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불특정 흑인 겨냥 “패 죽이고 싶었다”…배우 리암 니슨 인터뷰 논란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02-06 19:45:40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국 팬들에게도 친숙한 영화배우 리암 니슨(사진)이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5일(현지시간) 영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리암 니슨은 새 영화 ‘콜드 체이싱(Cold Pursuit)’ 홍보를 위해 일간 인디펜던트와 인터뷰를 했다. 이 영화는 평범한 가장이자 제설차 운전사가 갑작스러운 아들의 죽음에 연루된 마약 집단을 처단하기 위해 복수에 나서는 내용이다.

리암 니슨은 영화 속 주인공의 복수 동기에 관한 질문을 받자 “얘기를 하나 해 주겠다. 이건 실화”라며 말을 꺼냈다. 그는 오래전 지인 여성이 성폭행을 당했으며, 가해자가 흑인이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이후 그는 곤봉을 들고 며칠간 흑인 거리를 오가며 누군가와 마주치기를 기다렸으며, 일주일 정도 펍 같은 데서 나온 ‘흑인’이 나에게 덤벼들기를 원했다. 그래서 그를 (곤봉으로 때려) 죽일 수 있도록 말이다”라고 밝혔다.

리암 니슨은 “실제로 그런 일을 저지르지 않아 이렇게 얘기할 수 있다. 물론 당시 그러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해 후회한다”고 밝혔다.

BBC 방송은 리암 니슨의 인종차별적 발언이 담긴 인터뷰가 공개되자 큰 비판이 가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논란이 커지자 ‘콜드 체이싱’ 홍보를 위해 뉴욕에서 열릴 예정이던 ‘레드카펫’ 행사가 전격 취소됐다. 다만, 미국 내 개봉은 예정대로 진행될 예정이다. 

북아일랜드 출신인 리암 니슨은 앞서 2014년에도 “우리는 모두 인종차별적 모습을 갖고 있다”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켰고, 지난해 1월에는 성폭력 피해 고발 운동인 ‘미투’에 대해 “‘약간의 마녀사냥’이 벌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가 역풍을 맞기도 했다.

리암 니슨은 자신의 인터뷰 내용이 문제가 되자 해명에 나서 자신이 인종차별주의자가 아니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 ABC 방송 그램에 출연해 “나는 인종차별주의자가 아니다”면서 40여 년 전 자신과 가까운 친구가 성폭행을 당하면서 자신이 폭력적인 행동을 취하고 싶어하도록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만약 가해자가 백인이었더라도 같은 방식으로 대응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김정현의 중국인 이야기
프롤로그- 왜 중국인 이야기인가
  • 복간30주년기념음악회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 유콘서트
경남교육청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해맑은 상상 밀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