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95> 성선 성악 이기 이타 : 인간 본성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2-12-19 20:22:52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자는 좋게 말해서 융통적 글자이며 안 좋게 말해서 모호한 글자다. 어떤 한자가 가진 뜻은 전혀 반대의 뜻이 되기도 한다. 쉬운 예로 子(자)가 그렇다. 어린아이인 子가 높은 스승을 뜻하기도 한다. 자가 붙은 인물은 엄청난 성인이다. 공자 맹자 노자 장자 열자 순자 한비자 한자 묵자 손자 관자 주자 등…. 내 머릿속을 아무리 샅샅이 뒤져도 열 명 남짓이다. 박 씨인 나는 아무리 노력해도 박자(朴子)가 될 수 없다. 그런데 짧은 말씀만으로 위대한 자급(子級) 반열에 오른 인물이 있으니 고불해(告不害 BC 420~350)다. 고자(告子)로 불린다. 성적 불구인 고자(鼓子)가 아니다.

성선과 성악 그리고 이기와 이타 사이
도대체 고자는 무슨 말을 했길래 높은 스승인 자급 성인으로 등극했을까? 고자의 발언은 ‘맹자’에 기록되어 있다. 고자 왈(曰), 사람의 본성은 물과 같아서 물길이 동쪽이면 동쪽으로 흐르고 물길이 서쪽이면 서쪽으로 흐르듯이 사람의 본성 자체에 선과 불선의 구분이 없다고 했다. 이런 당돌한 고자의 발언에 맹자는 발끈했다. 위에서 아래로 흐르는 물의 본성이 있듯이 사람의 본성에도 인의를 바탕으로 하는 성선(性善)이 있다 했다. 순자의 성악설과 대비되는 맹자의 성선설이다. 이런 이분법적 구분을 해체하며 고자는 인간의 본성에 선과 악이 구분이 없다고 한 것이다. 이른바 고자의 성무선악설(性無善惡說)이다.

고대 그리스와 로마에선 인간 본성이 악하다고 여기지는 않았다. 인간의 선한 윤리를 생각했다. 중세 시대에 인간의 본성은 존엄해졌다. 하나님 형상대로 태어난 인간이기에 인간은 하나님의 선함을 추구하며 살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근대에 들어서 홉스(Thomas Hobbes 1588~ 1679)는 이기적 본성이 악에 가깝다고 여겼다. 로크(John Locke 1632~1704)는 이성적 본성이 선에 가깝다고 여겼다. 현대에 들어설 무렵 선과 악 논쟁에 강력한 펀치를 날린 이가 있으니 포스트모더니즘의 문을 열어젖힌 니체(Friedrich Nietzsche 1844~1900)다. 그는 선과 악의 절대적 구분을 와장창 깨트렸다. 인간 본성엔 선과 악이 없다고 했던 고자의 2300년 후 환생이 니체 아닐까? 니체를 고자처럼 니자(尼子)로 치켜세울 만하다.

