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601> 왜국과 일본 : Japanese desire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3-02-06 19:10:03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일본의 7세기 이전 명칭인 왜! 난쟁이 왜(矮)로 들리기에 왜소(矮小)한 사람들 나라로 여겨진다. 하지만 倭라는 한자는 구불구불하다는 뜻이 있다. 왜인들은 구불구불하게 말한다. “○○는” 이렇게 말하지 않고 “○○와 같은 경우에는” 이런 식으로 우회적으로 말한다. 우리가 아직도 그렇게 일본식으로 말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속마음을 드러내기보다 겉치레로 말한다. 본심에서 우러나오는 혼네(本音)보다 사회적 규범을 의식해서 하는 말인 다테마에(建前)를 중시한다. 그런 사람들이 사는 나라이기에 구불구불한 왜(倭)라는 국가명이 잘 어울렸다. 그런데 우리한테 왜는 부정적으로 들린다. 왜구(倭寇)는 왜나라 도적놈이며 왜놈들은 나쁜 일본인이다. 왜정시대는 일제시대의 비하된 이름이다.

왜국으로 불렸던 일본 역사는 특이하다. 기원전 660년 신화적 존재인 1대 진무천황부터 현재 126대 나루히토천황까지 2700여 년 역사에서 지배자의 성이 바뀌는 역성혁명이 없었다. 천황은 이름만 있고 성(姓)이 없으니 당연히 왕가나 황실의 성씨를 바꾸는 역성(易姓) 혁명이 없는 이유다. 인류역사상 최장황실인 이유다. 천황의 존재를 성씨로 직접 드러내기 꺼리는 왜 민족성 때문일까? 실권자들도 자기 성씨를 내세우지 않았다. 야마토(大和) 시대, 헤이안(平安) 시대, 가마쿠라(鎌倉) 막부시대, 무로마치(室町) 막부시대, 에도(江戶) 막부시대 등은 모두 지역명이다. 에도 막부만 초대 쇼군인 도쿠가와 이에야스를 내세워 도쿠가와 막부로도 불릴 뿐이다. 264년 동안 15대에 걸쳐 일본을 통치했던 도쿠가와 막부는 1867년 모든 권력을 122대 천황인 메이지천황에게 봉환하며 다음 해 1868년 메이지 유신이 단행되었다.

천황 아래서 권력을 거머쥔 엘리트들은 일본을 전면개조해 간다. 네덜란드어 서양책을 연구하는 난학(蘭學)에서 벗어나 영어 서양책 수천 권을 번역했다. 번역된 책들은 일반인들에게 팔리며 읽혔다. 민주주의 사회 야구 냉장고 연설 문화 문명 문학 권리 철학 예술 개인 자유 등의 용어는 그 당시 일본식 번역어였다. 그들의 국가개조 활동은 서양문물 수입에서 벗어난 철저한 서양화였다. 조선말 개화파의 동도서기(東道西器), 청나라말 개화파의 중체서용(中體西用) 차원이 아니었다. 탈아입구(脫亞入歐)! 아시아를 벗어나 유럽으로 들어가고자 했다. 도발적 야망으로 일본은 겁 없이 컸다. 300여 년 전 임진왜란을 일으켰던 욕망이 되살아났다. 청일전쟁과 러일전쟁에서 이기며 대한제국을 합병했다. 이후 만주사변 중일전쟁 태평양전쟁을 일으키며 망동하더니 1945년 원자폭탄 두 방을 맞고서야 무조건 항복했다.

