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거인이 못한 우승…부산 구단 21세기 ‘무관의 恨’ 풀었다

1997년 프로축구 대우 3관왕, 프로농구 기아 초대 챔프 등극

  • 백창훈 기자 huni@kookje.co.kr
  •  |   입력 : 2024-05-06 19:05:18
  •  |   본지 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롯데는 31년 동안 패권 못 쥐어
- 2000년 이후 서울팀 11회 우승
- KCC, 이전 첫해 ‘복덩이’ 부상

프로농구 부산KCC가 27년 만이자 21세기 들어서는 처음으로 부산에 프로 스포츠 우승 트로피를 선사하면서 부산시민을 감동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프로농구 부산KCC 허웅이 지난 5일 경기도 수원 kt아레나에서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확정 지은 뒤 농구골대 그물커팅 세리머니 후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KCC는 지난 5일 경기도 수원 kt아레나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 5차전에서 수원 kt를 꺾어 시리즈 전적 4승 1패로 우승했다. 국내 4대 프로스포츠(야구·축구·농구·배구)에서 부산 연고팀 중 KCC 이전에 우승한 팀은 1997년 프로축구 대우, 프로농구 기아뿐이다.

부산은 KCC의 이번 우승으로 27년 만이자 21세기 들어 처음으로 우승이라는 해묵은 갈증을 해소하게 됐다. 그 사이 수도권과 부산의 프로스포츠 우승 횟수는 지역 경제만큼이나 크게 벌어졌다. 2000년 이후 서울 연고의 프로 구단은 무려 11번의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7대 특·광역시 중 최다 기록이다. 이어 인천이 10회, 울산 9회, 대구와 대전이 각 8회, 광주가 2회 우승했다.

반면 부산은 잠잠했다. 지역에 가장 오래 뿌리를 둔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1982년)의 우승을 부산시민이 지금까지 그토록 간절히 원하는 까닭이기도 하다. 롯데는 1984년, 1992년 두 차례 우승을 마지막으로 30년 넘게 패권을 쥐지 못하고 있다. 가을야구도 6시즌 연속 진출하지 못했고, ‘우승 청부사’라 불리는 김태형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현재도 11승 1무 22패로 리그 최하위다.

사실 ‘구도(球都)’로 불릴 정도로 부산은 원래 구기 종목에 강했다. 중앙고 동아고 등 고교농구팀은 전국 최강 전력을 뽐내며 김주성 주희정 추승균 등 숱한 스타 플레이어를 배출했고, 프로농구(KBL)가 출범한 1997년 부산을 연고지로 삼은 기아 엔터프라이즈는 초대 챔피언으로 등극했다. 당시 ‘허동택(허재 강동희 김유택) 트리오’를 앞세운 기아를 보기 위해 부산 여성 팬들이 홈경기장에 몰리면서 사직체육관은 ‘오빠부대’로 가득 차기도 했다.

2001년 기아가 팀명을 ‘모비스’로 바꾸고 울산으로 연고지를 옮기면서 부산 농구는 침체기를 겪기도 했지만, 2003-2004시즌 KTF 매직윙스(현 kt)가 부산에 둥지를 틀면서 다시 사직실내체육관으로 인파가 몰렸다. 특히 kt는 부산에서 2010-11시즌 정규리그 우승(챔피언결정전 우승은 KCC)까지 거두면서 큰 인기를 끌었으나, 2021년 부산시와 경기장 사용료 인하 등으로 마찰을 겪다 끝내 ‘야반 도주’ 하듯 수원으로 떠나면서 부산 농구 팬들에게 큰 비판을 받았다.

종목을 옮겨 축구에서는 부산 아이파크의 전신인 대우 로얄즈가 프로농구 기아의 전성기와 비슷한 시기인 1997년 시즌 3관왕, 이듬해 시즌 리그컵 준우승, 1999년 시즌 K리그 준우승 등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둬 당시 홈구장인 구덕운동장 일대는 늘 붐볐다.

이제 그 명맥을 KCC가 잇는 분위기다. 2001년부터 23년간 전북 전주에 연고지를 뒀던 KCC는 지난해 부산으로 둥지를 옮기자마자 바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려 단연 부산 프로 구단 중 ‘복덩이’로 떠오르고 있다.