니체 이후 성선과 성악에 관해 딱 한쪽으로만 주장하는 사람은 별로 없다. 다만 철학적 본성 논쟁은 생물학으로 번졌다. 성선설-성악설과 결이 다른 이기성-이타성 논쟁이다. ‘이기적 유전자’라는 책은 논쟁에 불을 지폈다. 사실 분자 덩어리 생명정보인 유전자가 무슨 이기성을 가지겠는가? 진화생물학자인 이 책의 저자는 유전자가 이기적이라고 주장하지도 않았다. 은유적으로 과장된 책 제목이었다. 그런데도 유전자 중심주의는 번져갔다. 정말로 우리는 이기적 유전자가 하는 대로 조종당하는 생존기계에 불과할까? 이에 반발하는 학설이 나오며 ‘이타적 유전자’ 라는 책도 나왔다. 경쟁하는 개체의 이기적 유전자와 협력하는 집단의 이타적 유전자 중 무엇이 동물의 행동을 결정할까? 이러한 논쟁은 경제학으로까지 확대되었다. 인간의 경제적 행동은 이기성과 이타성 중 무엇을 근간으로 할까? 주관적 견해로는 성악설>성선설, 이기성>이타성이다. 한쪽으로 쏠리지 않는다. 인간은 특히 단순히 설명될 수 없는 아주 복잡한 생명체다. 누군가 한 방에 간단명료하게 인간의 본성을 설명한다면? 그를 고자처럼 자급 반열에 올릴 만하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사직구장 돔 아닌 ‘개방형’ 재건축…2029년 개장
  2. 2롯데 3년은 사직구장 못 쓴다…대체구장 선정 놓고 고심
  3. 3업체 간 소송·충돌에…3년째 문도 못 연 엘시티 워터파크
  4. 4캐시백 5% 위기의 동백전…인천은 최대 17% 돌려준다
  5. 5오시리아 상가공실 해법은…주거 허용 vs 관광 활성화
  6. 6100만명에 여행비·휴가비 지원‥정부, 600억 원 푼다
  7. 7민주, 산은 이전 공식반대 내년 부산 총선 빅이슈로
  8. 8학원 못 가는 서부산 학생 위해…‘인강’ 구축 등 730억 투입
  9. 9엑스포 실사 맞춰…북항 내달 3일 전면개방
  10. 10與 MZ 구애 공들이는데…김재원 잇단 극우 행보에 화들짝
  1. 1민주, 산은 이전 공식반대 내년 부산 총선 빅이슈로
  2. 2與 MZ 구애 공들이는데…김재원 잇단 극우 행보에 화들짝
  3. 3“발탁인사 다 물러나야” “비교적 골고루 임명” 이재명 당직개편 충돌
  4. 4대통령 대법원장 임명 제한 개정안 발의...퇴임 6개월 전 野 견제
  5. 5"국민연금 보험료율, 수급개시 연령 모두 올려야"
  6. 6한 총리 "5월초 코로나 확진자 격리의무 7일서 5일로 단축"
  7. 7교과서 왜곡으로 보답한 日에 난감한 尹정부, 野 "간쓸개 내주고 뒤통수 맞은격"
  8. 8오늘 당정 양곡관리법 개정안 반대 굳힐 듯...尹 거부권 '초읽기'
  9. 9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전격 사퇴 "국정운영에 부담되지 않겠다"
  10. 10북한, 전술핵탄두 공개…7차 핵실험 임박?
  1. 1캐시백 5% 위기의 동백전…인천은 최대 17% 돌려준다
  2. 2오시리아 상가공실 해법은…주거 허용 vs 관광 활성화
  3. 3100만명에 여행비·휴가비 지원‥정부, 600억 원 푼다
  4. 4엑스포 실사 맞춰…북항 내달 3일 전면개방
  5. 5“매물 있다더니 가보니 팔렸다고 발뺌”… 부동산 불법 광고 여전히 판친다
  6. 65월부터 한국 입국할 때 '휴대품 신고서' 안 써도 된다
  7. 730만 원 빌리려 사채 기웃…‘대출 한파’ 서민 벼랑 끝 내몬다
  8. 8승학터널 민자사업 본궤도 오른다…부산엑스포 전 개통
  9. 9고리 2호기 다음 달 8일 일단 멈춘다…2025년 6월 재가동
  10. 10‘천원의 아침밥’ 수혜 인원 150만 명으로 확대
  1. 1사직구장 돔 아닌 ‘개방형’ 재건축…2029년 개장
  2. 2업체 간 소송·충돌에…3년째 문도 못 연 엘시티 워터파크
  3. 3학원 못 가는 서부산 학생 위해…‘인강’ 구축 등 730억 투입
  4. 4부산시 대중교통 월4만5000원 초과 시 동백전으로 환급
  5. 5계엄령 문건 주도 조현천 체포...촛불시위 진압 계획 드러날까?
  6. 6전두환 손자 전우원 불구속, 오늘 광주 가서 사과하나
  7. 7학교 급식종사자 31일 총파업...빵 등 대체식 준다
  8. 8코로나 확진자 격리 7월부터 완전 해제, 5월엔 7일→5일 격리로
  9. 9남해고속도 마산 요금소 인근 탑차·트럭 충돌…1명 사망
  10. 10부울경초광역경제동맹추진단 공식 출범
  1. 1사직구장 돔 아닌 ‘개방형’ 재건축…2029년 개장
  2. 2롯데 3년은 사직구장 못 쓴다…대체구장 선정 놓고 고심
  3. 31번 안권수 유력…롯데 발야구가 기대된다
  4. 416년 만에 구도 부산서 별들의 잔치
  5. 5부산 아마 야구 출신 기업인 자신 이름 딴 대회 '성공적'..."서정수배 매년 개최"
  6. 6감 잡은 고진영, LA서 시즌 2승 노린다
  7. 7새신랑 김시우, 텍사스서 ‘명인열전’ 샷감 예열
  8. 8아이파크, 국내 첫 ‘로컬 스카우터’ 도입
  9. 9흔들리는 믿을맨…부디 살아나 ‘준용’
  10. 10토트넘 콘테 경질…손흥민 입지 변화 불가피
위기가정 긴급 지원
치료비 부담, 가정 해체 위기…도움 절실
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극단 운영하다 파산, 평화를 염원하는 학춤명인으로 재기
  • 다이아몬드브릿지 걷기대회
  • 제11회바다식목일
  • 코마린청소년토론대회
  • 제3회코마린 어린이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