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95> 성선 성악 이기 이타 : 인간 본성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2-12-19 20:22:52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자는 좋게 말해서 융통적 글자이며 안 좋게 말해서 모호한 글자다. 어떤 한자가 가진 뜻은 전혀 반대의 뜻이 되기도 한다. 쉬운 예로 子(자)가 그렇다. 어린아이인 子가 높은 스승을 뜻하기도 한다. 자가 붙은 인물은 엄청난 성인이다. 공자 맹자 노자 장자 열자 순자 한비자 한자 묵자 손자 관자 주자 등…. 내 머릿속을 아무리 샅샅이 뒤져도 열 명 남짓이다. 박 씨인 나는 아무리 노력해도 박자(朴子)가 될 수 없다. 그런데 짧은 말씀만으로 위대한 자급(子級) 반열에 오른 인물이 있으니 고불해(告不害 BC 420~350)다. 고자(告子)로 불린다. 성적 불구인 고자(鼓子)가 아니다.

성선과 성악 그리고 이기와 이타 사이
도대체 고자는 무슨 말을 했길래 높은 스승인 자급 성인으로 등극했을까? 고자의 발언은 ‘맹자’에 기록되어 있다. 고자 왈(曰), 사람의 본성은 물과 같아서 물길이 동쪽이면 동쪽으로 흐르고 물길이 서쪽이면 서쪽으로 흐르듯이 사람의 본성 자체에 선과 불선의 구분이 없다고 했다. 이런 당돌한 고자의 발언에 맹자는 발끈했다. 위에서 아래로 흐르는 물의 본성이 있듯이 사람의 본성에도 인의를 바탕으로 하는 성선(性善)이 있다 했다. 순자의 성악설과 대비되는 맹자의 성선설이다. 이런 이분법적 구분을 해체하며 고자는 인간의 본성에 선과 악이 구분이 없다고 한 것이다. 이른바 고자의 성무선악설(性無善惡說)이다.

고대 그리스와 로마에선 인간 본성이 악하다고 여기지는 않았다. 인간의 선한 윤리를 생각했다. 중세 시대에 인간의 본성은 존엄해졌다. 하나님 형상대로 태어난 인간이기에 인간은 하나님의 선함을 추구하며 살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근대에 들어서 홉스(Thomas Hobbes 1588~ 1679)는 이기적 본성이 악에 가깝다고 여겼다. 로크(John Locke 1632~1704)는 이성적 본성이 선에 가깝다고 여겼다. 현대에 들어설 무렵 선과 악 논쟁에 강력한 펀치를 날린 이가 있으니 포스트모더니즘의 문을 열어젖힌 니체(Friedrich Nietzsche 1844~1900)다. 그는 선과 악의 절대적 구분을 와장창 깨트렸다. 인간 본성엔 선과 악이 없다고 했던 고자의 2300년 후 환생이 니체 아닐까? 니체를 고자처럼 니자(尼子)로 치켜세울 만하다.

