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대 의예 284, 부경대 경영 220, 동아대 간호 219점

가채점으로 본 대학 합격선

  • 김미희 기자 maha@kookje.co.kr
  •  |   입력 : 2022-11-24 19:58:22
  •  |   본지 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국어 쉬워 합격점 최대 15점 ↑
- 부산대 인문계 6~13점 오를 듯
- 동의대 한의예과 자연계 267점
- 서울대 경영학과 282점 등 예상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가채점 결과 부산지역 주요대학 합격 점수가 전년보다 최대 15점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역대급 불수능’이었던 지난해보다 국어영역이 쉬워져 상위권 학생들 점수대가 높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부산지역 최상위권 학과 지원 가능 점수는 수능 원점수 기준 인문계 245점, 자연계는 248점으로 예상된다. 또 의·약학계열의 경우 부산대 의예과 284점, 인제대 의예과 283점, 동의대 한의예과(자연) 267점이 합격선으로 예측된다.
지난 18일 고3 수험생들이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의 가채점을 하고 있다. 올해 부산지역 실제 수능 응시자는 2만5190명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국어 쉬워 상위권 점수대 ↑

부산시교육청 소속 부산학력개발원 부산진학지원단은 2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 시험 가채점 결과 분석’을 공개했다. 가채점 분석에는 부산지역 97개교 1만2261명이 참여했다. 이 중 사회탐구(2) 응시자는 5616명, 과학탐구(2) 응시자는 6126명으로 과학탐구 응시자가 510명 더 많다.

지난해 수능과 비교했을 때 국어·수학·사탐(2) 응시자는 올해 누적비 기준 상위 1% 이내는 1~4점, 30% 이내는 8, 9점, 50% 이내는 5~7점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어·수학(미적분·기하)·과탐(2) 응시자는 올해 누적비 기준 상위 1% 이내는 4~7점, 30% 이내는 9~11점, 50% 이내는 9, 10점 상승할 것으로 점쳐진다.

이 같은 수능 점수 상승은 전년에 비해 국어가 쉽게 출제됐기 때문이다. 수학영역은 지난해보다 초고난도 문제가 줄어 상위권의 체감 난도는 낮아졌으나, 중간 난도의 문항이 다수 출제돼 중위권의 체감 난도는 높았을 것으로 점쳐진다. 영어영역은 전년 수능보다 다소 쉽게 출제돼 90점 이상 1등급 비율이 소폭 오를 것으로 보인다.

사회탐구영역 중 한국지리와 동아시아는 지난해에 비해 다소 쉽게 출제됐지만, 나머지 과목은 지난해보다 어려웠다. 과학탐구영역은 화학 Ⅰ,Ⅱ가 어려웠고, 물리학 Ⅰ과 지구화학Ⅱ는 전년보다 다소 쉬웠다. 한국사는 다소 어렵게 출제돼 40점 이상 1등급 비율이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1~4등급까지의 누적 비율이 지난해와 비슷해 대입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인문계열의 부산대 지원 가능 점수대는 지난해보다 6~13점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부경대는 4~9점, 동아대는 전년 대비 3, 4점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일부 하위권 모집단위의 지원 가능한 점수대는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3~5점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자연계열에서는 부산대는 9~15점, 부경대와 동아대는 6~15점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부산지역 의예과 4곳 275~284점

부산지역 대학 의예과 지원 가능 점수는 원점수 기준 부산대 284점, 인제대 283점, 동아대 280점, 고신대 275점이다. 한의예과는 부산대 274점, 동의대(인문) 272점, 동의대(자연) 267점이다. 부산대 치의예과 275점, 부산대 약학과 272점, 경성대 약학과 266점, 인제대 약학과(자연) 268점 등이다.

지역 대학 인문계열 지원 가능 점수를 보면 부산대 경제학부 245점, 부산대 경영학과 243점, 부경대 경영학부 220점, 부경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218점, 동아대 석당인재학부 212점, 동아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203점 등이다. 자연계열은 부산대 수학교육과 248점, 부산대 전자공학과 247점, 부경대 컴퓨터·인공지능공학부 220점, 부경대 수산생명의학과 224점, 동아대 간호학과 219점, 동아대 화학공학과 193점이다.

서울 주요대학 지원 가능점수를 보면 인문계열은 서울대 경영 282점, 연세대 경영 279점, 고려대 경영 276점, 성균관대 글로벌경영 268점, 서강대 경영 266점 등으로 나타났다. 자연계열은 서울대 컴퓨터공학 282점, 연세대 시스템반도체 272점, 고려대 사이버국방 271점, 성균관대 반도체시스템 266점, 한양대 반도체공학 264점으로 예측된다.

진학지원단 관계자는 “다음 달 9일 수능성적표가 나오면 지원 가능성을 예측할 수 있도록 대학별 반영비율을 고려한 환산점 기준 배치 참고표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부산 주요 대학 정시 지원 가능점수

인문:국어/수학/사탐(2) [300점]

자연:국어/수학(미적분,기하)/과탐(2) [300점]

