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614> 호주와 우주 : 상반된 곳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3-05-08 19:36:37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호주 서남부 끝자락 퍼스로 날아간 적이 있다. 거기서 동남부에 있는 시드니까지 버스나 기차로 호주 대륙을 횡단할 심산이었다. 완전한 오산이었다. 그렇게 가는 버스나 기차가 없었다. 인도양부터 태평양까지 가기에 인디언-퍼시픽 라인이라는 멋진 노선의 기차가 있기는 있었다. 요금이 500만 원 가까운 럭셔리 관광열차였다. 당시 지갑 사정으로선 있으나 마나 한 것이었다. 국제운전면허증이 있었지만 운전한지도 오래되고 차 방향이 우리랑 정반대라 포기했다. 결국 비행기 타고 갈 수밖에 없었다.

살기 좋은 호주라지만 원주민에겐 빼앗겨 괴로운 우주
세계지도에서 호주는 그린란드보다 훨씬 작게 보인다. 그러나 호주는 섬인 그린란드보다 세 배나 큰 대륙이다. 동그란 공 모양의 지구본 껍질을 벗겨 평면에 납작하게 펼친다고 가정해 보자. 만일 지구본 껍질이 늘려 펴지기 좋은 재질이라면 남극과 북극 지역의 껍질을 좌우로 늘려야 납작한 평면으로 펼쳐질 것이다. 그리하면 그 땅들은 지구본 원래 면적보다 늘어난다. 북극 지역 그린란드가 평면지도에서 크게 그려지는 이유다. 상대적으로 중심부 적도 바로 아래 호주는 작게 그려진다. 일반적 세계지도는 네덜란드의 메르카토르(Genhardus Mercator 1512~1594) 도법에 따르기 때문이다. 이에 따르면 지구 위아래 극지방을 좌우로 늘려 펼치기에 면적의 왜곡을 가져온다. 지도상에서 호주는 작게 그려졌을 뿐 실제 면적은 미국 본토와 비슷하다. 호주의 국토 면적은 세계 6위이지만 인구수는 2500여만 명으로 50위권 밖이다. 도시가 많지 않다. 열 손가락 안에 꼽힐 정도다. 주로 동남부 해안가에 몰려 있다. 그러니 퍼스로부터 시드니까지 가는 장거리 버스나 기차가 없었던 것이다.

호주는 유일하게도 대륙 자체가 하나의 국가다. 지구 남쪽(Australis) 땅이 국가(Australia)가 되었다. 일본인들은 발음이 비슷한 한자를 빌려다 호사태랄리아(濠斯太剌利亞) 등으로 음차했다. 앞 자만 따고 고을 주(州)를 넣어 호주(濠州)가 되었다. 우리나라 광주(廣州) 광주(光州) 공주 전주 상주 나주 진주 여주 경주 영주 충주 청주 제주 원주 울주 파주, 중국의 광주 정주 항주 난주 복주, 일본의 혼슈(本州) 규슈(九州) 등 이 세상 모든 ‘○州’들을 합친 땅보다 훨씬 광활한 호주는 국가 탄생의 기원부터 특별했다. 영국의 식민지였던 미국이 1783년 독립전쟁에서 승리하자 영국은 다음 식민지가 필요했다. 죄수들 유배 보낼 식민지로 용케 낙점된 곳이 호주다. 드디어 죄수들 700여 명을 포함한 1000여 명의 영국인들이 11척의 배로 8개월간 항해를 마치고 시드니 부근 해안에 도착했다. 1788년 1월 26일이었다. 가장 큰 국경일인 호주의 날이다.