니체 이후 성선과 성악에 관해 딱 한쪽으로만 주장하는 사람은 별로 없다. 다만 철학적 본성 논쟁은 생물학으로 번졌다. 성선설-성악설과 결이 다른 이기성-이타성 논쟁이다. ‘이기적 유전자’라는 책은 논쟁에 불을 지폈다. 사실 분자 덩어리 생명정보인 유전자가 무슨 이기성을 가지겠는가? 진화생물학자인 이 책의 저자는 유전자가 이기적이라고 주장하지도 않았다. 은유적으로 과장된 책 제목이었다. 그런데도 유전자 중심주의는 번져갔다. 정말로 우리는 이기적 유전자가 하는 대로 조종당하는 생존기계에 불과할까? 이에 반발하는 학설이 나오며 ‘이타적 유전자’ 라는 책도 나왔다. 경쟁하는 개체의 이기적 유전자와 협력하는 집단의 이타적 유전자 중 무엇이 동물의 행동을 결정할까? 이러한 논쟁은 경제학으로까지 확대되었다. 인간의 경제적 행동은 이기성과 이타성 중 무엇을 근간으로 할까? 주관적 견해로는 성악설>성선설, 이기성>이타성이다. 한쪽으로 쏠리지 않는다. 인간은 특히 단순히 설명될 수 없는 아주 복잡한 생명체다. 누군가 한 방에 간단명료하게 인간의 본성을 설명한다면? 그를 고자처럼 자급 반열에 올릴 만하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아르떼뮤지엄 교통대란이 다시 불 지핀 ‘영도 트램’ 논의
  2. 2생계 끊길까봐…불안감에 일흔 넘어도 일 못 놓는 노인들
  3. 3계약해지권 주고, 4000만 원 할인…건설사 “미분양 줄여라”
  4. 460년대생도 불안…3명 중 1명은 “난 고독사 할 것”
  5. 5북항에 ‘글로벌 창업혁신 거점’…기회특구와 시너지
  6. 6부산 동·서·영도구 체류인구마저 최저 수준(종합)
  7. 7시·해수부 ‘노조 보상’ 극적 합의…자성대 부두 이전 급물살
  8. 8尹 “지방에 과감한 권한이양을”…朴시장 “외국인 비자 개선해야”
  9. 9수영하수처리장 현대화(지상공원 등 포함) 사업, 절차 간소화로 속도낸다(종합)
  10. 10‘산은 부산 이전’ 챌린지 뜨겁게 확산
  1. 1尹 “지방에 과감한 권한이양을”…朴시장 “외국인 비자 개선해야”
  2. 2초대 저출생수석, ‘40대 쌍둥이 엄마’ 유혜미 교수 낙점
  3. 3부산 온 당권주자 김두관 “산업은행 이전에 힘 싣겠다”
  4. 4‘채상병 특검법’ 또 폐기…與, 방송4법 필리버스터 돌입
  5. 5이재성 “온라인게임 해봤나” 변성완 “기술자 뽑는 자리냐”
  6. 6인사 안한 이진숙…최민희 과방위원장 “저와 싸우려 하면 안 돼” 귓속말 경고
  7. 7韓 일정 첫날 ‘尹과 회동’…당정관계 변화의 물꼬 틔우나
  8. 8대통령실 경내에도 떨어진 北오물풍선…벌써 10번째 살포
  9. 9野, 한동훈특검법 국회 상정…韓대표 의혹 겨냥 ‘파상공세’
  10. 10韓 “웰빙정당 소리 안 나오게 할 것…금투세 폐지 최우선”
  1. 1계약해지권 주고, 4000만 원 할인…건설사 “미분양 줄여라”
  2. 2북항에 ‘글로벌 창업혁신 거점’…기회특구와 시너지
  3. 3부산 동·서·영도구 체류인구마저 최저 수준(종합)
  4. 4시·해수부 ‘노조 보상’ 극적 합의…자성대 부두 이전 급물살
  5. 5수영하수처리장 현대화(지상공원 등 포함) 사업, 절차 간소화로 속도낸다(종합)
  6. 6‘산은 부산 이전’ 챌린지 뜨겁게 확산
  7. 7결혼 땐 100만 원 세액공제…기회특구 中企 가업상속세 ‘0’(종합)
  8. 8티몬·위메프 피해 확산…정부 “집단 분쟁조정 착수”
  9. 9상속세 25년 만에 개편…자녀공제 5000만→5억 원(종합)
  10. 10원엔환율 석달만에 900원대…일본 금리인상 조짐에 반등
  1. 1아르떼뮤지엄 교통대란이 다시 불 지핀 ‘영도 트램’ 논의
  2. 2생계 끊길까봐…불안감에 일흔 넘어도 일 못 놓는 노인들
  3. 360년대생도 불안…3명 중 1명은 “난 고독사 할 것”
  4. 4檢 ‘일동 수사정보 유출 혐의’ 부산청 출신 총경 구속
  5. 5오늘의 날씨- 2024년 7월 26일
  6. 6“글로벌 허브도시 부산, 입체적 홍보활동 펼칠 것”
  7. 7부모와 애착관계 형성 어려워 말문 닫아…치료 절실
  8. 8“남편 대선 후보 만들려 의원 배우자 매수 의혹”…檢, 김혜경 벌금형 구형
  9. 9‘최일선’ 치안센터, 부산 절반 넘게 없앤다
  10. 10세수 메우려 치안센터 50곳 매각? 일선 경찰도 반대 목소리
  1. 1파리 올림픽 막 올랐다…‘금맥’ 양궁 필두 종합 15위 이내 목표
  2. 2유도·양궁·수영 29일 金 도전…펜싱 어벤져스 31일 출격
  3. 3떨림 현상으로 총 잡는 손까지 바꾼 메달 기대주
  4. 4첫 경기부터 2시간 동안 승부결과 없어 ‘대혼선’
  5. 5양민혁 토트넘 이적 95% 수준 진행
  6. 6외국인 코치진 선임은 아직 결정안해
  7. 7탁구혼복 임종훈-신유빈 4강 오르면 중국 대결
  8. 8206개국 참가…센강 6㎞ 배 타고 개회식
  9. 9단체전 금메달은 물론 한국 여자 에페 첫 우승 노린다
  10. 10부산스포츠과학센터 ‘영재 육성’ 주체로
해피-업 희망 프로젝트
부모와 애착관계 형성 어려워 말문 닫아…치료 절실
우리의 노후 안녕할까요…누구나 올드 푸어
생계 끊길까봐…불안감에 일흔 넘어도 일 못 놓는 노인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