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공포의 착륙' 순간 30대 범인 제압한 옆자리 빨간바지 승객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갑자기 모자랑 헤드셋이 날아가길래 고개를 들어 보니 문이 열려 있었습니다. 그 친구(범인)가 저를 보며 싹 웃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지난 26일 오후 ‘공포의 착륙’ 순간에도 범인을 끝까지 제지한 승객이 있었다. 바로 비행기에서 범인 옆자리에 앉았던 이윤준(48) 씨다. 그는 인터넷 커뮤니티에 퍼진 공포의 착륙 동영상 속 빨간 바지를 입은 남성으로 알려졌다.

지난 26일 오후 대구국제공항에 비상착륙한 아시아나 비행기의 비상구가 당시 비상개폐되며 파손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사건 당일 이씨는 행정안전부 산하 국민안전재난총연합회 제주본부 상임부회장으로 안전 교육을 위해 제주도 출장 뒤 생일을 하루 앞두고 생업 전선인 대구로 복귀하던 길이었다고 한다.

그는 언론 인터뷰에서 “생일 하루 전날이 제삿날이 될 뻔했다”며 “휴대전화 사진들을 보고 있어서 직접 문을 여는 건 보지 못했는데 탈 때부터 그 친구 상태가 너무 안 좋다고 생각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 씨는 “비행 동안 (범인이) 자꾸 저와 눈이 마주치고 두리번거렸다”라며 “대구 공항에 다 왔는데 (공중에서) 문이 열렸고 (옆 자리에 앉아있던) 그 친구가 저를 보면서 웃으면서도 겁이 나는 섬뜩한 표정을 지었다”라고 지나간 1, 2분 회상했다.

이 씨는 “대각선 방향에 앉은 승무원을 보니 나에게 무언가 지시를 하려는 눈빛이었다”며 “승무원이 계속 눈빛으로 무언가 간절한 신호를 줬다”라고 이어갔다.

짧은 몇 초 사이 비행기 바퀴가 활주로에 닿으며 착지했고 옆에서는 ‘탁’하며 벨트가 풀리는 소리가 이 씨 귀에 들렸다. 범인이 안전벨트를 풀고 벌떡 일어난 것이다. 범인은 열린 출입문 앞에 있던 비상문 옆 벽면에 매달린 채로 뒤를 돌아봤다고 한다.

눈빛을 계속 교환하던 승무원이 “도와주세요”라고 외쳤고, 이 씨는 왼팔을 뻗쳐 범인의 목덜미를 낚아채 제압했다.

안전벨트를 차고 있었기에 일어날 수 없었던 이 씨는 양손이 닿는 대로 범인이 뛰어내리지 못하도록 그의 목 주위를 악력으로 잡아내느라 진땀을 뺐다고 한다.

수초간 씨름하는데 승무원 서너명이 달려왔다. 연이어 승객들도 도우러 왔다고 한다. 이들은 범인을 비행기 안쪽 복도로 끌고 갔다. 비행기는 여전히 착륙 이후 활주로를 달리던 중이었다고 한다.

이씨는 “당시에는 문이 열리는 걸 제대로 본 사람이 없어서 그 친구가 범인이라고 생각을 못 하고, 겁을 먹어서 뛰어내리려고 했다고 착각했다”라며 “뒤에 앉은 초등학생들이 울고 있었다. 그야말로 패닉이었다”라고 전했다.

