된 문제다. 문제 자체가 오류다.

머리 아래 다리 두족류 몸통 아래 다리 외계인.
오징어 문어 낙지 등은 두족류(頭足類)다. 머리(頭) 아래 다리(足)가 달려서다. 사람은 몸통 아래 다리가 있지만 오징어는 머리 아래 다리가 있다. 즉 오징어는 위로부터 지느러미-몸통-머리-다리의 순으로 되어 있다. 우리가 오징어 머리라고 하면서 맛없게 먹었던 부위는 실은 머리가 아니라 지느러미다. 지느러미 아래로 내장과 항문이 들어 있는 몸통이 있다. 그 아래로 눈과 입이 있는 머리가 있다. 오징어 눈깔이 달린 부위다. 그 아래로 오징어 다리가 있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팔(腕)과 발다리(足脚)다. 그러므로 오징어를 먹을 때 가장 맛없는 부위는? ①지느러미 ②몸통 ③머리 ④다리. 이렇게 문제를 옳게 냈어야 했다.

두족류 중 팔완목(八腕目)에 속하며 8개 다리를 가진 문어 낙지 주꾸미는 몸통 바깥쪽 지느러미가 작고 얇기에 지느러미를 머리로 오해할 일이 없다. 그러나 십완목(十腕目)에 속하며 10개 다리를 가진 오징어 한치 꼴뚜기는 몸통 위 지느러미가 비교적 크기에 지느러미가 머리처럼 보인다. 또한 오징어 한치 꼴뚜기는 몸통 아래 머리 부위가 문어 낙지 주꾸미보다 비교적 잘 드러나 보인다.

이들 두족류 연체동물들은 어째서 머리 아래 다리가 붙어 있는 걸까? 팔다리가 머리 아래 붙은 포유류는 아마도 없을 것이다. 포유류인 인간의 관점에서 보자면 머리와 몸통이 뒤바뀐 꼴이다. 그러니 오징어 가장 위에 있는 지느러미를 머리라고 오해하는 일이 생기는 것이다.

오징어처럼 머리 아래 다리가 달렸다고 해서 비정상적 잘못된 모양은 아니다. 마찬가지로 인간처럼 몸통 아래 다리가 달렸다고 정상적 잘된 모양은 아니다. 제각각 그냥 그렇게 발생한 몸의 모양이 생존에 적합해서 그렇게 되었을 뿐이다.

만일 언젠가 오징어와 문어 등 두족류 동물들이 높은 지능을 가지게 되어 해저문명을 이루어 육상문명을 이룬 인류와 비등하게 소통하게 된다면? 머리 아래 팔다리가 달린 저들과 달리 거꾸로 몸통 아래 팔다리가 달린 인간을 어찌 보게 될까? 만일 우주 저 먼 곳에 문명을 이룬 생명체가 있다면 우리 인간처럼 머리-몸통-팔다리로 이루어져 있을까?