선수 개개인의 성적도 좋다. 대표적으로 라건아가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22점 12리바운드를 추가해 프로농구 역대 플레이오프 득점 1위에 올랐다. 이 부문 2위는 원주 DB 김주성 감독이다. 라건아는 정규리그 누적 득점에서는 ‘국보급 센터’ 서장훈에 이은 전체 2위를 기록 중이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아파트서 떨어진 50대 男, 80대 행인 덮쳐 모두 사망
  2. 2사람 때리고, 전선 끊고…까마귀 행패에도 지자체 속수무책
  3. 3부산·경남 행정통합안 9월까지 낸다
  4. 4롯데 ‘5연속 위닝’ 아쉽지만…하위권 상대 치고 오른다
  5. 5부산 동구 빈집, 예술촌으로 부활
  6. 6부산형 워케이션 인기몰이…글로벌 참가자도 “방 있나요?”
  7. 7건설비 증액 탓에…부산 중부서 신청사 준공 4번째 연기
  8. 8[도청도설] 7급 유튜버 공무원
  9. 9분산에너지법 전기료 호재 “부산 데이터센터 유치 속도내야”
  10. 10부산시의회 의장단 18일 선출…막판까지 치열한 득표전
  1. 1부산시의회 의장단 18일 선출…막판까지 치열한 득표전
  2. 2우원식, 상임위 野 11 與 7 권고에도…법사위 쟁탈전에 파행
  3. 3민주, 채상병 국조도 시동 “특검법과 동시 추진”
  4. 4與 “이재명 위해 野 사법부도 무력화”
  5. 5[속보]러 푸틴 “北과 서방통제 받지않는 결제체계 발전”
  6. 6시의회 의장 안성민·박중묵 2파전…이대석 막판 부의장 선회
  7. 7與 민생특위 위원장·대변인 등 PK 초·재선, 對野 공세 선봉에
  8. 8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 초호화 기내식" 의혹제기한 배현진 고소
  9. 9“130만 취약가구 月5만3000원씩 에너지 바우처 지원”
  10. 10푸틴 방북·野 입법 독주…중앙亞 순방 끝낸 尹 난제 산적
  1. 1부산형 워케이션 인기몰이…글로벌 참가자도 “방 있나요?”
  2. 2분산에너지법 전기료 호재 “부산 데이터센터 유치 속도내야”
  3. 3수산업·ICT 접목…미래산업으로 키운다
  4. 4K-조선 수출 지원 총력전…금융권, RG(선수금 환급보증) 15조 더 푼다
  5. 5“분산에너지법 시행, 재생에너지 활성화 기대”
  6. 6공정위, 쿠팡 ‘멤버십 의혹’ 캔다(종합)
  7. 7반격나선 최태원 회장 “재산 분할 명백한 오류”(종합)
  8. 8韓 국가경쟁력 28위→20위 '역대 최고'…경제성과 순위는 하락
  9. 9주가지수- 2024년 6월 17일
  10. 105성급 호텔 3개 중 1개는 서울에…부산엔 11.5%
  1. 1아파트서 떨어진 50대 男, 80대 행인 덮쳐 모두 사망
  2. 2사람 때리고, 전선 끊고…까마귀 행패에도 지자체 속수무책
  3. 3부산·경남 행정통합안 9월까지 낸다
  4. 4부산 동구 빈집, 예술촌으로 부활
  5. 5건설비 증액 탓에…부산 중부서 신청사 준공 4번째 연기
  6. 6부산 의료대란 없을 듯…집단 휴진 참여율 적어
  7. 7자치권 쥔 실질적 통합체…시·도민 지지와 시한확정 등 숙제
  8. 8“전세사기 당했는데 건물 관리까지 떠맡아” 피해자들 분노
  9. 9고교학점제 2025학년도 전면 실시…희망대학 권장과목 들어야
  10. 10백지에 적어내던 고소장, 양식 갖춘다
  1. 1롯데 ‘5연속 위닝’ 아쉽지만…하위권 상대 치고 오른다
  2. 2김주형·안병훈 파리올림픽 출전
  3. 3안나린 공동 5위…한국선수 15번째 무승 행진
  4. 4부산 전국종별육상서 금 4개 선전
  5. 5잉글랜드, 세르비아와 첫 경기서 신승
  6. 6손호영 27경기 연속안타…박정태 “제 기록(31경기) 꼭 깨기를”(종합)
  7. 7손아섭, 최다 안타 신기록 초읽기
  8. 824초 만에 실점 굴욕 이탈리아, 알바니아에 역전승
  9. 9‘무명’ 노승희, 메이저 퀸 등극
  10. 10근대5종 성승민, 계주 이어 개인전도 金
우리은행
부산 스포츠 유망주
체격·실력 겸비한 차세대 국대…세계를 찌르겠다는 검객
부산 스포츠 유망주
타고 난 꿀벅지 힘으로 AG·올림픽 향해 물살 갈라
  • 유콘서트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