그러나 이 땅에 살던 검은색 피부의 멜라네시아계 원주민들한테는 침략의 날이다. 영국인들은 원주민들을 최초로부터(ab)인지 최초 아닌지(ab) 모호한 뜻의 애보리진(ab-origine)이라 부르면서 사람으로 여기지 않았다. 황금이 발견돼 동양계 노동자들이 몰려와 백호주의(白濠主義)가 창궐하던 시기에도 원주민들은 학살당했다. 척박한 사막인 아웃백으로 추방당했다. 호주는 영국 이주민에겐 살기 좋은 곳인 호주(好州)였겠지만 원주민들에겐 빼앗겨 괴로운 우주(憂州)가 되었다. 퍼스 길거리에서 만난 빼앗긴 세대 원주민 후예 늙은 부부가 생생하게 떠오른다. 우환(憂患)을 겪는 듯 웃음기 잃은 건조한 눈빛, 피폐한 모습….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10월 부산은 가을축제로 물든다…곳곳 볼거리 풍성
  2. 2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3. 3센텀2지구 진입 ‘반여1동 우회도로’ 2026년 조기 개통
  4. 4울산대 위해 5개월 만에 1000억 원 모은 울산의 단결력
  5. 5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6. 6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7. 7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8. 8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9. 9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10. 10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1. 1“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2. 2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3. 39일 파리 심포지엄…부산엑스포 득표전 마지막 승부처
  4. 4국정안정론 우세 속 ‘낙동강벨트’ 민주당 건재
  5. 5김진표 의장, 부산 세일즈 위해 해외로
  6. 6추석 화두 李 영장기각…與 “보수층 결집” 野 “총선 때 승산”
  7. 7울산 성범죄자 대다수 학교 근처 산다
  8. 86일 이균용 임명안, 민주 ‘불가론’ 대세…연휴 뒤 첫 충돌 예고
  9. 9파독 근로자 초청한 尹 "땀과 헌신 국가가 예우하고 기억할 것"
  10. 10윤 대통령 "가짜평화론 활개, 우리 안보 안팎으로 위협받아"
  1. 110월 부산은 가을축제로 물든다…곳곳 볼거리 풍성
  2. 2센텀2지구 진입 ‘반여1동 우회도로’ 2026년 조기 개통
  3. 3대한항공 베트남 푸꾸옥 신규취항...부산~상하이 매일 운항
  4. 4KRX, 시카고에서 'K-파생상품시장' 알렸다
  5. 5서울~양평 고속도로 타당성 조사 다시 시작됐다
  6. 6"오염수 2차 방류 임박했는데…매뉴얼 등 韓 대응책 부재"
  7. 7카카오 "한중 8강전 클릭 응원, 비정상...수사의뢰"
  8. 8팬스타그룹 첫 호화 페리 '팬스타미라클호' 본격 건조
  9. 9기름값 고공행진에…정부, 유류세 인하 연장 가닥
  10. 10부산 벤처기업에 65억 이상 투자…지역혁신 펀드 지원준비 완료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울산대 위해 5개월 만에 1000억 원 모은 울산의 단결력
  3. 3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4. 4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5. 5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6. 6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7. 7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8. 8해운대 미포오거리서 역주행 차량이 버스 충돌…5대 피해 8명 부상
  9. 9‘킬러문항’ 배제 적용 9월 모평, 국어·영어 어렵고 수학 쉬웠다
  10. 10함안 고속도로서 25t 화물차가 미군 트럭 들이받아…3명 경상
  1. 1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2. 2‘삐약이’서 에이스된 신유빈, 중국서 귀화한 전지희
  3. 3LG, 정규리그 우승 확정…롯데의 가을야구 운명은?
  4. 4우상혁 높이뛰기서 육상 첫 금 도약
  5. 5임성재·김시우 PGA 롱런 열었다
  6. 6남자바둑 단체 우승…황금연휴 금빛낭보로 마무리
  7. 7나아름, 개인 도로에서 '간발의 차'로 은메달
  8. 85년 만의 남북대결 팽팽한 균형
  9. 9[뭐라노] 아시안게임 스포츠정신 어디로 갔나
  10. 10주재훈-소채원, 컴파운드 혼성 단체전 은메달
우리은행
낙동강 하구를 국가도시공원으로 시즌2
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위태로운 통학로 안전해질 때까지
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