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613> 제도와 군도 : 억울한 섬들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3-05-01 19:18:07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쿡 마셜 솔로몬 월리스 소시에테 마리아나 캐롤라인 칼레도니아 비스마르크 산타크루즈…. 이 이름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요? 태평양에 있는 작은 섬들의 이름이다. 하나의 섬이 아니라 여러 섬들이기에 제도(諸島)다. 여러 섬들이 무리 지어 있기에 군도(群島)라 부를 수도 있다. 섬들이 일렬로 줄지어 있으면 열도(列島)라 부르기도 한다. 지도에서 잘 보이지도 않는 존재감 없는 작은 섬들이지만 아픈 사연이 많은 곳이다.
북반구 국가들의 잘못에 희생되고 있는 태평양의 제도 및 군도
지리적 위치로 보자면 서양과 거리가 먼 곳이나 서양 쪽 이름에서 유래한 제도가 많다. 쿡제도 마셜제도 솔로몬제도 월리스제도 소시에테제도 마리아나제도 캐롤라인제도 뉴칼레도니아제도 비스마르크제도 산타크루즈제도 등…. 이 밖에 이곳 지역어로 된 섬들도 많다. 피지 통가 팔라우 사모아 투발루 나우루 키리바시 비누아투 타히티 등….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섬인 파푸아뉴기니도 있다. 섬인지 대륙인지의 기준은 호주다. 호주가 있는 대륙보다 작으면 섬이다. 섬들 이름들이 단지 섬들 이름인지 아니면 나라 이름인지는 헷갈린다. 가령 마셜제도나 통가는 섬들 이름이면서 국가명이다. 그런데 타히티는 프랑스령 폴리네시아에 속한 소시에테제도에서 가장 큰 섬 이름이다.

그만큼 이 동네 섬들이나 나라들을 자세히 알기는 힘들다. 서양인들이 여길 드나들기 시작할 때도 하도 복잡했기에 프랑스 해군 장교인 드빌(Dumont d’Urville 1790~1842)은 이곳에 분포된 섬들을 세 유형으로 나눴다. ①적도 위쪽 작은(Micro) 섬들로 이루어진 미크로네시아 ②그 아래쪽 검은(Mela) 피부 사람들이 사는 섬들인 멜라네시아 ③그 오른쪽 많은(Poly) 섬들로 이루어진 폴리네시아. 이렇게 3등분으로 간편하게 구분된 이후 평화롭던 섬들의 사정은 더욱 혼란스러워졌다. 이곳 섬들 이름에 서양 쪽 이름이 그리도 많은 이유다. 2차 대전 때는 태평양 전장(戰場)이 되었다. 이후 핵실험장이 되었다. 강도 높은 핵실험으로 비키니섬은 두 개로 쪼개졌다. 둘로 쪼개진 비키니 수영복의 어원이 될 정도로 셌다. 이후 이곳 어딘가엔 움직이는 섬들이 마구 생기고 있다. 플라스틱 아일랜드로도 불리는 태평양 거대 쓰레기섬(Great Pacific Garbage Patch)이다. 이후 지구 온난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으로 섬들이 바닷물 침략을 당해 물에 잠기고 있다.

그러니 더 이상 평화로운 곳이 아니다. 원시의 생명력을 꿈꾸었던 고갱(Paul Gauguin 1848~1903)이 40대에 도피한 이상적인 그곳이 아니다. 인류학의 어머니로 일컬어지는 미드(Margaret Mead 1901~1978)가 20대 때 겁도 없이 여성 홀로 들어갈 때의 원시적 그 곳이 아니다. 3등분으로 나뉜 스리네시아(Three-nesia) 섬들 및 나라들은 현대문명의 역습을 가장 먼저 고스란히 당하는 곳이다. 치안의 수준을 넘어 생존 자체가 위협받는 곳이다. 이곳 원주민들의 잘못 때문이 아니다. 주로 북반구 먼 나라들의 경제발전으로 인한 생태교란 때문이다. 억울한 희생양이 되어가는 것이다. 그다음엔 이 위기를 초래한 당사자들이 희생될 차례다. 그런데도 너무나도 태평하게 우리들은 살아간다. 의연한 걸까? 초연한 걸까? 무섭도록 태연하다. 겁이 없는 걸까? 감이 없는 걸까? 촉이 없는 걸까?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10월 부산은 가을축제로 물든다…곳곳 볼거리 풍성
  3. 3센텀2지구 진입 ‘반여1동 우회도로’ 2026년 조기 개통
  4. 4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5. 5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6. 6울산대 위해 5개월 만에 1000억 원 모은 울산의 단결력
  7. 7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8. 8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9. 9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10. 10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1. 1“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2. 2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3. 39일 파리 심포지엄…부산엑스포 득표전 마지막 승부처
  4. 4국정안정론 우세 속 ‘낙동강벨트’ 민주당 건재
  5. 5김진표 의장, 부산 세일즈 위해 해외로
  6. 6추석 화두 李 영장기각…與 “보수층 결집” 野 “총선 때 승산”
  7. 7울산 성범죄자 대다수 학교 근처 산다
  8. 86일 이균용 임명안, 민주 ‘불가론’ 대세…연휴 뒤 첫 충돌 예고
  9. 9파독 근로자 초청한 尹 "땀과 헌신 국가가 예우하고 기억할 것"
  10. 10윤 대통령 "가짜평화론 활개, 우리 안보 안팎으로 위협받아"
  1. 110월 부산은 가을축제로 물든다…곳곳 볼거리 풍성
  2. 2센텀2지구 진입 ‘반여1동 우회도로’ 2026년 조기 개통
  3. 3대한항공 베트남 푸꾸옥 신규취항...부산~상하이 매일 운항
  4. 4KRX, 시카고에서 'K-파생상품시장' 알렸다
  5. 5서울~양평 고속도로 타당성 조사 다시 시작됐다
  6. 6"오염수 2차 방류 임박했는데…매뉴얼 등 韓 대응책 부재"
  7. 7카카오 "한중 8강전 클릭 응원, 비정상...수사의뢰"
  8. 8기름값 고공행진에…정부, 유류세 인하 연장 가닥
  9. 9부산 벤처기업에 65억 이상 투자…지역혁신 펀드 지원준비 완료
  10. 10갈수록 커지는 '세수 펑크'…올해 1~8월 국세 47조원 감소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3. 3울산대 위해 5개월 만에 1000억 원 모은 울산의 단결력
  4. 4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5. 5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6. 6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7. 7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8. 8해운대 미포오거리서 역주행 차량이 버스 충돌…5대 피해 8명 부상
  9. 9‘킬러문항’ 배제 적용 9월 모평, 국어·영어 어렵고 수학 쉬웠다
  10. 10함안 고속도로서 25t 화물차가 미군 트럭 들이받아…3명 경상
  1. 1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2. 2‘삐약이’서 에이스된 신유빈, 중국서 귀화한 전지희
  3. 3LG, 정규리그 우승 확정…롯데의 가을야구 운명은?
  4. 4우상혁 높이뛰기서 육상 첫 금 도약
  5. 5임성재·김시우 PGA 롱런 열었다
  6. 6남자바둑 단체 우승…황금연휴 금빛낭보로 마무리
  7. 75년 만의 남북대결 팽팽한 균형
  8. 8나아름, 개인 도로에서 '간발의 차'로 은메달
  9. 9[뭐라노] 아시안게임 스포츠정신 어디로 갔나
  10. 10주재훈-소채원, 컴파운드 혼성 단체전 은메달
우리은행
낙동강 하구를 국가도시공원으로 시즌2
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위태로운 통학로 안전해질 때까지
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