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602> 월남과 벳남: Vietnam 사람들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3-02-13 19:16:12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아메리카의 메 비슷한 한자 미(美)를 빌려다 미국, 잉글랜드의 잉 비슷한 한자 영(英)을 빌려다 영국, 프랑스와 비슷한 한자를 빌려다 불란서(佛蘭西), 오스트레일리아의 오 비슷한 한자 호(濠)를 빌려다 호주, 도이칠란트의 도이 비슷한 한자를 빌려다 독일(獨逸)이라 쓴다. 마찬가지로 베트남과 엇비슷한 발음의 한자를 빌려다 월남(越南)이라 하는 줄 알았다. 하지만 착각이자 오해이며 무식과 무지의 발로이자 소치였다. 월남을 Vietnam으로 쓴 것인데 나는 거꾸로 Vietnam을 월남으로 음차(音借)해 썼다고 잘못 알았던 것이다. 모르는 걸 알게 되었으니 천만다행이다. 평생 모르는 걸 모르는 진짜 무식한 어리석음에서 벗어났다. 하지만 나는 또 얼마나 모르는 걸 모르며 자기확신에 가득 찬 무지한 삶을 용감하게 살게 될까? 내가 가진 알량한 지식과 통념적 생각을 늘 회의(懷疑)하며 살아야 하겠다.

월남→Vietnam(벳남)으로 표기
아무튼 월남과 같은 한자를 쓰는 월나라는 2500여 년 전 춘추시대 때 있었다. 오월동주(吳越同舟) 고사성어에서 알 수 있듯이 서로 사이가 나빴던 월(越)나라는 오(吳)나라를 멸망시킨다. 이때 부차 구천 서시 범려 등이 나온다. 사기(史記)에서 가장 재미있는 부분이기도 하다. 하지만 전국시대에 월나라는 초나라에 망한다. 그렇다고 월나라가 지금의 월남은 아니다. 월나라와 월남은 다른 나라다. 월나라는 지금의 상하이 아래 저장성 항주 지역으로 추정된다. 그러니 중국 4대 미인 중의 한 명인 월나라의 서시가 월남 사람은 아니다.

다만 월나라 사람인 비엣(Viet)족은 유전적으로 중원의 한족보다 인도차이나반도 남방인과 가깝단다. 또한 초나라에 멸망당한 후에 월나라 권력층 상당수는 남쪽으로 옮겨가 남월이라는 나라에 합류했을 수 있다. 그들은 중국에서와 똑같이 춘절을 지내며 살았다. 당연히 월남식 한자인 쯔놈(字喃)을 사용했었다. 월남은 한자문화권 국가였다. 가령 월남의 수도인 하노이는 강 안쪽에 자리 잡은 하내(河內)라는 한자어에서 온 말이다. 베트남 최대도시인 호치민도 건국지도자인 호지명(胡志明)의 한자 이름에서 온 말이다. 그들은 원래 한자를 사용했지만 한자를 폐기했다. 한자로 이룬 역사와 전통도 상실했다. 서양인들이 쯔놈을 대신해 알파벳 문자에 성조(聲調)를 표기하여 그것이 공식문자가 된 이후부터다. 이때부터 벳남으로 발음되는 월남은 Vietnam이 되었다.