ET 등의 공상과학 영화에 나온 머리-몸통-팔다리 모양의 외계인 모습은 기괴하다. 그러나 머리-몸통-팔다리로 이루어진 인간의 관점에서 사람 모양 비슷하게 만든 제작물이다. 또한 인간이 지금과 같은 모양으로만 산다는 보장도 못 한다. 수십만 년-수백만 년-수천만 년-수억 년-수십억 년 장구한 시간과 세월 속에서 머리-몸통-팔다리 생명체와 영 다른 모양의 생명체가 변화무쌍하게 등장하게 될지 아무도 모른다. 인간 관점의 좁은 생각에서 벗어날 일이다. 그래야 그럴듯한 상상이 파노라마처럼 넓게 펼쳐진다. 이매진 Imagine!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국내엔 자리 없다…강리호 대만행 모색
  2. 2인천 송도처럼…가덕도 경제자유구역 지정 추진
  3. 3중대재해법 1호 사건, 재판부 배당 오류에 판결 무효될 뻔
  4. 4낙동강 녹조 줄여라…환경부, 녹조 대응 인공지능 등 도입
  5. 5지방세·관세 감면, 인프라 국비 지원…기업유치 날개 기대
  6. 6정신장애인은 잠재적 범죄자? 부산 기초의원 발언 ‘도마 위’
  7. 7‘겨울 호캉스’ 유혹…남국의 휴양지 기분 가까이서 즐겨요
  8. 8수협중앙회장 16일 선거…부경 출신 3파전
  9. 9위성도 없던 시절, 도시 그림 어떻게 그렸을까
  10. 10다급해진 친윤의 安 때리기…장제원은 역풍 우려 몸 낮추기
  1. 1다급해진 친윤의 安 때리기…장제원은 역풍 우려 몸 낮추기
  2. 2황성환 부산제2항운병원장, 부산중·고교 총동창회장 취임
  3. 3“지방분권 개헌…재원·과세자주권 보장해야”
  4. 4친윤에 반감, 총선 겨냥 중도확장…안철수 심상찮은 강세
  5. 5[정가 백브리핑] 방송엔 보이는데 지역행사에선 잘 안 보이는 전재수
  6. 6巨野 상대로. TK 상대로 '나홀로 외로운 싸움' 하는 김도읍 최인호 의원
  7. 7'천공' 관저 개입 논란 재점화, 대통령실 "전혀 사실 아냐"
  8. 8국힘 전대 다자·양자대결 조사서 '안', '김'에 승..."'나'·'유' 표심 흡수"
  9. 9장제원 "사무총장설은 음해, 차기 당지도부서 임명직 맡지 않겠다"
  10. 10安 “가덕신공항 절차 앞서 TK와 동시추진 문제없다”
  1. 1‘겨울 호캉스’ 유혹…남국의 휴양지 기분 가까이서 즐겨요
  2. 2수협중앙회장 16일 선거…부경 출신 3파전
  3. 3명륜동 옛 부산기상청 부지에 ‘보건복지행정센터’ 서나
  4. 4‘빌라왕 사기’ 막는다…보증대상 전세가율 100→90%
  5. 5‘슬램덩크 와인 마시며 추억여행’ 와인 마케팅 열올리는 편의점
  6. 6BNK금융 당기순익 지난해 8102억 원
  7. 7저탄소 연근해어선 보급…이중규제 단순화해야
  8. 8‘럭셔리’ 추가된 롯데백화점 웨딩페어
  9. 9연금 복권 720 제 144회
  10. 10주가지수- 2023년 2월 2일
  1. 1인천 송도처럼…가덕도 경제자유구역 지정 추진
  2. 2중대재해법 1호 사건, 재판부 배당 오류에 판결 무효될 뻔
  3. 3낙동강 녹조 줄여라…환경부, 녹조 대응 인공지능 등 도입
  4. 4지방세·관세 감면, 인프라 국비 지원…기업유치 날개 기대
  5. 5정신장애인은 잠재적 범죄자? 부산 기초의원 발언 ‘도마 위’
  6. 6총경회의 간 넷 중 3명 112팀장 발령…부산 경찰 “찍어내기 인사” 부글부글
  7. 7부산 에코델타시티 특수학교 2026년 문 연다
  8. 8치어 떼죽음 부른 좌광천, 원인은 구리 등 중금속 폐수
  9. 9포괄임금제 손 본다…상생임금위 발족
  10. 104·19혁명 기록 세계유산 추진, 가야 고분군도 올해 등재 도전
  1. 1국내엔 자리 없다…강리호 대만행 모색
  2. 2맨유 트로피 가뭄 탈출 기회…상대는 ‘사우디 파워’ 뉴캐슬
  3. 3WBC에 진심인 일본…빅리거 조기 합류 위해 보험금 불사
  4. 4‘셀틱에 녹아드는 중’ 오현규 홈 데뷔전
  5. 5한국 테니스팀, 2년 연속 국가대항전 16강 도전
  6. 6새 안방마님 유강남의 자신감 “몸 상태 너무 좋아요”
  7. 7꼭두새벽 배웅 나온 팬들 “올해는 꼭 가을야구 가자”
  8. 8새로 온 선수만 8명…서튼의 목표는 ‘원팀’
  9. 9유럽축구 이적시장 쩐의 전쟁…첼시 4400억 썼다
  10. 10오일머니 등에 업은 아시안투어, LIV 스타 총출동
우리은행
사진가 김홍희의 Korea Now
그대 단단히 딛고 선 바로 지금, 인생 다시 없을 뜨거운 시절 아니겠소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4인 이하 영세업체가 86.9%…총생산 강서구 20% 불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