국가명이 거창해서 거창하게 일을 벌였을까? 왜국에서 변경된 일본이란 나라 이름은 거창하다. 태양(日)의 근본(本)이라니? 그들은 국가명에 딱 맞게 태양 하나가 있는 세상에서 가장 심플한 일장기(日章旗)를 만들었다. 군대에서는 태양이 이글거리는 욱일기(旭日旗)도 만들었다. 붉은 태양처럼 일본인의 욕망도 이글거렸다. 그들의 1868년 유신 시작은 창대했으나 1945년 패망 말로는 비참했다. 마르코 폴로 이후 유럽인들에게 지팡구(Zipangu)로 불렸던 재팬(Japan)! 재패니즈의 일그러진 욕망이 다시 이글거려 다시 불붙지 말아야 한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가덕신공항 개발권 ‘반경 16.8㎞’ 가닥…54개 읍·면·동 혜택
  2. 2“백신 피해 심사서 의도적 왜곡 있었다” 역학조사관 폭로(종합)
  3. 3통상임금 소송 10년간 3건…만년 적자에 합의도 어려워
  4. 4전기료 지역 차등제 이르면 내년 하반기 시행
  5. 5매매가 10% 인하도 안 통했다…다대소각장 또 유찰
  6. 6부산교통공사 통상임금 항소심 “노동자에 총 268억 지급하라”
  7. 7초록색 물든 광안리 앞바다
  8. 8청약통장 예치금 100조 무너져
  9. 9[세상읽기] 챗GPT, 친구인가 적인가
  10. 10부산시, 대체거래소 유치 본격화…인가준비 법인에 타진
  1. 1가덕신공항 개발권 ‘반경 16.8㎞’ 가닥…54개 읍·면·동 혜택
  2. 25000만원 예금보호 한도, 1억으로 올리나
  3. 3[정가 백브리핑] 형도, 동생도 윤심에 구애…같은 길 걷는 與서씨형제
  4. 4여론설득 나선 尹 “文정부 한일관계 방치”…野는 국조 추진(종합)
  5. 5의원수 확대 역풍…‘선거제 개편안’ 300석 유지로 손본다
  6. 6“주 60시간 이상은 무리” 선 그은 尹…노사 근로시간 합의구간 확대 방점(종합)
  7. 7영장청구 하영제 체포동의절차 개시…국힘 “불체포특권 포기 사실상 당론”
  8. 8“관 주도 혁신 땐 실수 누적…민간 지원 역할해야”
  9. 92030년 온실가스 감축, 산업계 목표 되레 후퇴
  10. 10한일정상회담 후폭풍, 윤 대통령 대국민 설득, 野 는 국정조사 추진
  1. 1전기료 지역 차등제 이르면 내년 하반기 시행
  2. 2매매가 10% 인하도 안 통했다…다대소각장 또 유찰
  3. 3청약통장 예치금 100조 무너져
  4. 4부산시, 대체거래소 유치 본격화…인가준비 법인에 타진
  5. 5부산시·지역 정치권, 산업은행 완전이전 해법 찾을까
  6. 6애플페이 첫날 오전 17만 명 등록
  7. 7전력수급 불균형 정부도 공감대…수도권 반발 무마가 관건
  8. 8[엑스포…도시·삶의 질UP] <10> 역대 엑스포 한국관의 진화
  9. 9주가지수- 2023년 3월 21일
  10. 101893년 박람회서 본 태극 문양에 매료, 미국 철도 로고로 채택
  1. 1“백신 피해 심사서 의도적 왜곡 있었다” 역학조사관 폭로(종합)
  2. 2통상임금 소송 10년간 3건…만년 적자에 합의도 어려워
  3. 3부산교통공사 통상임금 항소심 “노동자에 총 268억 지급하라”
  4. 4부산 미래비전 선포…행복한 시민도시·글로벌 허브도시 만든다
  5. 5오늘의 날씨- 2023년 3월 22일
  6. 6오후 부산 울산 경남 봄비...기온은 당분간 평년 상회
  7. 7“차고지 면수는 줄고 요금은 뛰고” 화물노동자 주차난 분통
  8. 821일 부울경 빗방울 떨어져, 22일까지 이어질듯
  9. 9경남 거가대교 해상 어선서 60대 선장 바다로 추락해 해경 수색
  10. 10"엘시티는 101층, 미포는 왜 6층 이상 못 짓나" 주민 뿔났다
  1. 1주전 다 내고도…롯데 시범경기 연패의 늪
  2. 2침묵하던 천재타자의 한방, 일본 결승 이끌다
  3. 3당당한 유럽파 오현규, 최전방 경쟁 불지폈다
  4. 4무한도전 김주형, 셰플러를 넘어라
  5. 5무승탈출 태극낭자, 이제는 연승 도전
  6. 6창단 첫 챔프전 BNK 썸 2차전도 패배
  7. 7공수 다 되는 김민재…“지금껏 이런 수비수는 없었다”
  8. 8좌완 부족한 롯데? 이태연을 주목해
  9. 91선발 스트레일리, 첫 등판은 ‘글쎄’
  10. 10삼세번 만에 ‘셔틀콕 여왕’ 안세영 시대 열렸다
우리은행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오른쪽 마비·언어장애 재활 치료비 절실
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27년차 삼성맨 과감히 사표, 귀농 후 드론방제 등 만능활약
  • 제11회바다식목일
  • 코마린청소년토론대회
  • 제3회코마린 어린이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