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641> 티무르와 테무르 ; 호라즘 땅에서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3-12-04 19:50:58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호라산(Khorasan)은 이란 옆 아프가니스탄 쪽에 주로 걸친 곳이다. 이란에서 볼 때 해 뜨는 동쪽이다. 그래서 페르시아어로 태양의 땅이라는 뜻으로 호라산이라 불렀겠다. 탈레반보다 드센 IS 호라산의 본거지다. 호라산 위쪽에 호라즘(Khwarezm)이라는 나라가 있었다. 우즈베키스탄에 걸친 중앙아시아 땅에서다. 칭기즈 칸은 교역을 원하며 호라즘에 사신을 보냈는데 개무시 당했다. 이후 칭기즈 칸 군대는 호라즘을 초토화한다.

더 유명한 티무르 황제와 덜 유명한 테무르 장군
지도에서 사라진 호라즘 땅에서 티무르(Timur 1336~1405)라는 엄청난 ‘싸나이’가 태어난다. 지금의 사마르칸트 바로 아래쪽에서다. 그는 튀르크족에 가까웠으나 몽골족 칭기즈 칸의 후예임을 자칭했다. 족보상으로 칭기즈 칸의 직계가 아니기에 칸이 되지는 못했다. 의형제를 죽이고 칭기즈 칸 혈통을 지닌 그의 아내를 자신의 아내로 취했다. 그렇게 칭기즈 칸 사위임을 내세우며 칭기즈 칸 부마(駙馬)국 통치자(Amir)가 되었다. 티무르 군대는 당시 짱짱하던 오스만제국과 벌인 앙카라 전투에서 승리하며 술탄을 체포할 정도로 막강했다. 69년 평생 전쟁을 하면서 한 번도 패배한 적 없이 티무르 대제국을 이루었다. 말년에 몽골족의 원나라를 무너뜨린 명나라한테 복수한다며 떠난 원정길에 독감에 걸려 돌연 사망했다. 티무르의 전쟁방식은 칭기즈 칸보다 잔인하며 잔혹했다. 항복해도 관용을 베푸는 게 아예 없었다. 알렉산더 군대는 헬레니즘 문화를 남겼고 시저 군대는 로마 문화를 퍼트렸지만 티무르 군대는 무참한 학살과 비참한 약탈을 일삼았다. 티무르 제국의 수도였던 사마르칸트 등에선 멋진 이슬람 건축물을 남기긴 했어도 정복지에선 짓밟고 부수고 태우고 죽이기 일쑤였다. 수만 명 해골로 피라미드를 쌓기도 했다. 그의 군대가 죽인 사람이 1700만 명이나 된다던데 당시 세계 인구가 3억~4억 명 정도였던 걸 감안하면? 인류 역사상 사람들을 가장 많이 죽인 독재자 3위 안에 거론되는 히틀러나 스탈린보다 압도적 살인 기록이다.

티무르 사후에 제국은 후손들의 권력 싸움으로 혼란하면서도 100년을 더 간다. 티무르의 5대손인 바부르는 티무르처럼 칭기즈 칸의 후예임을 내세우며 몽골의 인도식 발음인 무굴이란 이름으로 인도의 마지막 왕조인 무굴제국을 세운다. 하지만 호라즘 땅에 있었던 티무르제국은 결국 우즈베키스탄인들에 의해 끝내 멸망한다. 그런데! 역사는 참 아이러니하며 패러독스하다. 우즈베키스탄인들이 티무르의 후예들을 무너뜨렸으면서도 티무르를 국부로 기리다니? 우즈베키스탄인도 아니고 몽골족임을 자처했던 티무르를 우즈베키스탄의 국부로 여기다니? 특히나 몽골족은 지금 우즈베키스탄 지역에 있던 호라즘을 몰살한 적도 있었는데! 그러니 우즈베키스탄의 국부가 된 티무르는 역사적 정치적으로 민감한 인물이다. 이 문제로 우즈베키스탄 사람과 논쟁하면 싸우기 쉽다. 호라즘 땅에서 태어난 불세출의 아미르니 국부로 추앙하는 게 이해는 된다. 하지만 우즈베키스탄 사람들이 더욱 기려야 할 티무르는 따로 있을지 모른다. 발음은 좀 다르지만 티무르와 동명이인인 테무르(Temur 1199~1231)가 아닐까? 그는 호라즘의 명장으로 몽골족의 호라즘 침략 때 끝까지 싸웠다. 과거 같은 호라즘 땅에 속한 우즈베키스탄 옆 타지키스탄에선 티무르 황제보다 테무르 장군이 기려진다는데….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이젠 잠수하러 북항 갑니다…문 열자마자 다이버 성지로
  2. 2‘메타(충격·반발 동시 구현) 트레킹화’ 세계 첫 대량 생산…신발도시 부산 일냈다
  3. 3세계탁구대회 찾은 외국인들, K-패션·푸드에 흠뻑
  4. 4[부산 경선지역을 가다] 동래, 민심 사분오열된 선거구…결선투표 진행여부 촉각