부산대

인문

자연

경영학과

243

수학교육과

248

국어교육과

242

화공생명공학전공

247

관광컨벤션학과

238

컴퓨터공학전공

246

윤리교육과

234

통계학과

237

경제학부

245

전자공학과

247

행정학과

241

기계공학부

245

심리학과

238

재료공학부

239

영어영문학과

234

생명과학과

235


부경대

인문

자연

경영학부

220

컴퓨터·인공지능학부

220

글로벌자율전공학부

218

글로벌자율전공학부

215

행정복지학부

216

의공학전공

209

사학과

210

물리학과

196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218

수산생명의학과

224

국제지역학부

212

전기공학부

213

해양수산경영경제학부

210

공업화학·고분자공학부

201

일어일문학부

205

환경지질과학전공

194


동아대

인문

자연

석당인재학부

212

간호학과

219

경찰학과

205

컴퓨터공학과

200

경제학과

194

분자유전공학과

181

중국학과

185

생명자원산업학과

171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203

화학공학과

193

행정학과

200

건축학과

188

글로벌비즈니스학과

189

정보수학과

175

한국어문학과

176

조경학과

168

※자료:부산시교육청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교대역 ‘35년 터줏대감’ 한양프라자 역사 속으로…
  2. 2부산시 “가덕, 중추공항화 건의”
  3. 3가덕신공항 공법 3월에 결론낸다
  4. 4치질 수술, 고무줄 대신 ‘바나나클립’으로 치핵 묶어 출혈 잡았다
  5. 5통학로 정비 빛나는 협업…해운대 운봉초 5개월 만에 안전 찾았다
  6. 6수술대 오른 ‘실업급여’…현금 지원 대폭 줄인다
  7. 7‘TK신공항’ 놀란 부산 여권 “가덕신공항 조기개항 총력전”
  8. 8스마트나라요양병원- 노인성 질환·암 양한방 협진 치료…낙동강 뷰에 호텔급 편의시설
  9. 9어르신들, 키오스크 앞에서 당황마세요
  10. 10“일본 등 견학, 자존심 건 투자…요양병원 패러다임 바꿀 것”
  1. 1가덕신공항 공법 3월에 결론낸다
  2. 2‘TK신공항’ 놀란 부산 여권 “가덕신공항 조기개항 총력전”
  3. 3‘신공항 치킨게임’ 부산 국힘·부산시 규탄 목소리
  4. 4與전대 최고위원 레이스도 후끈
  5. 5대통령실 방통위 감찰 이어 공영방송 이사진 줄소환 예고...타깃은?
  6. 6유승민 국민의힘 대표 불출마…“폭정 막을 것”
  7. 7"또 다시 검찰과 전쟁?"...민주당 추가 검찰개혁 논의 시동
  8. 8여야 120명 ‘초당적 정치개혁 모임’ 출범…선거제 개편 첫발
  9. 9李 “오라니 또 간다, 대선패자의 대가” 檢 탄압 프레임 부각
  10. 10윤 대통령 부부, 오늘 캄보디아 소년 로타 만난다
  1. 13월 말부터 규제지 다주택자 LTV 최대 30% 허용..."효과는 글쎄..."
  2. 2국적선원 8년새 12% 줄어…산학관 해법 찾는다
  3. 3삼성전자 반도체 겨우 적자 면해 '어닝 쇼크', 주가도 약세
  4. 4기아의 니로EV, ‘가장 안전한 차’로 뽑혀
  5. 5지난해 12월 부산지역 주택매매 거래량, 전년 동기 비해 ‘반토막’
  6. 6금리·물가·환율 ‘3고’…시중은행 연체율 꿈틀
  7. 7해수부, 청년 대상으로 어선 임대사업 시행
  8. 8상위 1% 가구 주택 수 평균 5채…공시가 합계 34억 원
  9. 9미생물로 에어컨 냄새 없앤다…현대차, '디 올 뉴 코나'에 적용된 신기술 와우
  10. 101인 가구 청년 절반 이상 “불규칙한 식사가 가장 큰 골칫거리”
  1. 1부산교대역 ‘35년 터줏대감’ 한양프라자 역사 속으로…
  2. 2부산시 “가덕, 중추공항화 건의”
  3. 3통학로 정비 빛나는 협업…해운대 운봉초 5개월 만에 안전 찾았다
  4. 4수술대 오른 ‘실업급여’…현금 지원 대폭 줄인다
  5. 5어르신들, 키오스크 앞에서 당황마세요
  6. 6“김해 의생명산업 특화, 국내 4대 거점 도약 포부”
  7. 7“에듀테크 활용…부산형 교육사다리 만들 것”
  8. 8국민연금 보험료율 15%로 인상? 복지부 “정부안 아니다”
  9. 9한파 지난 부산 울산 경남 오전 -8~0도....낮 최고 9~11도
  10. 10오늘의 날씨- 2023년 1월 31일
  1. 1황성빈 140% 인상, 한동희 ‘옵션’ 계약
  2. 2김민석 “포지션 상관없이 1군 목표”…이태연 “누구도 못 칠 강속구 만들 것”
  3. 3쇼트트랙 안현수 국내 복귀 무산
  4. 4조코비치 호주오픈 10번째 우승…테니스 세계 1위 탈환
  5. 5“김민재 환상적” 적장 모리뉴도 엄지척
  6. 6아픈손가락 윤성빈, 롯데는 포기 안했다
  7. 7푸틴 훈장 안현수 국내 복귀 실패..."이중국적 해명 뒤 연금 일시불 들통"
  8. 8또 신기록…‘빙속여제’ 김민선 폭풍 질주
  9. 943초 만에 ‘쾅’ 이재성 2경기 연속 벼락골
  10. 10의심받던 SON, 골로 증명한 클래스
우리은행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4인 이하 영세업체가 86.9%…총생산 강서구 20% 불과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수리조선 쇠퇴에 지역 휘청…젊은 일꾼 다 떠나 맥 끊길 판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