베트남의 정식명칭은 베트남사회주의공화국이다. 건국하기까지 그들은 치열하게 싸웠다. 1884년부터 프랑스 식민지가 되었지만 베트남인들은 1954년 디에비엔푸 전투에서 프랑스군을 이기며 스스로 독립을 쟁취했다. 세계최강을 자부하던 미국과의 전쟁에서도 1975년에 승리했다. 1976년 통일건국 후 1979년에 일어난 중국과의 전쟁에서도 무승부라지만 60만 대군으로 공격하던 중국이 먼저 철수하며 지지 않았다. 베트남인들은 작고 순해 보이지만 싸우면 물불 안 가리고 악착같이 달려든단다. 강인한 사람들이다. 인도차이나반도 동남쪽 전역을 차지하는 길다란 국토에 1억 명 가까이 산다. 오토바이를 주로 타며 바쁘게 살아가는 부지런한 Vietnamese! 우리와 닮은 구석이 많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218만원 받는 ‘욕설 지옥’…부산 청년일자리 민낯
  2. 2황보승희 정치자금법 수사…與 초선 풍파에 교체론 커지나
  3. 3[정가 백브리핑] ‘영원한 형제’라던 권성동·장제원, 상임위서 또 이상기류
  4. 4우크라 대규모 군사작전...반 푸틴, 러 민병대도 지원 본격화
  5. 5‘감정노동현장’ 콜센터 취업기 <상> 폭언에 손 덜덜…화장실도 보고하며 가 방광염 달고 산다
  6. 6[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돌려차기남’ 신상 공개한 유튜버…‘사적 제재’ 찬반 격론
  7. 7정체성 혼란? 열등감? 판타지? 정유정 범행동기 미스터리
  8. 8尹 지지율 5주 연속 상승세 꺾이고 약보합..."野 공세 효과 아직"
  9. 9부산 울산 경남 낮 기온 25~29도...어제보다 살짝 낮아
  10. 10한국 U-20 월드컵 2회 연속 4강..."선수비 후역습 통했다"
  1. 1황보승희 정치자금법 수사…與 초선 풍파에 교체론 커지나
  2. 2[정가 백브리핑] ‘영원한 형제’라던 권성동·장제원, 상임위서 또 이상기류
  3. 3尹 지지율 5주 연속 상승세 꺾이고 약보합..."野 공세 효과 아직"
  4. 4국회 부산엑스포 특위도 4차 PT에 힘 보탠다.
  5. 5이래경 민주당 혁신위원장, 임명 9시간 만에 사퇴(종합)
  6. 6대통령실, KBS TV 수신료 분리징수 위한 법령 개정 권고
  7. 7국가보훈처, 재외동포청 공식 출범, 윤 정부 첫 조직개편 (종합)
  8. 8尹 "750만 재외동포와 함께 성장, 조만간 日 원폭 피해자 초청"
  9. 9경찰, 민주당 최강욱 압수수색
  10. 1062년 만에 격상…국가보훈부 5일 출범
  1. 1부울경 매출 5000억 이상 상장사 지난해 39곳…성우하이텍 전국 순위 14계단 상승
  2. 2지난달 라면 물가 13% 급등…금융위기 이후 최고 상승
  3. 3부산서 10월 'OTT 국제행사' 열린다…"투자 유치 도모"
  4. 4정규직 전환 성공한 인턴들 비결은
  5. 5올해 우윳값 얼마나 오를까… 소비자는 불안하다
  6. 6생필품 10개 중 8개 올랐다(종합)
  7. 7프린터시장도 친환경 바람..."레이저 프린터 비켜~"
  8. 8"지난해 대중 수출 4.4% 감소…중국 외 시장에선 9.6%↑"
  9. 9김영득 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장, 바다의 날 기념식서 은탑산업훈장
  10. 10올해 1~4월 건설 수주액, 작년보다 15조 줄었다
  1. 1218만원 받는 ‘욕설 지옥’…부산 청년일자리 민낯
  2. 2‘감정노동현장’ 콜센터 취업기 <상> 폭언에 손 덜덜…화장실도 보고하며 가 방광염 달고 산다
  3. 3[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돌려차기남’ 신상 공개한 유튜버…‘사적 제재’ 찬반 격론
  4. 4정체성 혼란? 열등감? 판타지? 정유정 범행동기 미스터리
  5. 5부산 울산 경남 낮 기온 25~29도...어제보다 살짝 낮아
  6. 6잃어버린 마약 찾으러 경찰 지구대 간 40대 체포
  7. 7금융공기업 주도 ‘부산형 명문고’ 2027년 개교 추진
  8. 8울산 도심 속 마지막 금싸라기 땅 옥동 군부대 이전 본 궤도
  9. 9장기 공사중단 양산시 물금 다인2차(주상복합), 이달 중순 공사 재개
  10. 10檢, 부산 영도구 등굣길 참사 업체 대표 구속기소
  1. 1한국 U-20 월드컵 2회 연속 4강..."선수비 후역습 통했다"
  2. 2기세 오른 롯데도 “스윕은 어려워”
  3. 3‘부산의 딸’ 최혜진, 2년7개월 만에 KLPGA 정상
  4. 4맨체스터의 주인은 맨시티
  5. 5수비의 본고장 정복한 김민재, 아시아 선수 첫 ‘수비왕’ 등극
  6. 6롯데 '내야 기대주' 정대선 선수를 만나다[부산야구실록]
  7. 7롯데 자이언츠, 5월 월간 MVP에 안치홍 선정
  8. 8AI가 꼽은 ‘여자 스포츠 스타’ 세리나 윌리엄스
  9. 9만루홈런 이학주 "양현종 투구 미리 공부…독한 마음 가지겠다"
  10. 10"나이지리아 나와" 한국 8강전 5일 새벽 격돌
우리은행
‘감정노동현장’ 콜센터 취업기
빚 권하는 사회 비판하면서…‘카드 돌려막기’ 권유 회의감
UN공원에 잠든 용사들…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2
“父 4번 입대해 2차례 참전…총알 피했지만 병마로 쓰러져”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