그는 “이렇게 큰 사고인 줄 모르고 대구로 돌아와서 하루를 보내고 나니 인터넷에서 승무원분들을 욕하는 악플이 많아서 가슴이 아팠다”라며 “추가 사고가 발생하지 않은 건 상황을 정리한 승무원들 덕분”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면서 “특히 저한테 계속 눈으로 사인을 주신 승무원분은 끝까지 침착하게 행동하셨다”며 “착륙 과정에 범인을 진압하던 사람들이 튀어 나갈 수도 있었을 텐데 정말 안전하게 잘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구 동부경찰서는 항공보안법 위반 혐의로 범인 A(33)씨를 긴급 체포해 이틀째 조사 중이다. 그는 지난 26일 제주에서 출발해 대구로 향하던 아시아나 항공기에서 착륙 직전인 상공 213m에서 출입문을 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추가 수사를 마치는 대로 A씨에 대한 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형 급행철도(BuTX), 민간투자 4조로 물꼬 튼다(종합)
  2. 21년간 조례 발의 ‘0’…‘밥값’ 못 한 부산 기초의원 21명
  3. 3부산 與당직자 출신 총선 리턴매치 촉각
  4. 4사업비 2조 늘었지만 ‘부전역’ 추가로 경제성 확 높아져
  5. 5아! 권순우 충격의 2회전 탈락
  6. 6‘자율형 공립고 2.0’ 서부산 학생 40% 선발 검토
  7. 7저리고 아픈 다리 치료효과 없다면…척추·혈액순환 복합 검사를
  8. 8尹 “몸 던져 뛰면 엑스포 우리 것 될 것” 막판 분전 촉구
  9. 9부산 학교 밖 청소년 1만 명에 검정고시 교과서 지원
  10. 10코로나 진료비 부당청구 전국 8400개 병원 조사
  1. 1부산 與당직자 출신 총선 리턴매치 촉각
  2. 2尹 “몸 던져 뛰면 엑스포 우리 것 될 것” 막판 분전 촉구
  3. 3李 “도주우려 없다” 檢 “증거인멸 우려” 심야까지 설전 예고
  4. 4민주 26일 원내대표 선거…4파전 속 막판 단일화 변수
  5. 5영장 기각 탄원서, 민주당 161명 등 90여만 명이 제출
  6. 6친명 ‘가결표 색출’ 비명 “독재·적반하장”…일촉즉발 민주당
  7. 7보수 텃밭 부산 서·동 지역구, 여권 총선 후보군 문전성시
  8. 8멈춰 선 국회…가덕건설공단·산은법 발목
  9. 9국민의힘, 이언주 '주의 촉구' 징계 의결
  10. 10역대급 강행군에 코피 흘린 윤 대통령
  1. 1수산물 소비급감 없었지만…추석 후 촉각
  2. 2선원 승선기간 줄이고, 휴가 늘린다
  3. 3주가지수- 2023년 9월 25일
  4. 4부산항만공사·해양진흥공사, ‘데이터 기반행정’ 업무협약
  5. 5간소한 세간 8평 방에 가득 차…아내는 무릎 접고 새우잠
  6. 6광안대교 뷰·학세권 프리미엄…‘푸르지오 써밋’ 부산 첫 입성
  7. 7부산서 무량판 적용 주상복합 부실시공 첫 확인
  8. 8숙박업 신고 않은 ‘생활형숙박시설’ 대한 이행강제금 처분 유예
  9. 9‘어른 과자’ 농심 먹태깡, 600만 개 넘게 팔렸다
  10. 10주담대·전세대출도 연말부터 앱으로 갈아탄다
  1. 1부산형 급행철도(BuTX), 민간투자 4조로 물꼬 튼다(종합)
  2. 21년간 조례 발의 ‘0’…‘밥값’ 못 한 부산 기초의원 21명
  3. 3사업비 2조 늘었지만 ‘부전역’ 추가로 경제성 확 높아져
  4. 4‘자율형 공립고 2.0’ 서부산 학생 40% 선발 검토
  5. 5부산 학교 밖 청소년 1만 명에 검정고시 교과서 지원
  6. 6코로나 진료비 부당청구 전국 8400개 병원 조사
  7. 7턱없이 적은 ‘범죄피해 구조금’…유족은 두 번 운다
  8. 8日 전역 국영공원 17곳…녹지 보존·방재 거점 등으로 특화
  9. 9日정부가 법·재정 지원, 대도시·지방 고루 분포
  10. 10“안전한 일터·노사화합, 기업성장에 순기능 작용”
  1. 1아! 권순우 충격의 2회전 탈락
  2. 2압도적 레이스로 12번 중 11번 1등…수상 종목 첫 금
  3. 3여자 탁구 2연속 동메달
  4. 4북한에 역전승 사격 러닝타깃, 사상 처음 우승
  5. 5김우민 수영 4관왕 시동…‘부산의 딸’ 윤지수 사브르 金 도전
  6. 6황선홍호 27일 16강…에이스 이강인 ‘프리롤’ 준다
  7. 7中 텃세 딛고, 亞 1위 꺾고…송세라 값진 ‘銀’
  8. 8북한 유도서 첫 메달…남녀 축구 무패행진
  9. 9한국, 통산 金 3위…항저우 대회서 800호 따낼까
  10. 10여자 유도 박은송·김지정 나란히 동메달 업어치기
우리은행
낙동강 하구를 국가도시공원으로 시즌2
日 전역 국영공원 17곳…녹지 보존·방재 거점 등으로 특화
UN공원에 잠든 용사들…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2
“18살 돼서야 듣게 된 생부 전사 소식…전우 찾아 다녔죠”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