  5. 5[근교산&그너머] <1369> 해파랑길 13 코스(호미반도해안둘레길)
  6. 6與, PK 현역 3명 컷오프 가닥…26, 27일 금정·수영 등 7곳 경선(종합)
  7. 7사과한 이강인, 감싸준 손흥민…韓축구 한시름 덜었다
  8. 8박재호(남을)·전재수(북강서갑)·박재범(남갑) 단수공천…해운대을·사상·중영도 경선(종합)
  9. 9민주당도 “부산글로벌허브 특별법 21대 국회 처리”
  10. 10벡스코 상임감사 공모…모두가 탐내는 자리
  1. 1[부산 경선지역을 가다] 동래, 민심 사분오열된 선거구…결선투표 진행여부 촉각
  2. 2與, PK 현역 3명 컷오프 가닥…26, 27일 금정·수영 등 7곳 경선(종합)
  3. 3박재호(남을)·전재수(북강서갑)·박재범(남갑) 단수공천…해운대을·사상·중영도 경선(종합)
  4. 4민주당도 “부산글로벌허브 특별법 21대 국회 처리”
  5. 5[부산 경선지역을 가다] 연제, 전·현직 의원 3번째 격돌…이창진 지지표 흡수 관건
  6. 6[속보]대통령실 “법개정 전이라도 여가부 폐지공약 이행 방침”
  7. 7[단독] 국민의힘 PK현역의원 최소 3명 '컷오프' 가닥
  8. 8부산진을 승복, 부산진갑 불복…국힘 공천 지역별 온도차 뚜렷
  9. 9[단독]'야권연대' 희생양 된 이상헌, 탈당 시사
  10. 10PK 국힘 공천심사 막바지…부산 서동 등 현역 5곳 발표 임박
  1. 1‘메타(충격·반발 동시 구현) 트레킹화’ 세계 첫 대량 생산…신발도시 부산 일냈다
  2. 2세계탁구대회 찾은 외국인들, K-패션·푸드에 흠뻑
  3. 3“분산에너지 협력으로 부울경 상생모델 찾자”
  4. 4북항재개발 공공콘텐츠 용역 내달 발주
  5. 5신항6부두 운영사, 이스라엘 컨선사 유치
  6. 6“분산에너지 특구 우선 추진을…해운대구 적합”
  7. 7“차등 전기요금 도입 땐 기업 유치…에너지 분권 앞당겨야”
  8. 8부산 디지털자산거래소, 연내 ‘실물자산 토큰’ 추진
  9. 9“울산, 한전 거치지 않는 전력 직거래 시행 필요”
  10. 10“세계가 청정에너지 공급망 확대…대응전략 절실”
  1. 1벡스코 상임감사 공모…모두가 탐내는 자리
  2. 2[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을숙도에 고양이 급식소…“철새 보호” “더 해칠 것” 논쟁 2R
  3. 3“의정비 현실화” 풀뿌리의회 인상 나섰지만…절차 등 잡음
  4. 4“파크골프 최고의 생활체육…진주협회 혁신에 최선”
  5. 5오늘의 날씨- 2024년 2월 22일
  6. 6부산대·부산교대 상반기 통합 신청…글로컬대학 이행 협약
  7. 7부산 울산 경남 흐리고 ‘쌀쌀’…낮 최고 3∼8도
  8. 8엘시티 베이스점핑 용의자 '30대 미국인 유튜버'…구독자 107만 명에 영상 다수
  9. 9전공의 다 빠진 병원…길어야 2주 버틴다
  10. 10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45> 안창수 화백
  1. 1사과한 이강인, 감싸준 손흥민…韓축구 한시름 덜었다
  2. 2류현진 4년 170억+α 최고 예우…힘 실리는 KBO 샐러리캡 조정론
  3. 3부산 스키선수들 동계체전서 활약 예고
  4. 4신진서, 농심배 파죽 14연승…이창호와 연승 타이
  5. 5‘스마일 점퍼’ 우상혁 2주 연속 날았다
  6. 6전지희·이시온 맹활약…파리올림픽 女단체전 티켓 확보
  7. 7코리안 몬스터, 친정팀 한화 컴백 사인만 남았다
  8. 8U-20 아시안컵 여자축구대표 23명 발표
  9. 9태국서 시즌 첫승 조준…LPGA 태극낭자 총출동
  10. 10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장 정해성 선임
우리은행
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안창수 화백
마우나 리조트 참사 10주기…끝나지 않은 고통
부산외대, 채용으로 마우나 참사 피해자 품는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