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황은경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환절기 감기 잘 이겨내는 법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3-26 18:45:21
  •  |  본지 2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감기약 주세요. 이번 감기는 와 이래 독하노?”

들어오는 사람마다 감기라고 말하는데 그들이 얘기하는 증상은 다 다르다.

“목이 아주 아프고 머리도 아프고 몸살기가 있어요.” “코를 훌쩍거리면서 기침이 나요.” “그냥 춥고 한기가 들면서 열이 오르는 것 같아요.” “콧물이 줄 흘렀다가 코가 꽉 막히고 목이 까끌까끌해요.” 이런 여러 가지 증상을 우리는 감기라 부른다. 그들은 모두 ‘얼른 낫게 독한 약 주이소’ 이런 얼굴을 하고 약국을 찾는다.

감기를 앓는 동안 불편함을 얼른 해소하고 싶어서일 것이다. 실제 정상적인 면역을 가진 사람이 감기에 걸린다고 해서 합병증으로 입원하는 일은 드물다. 그러나 감기에 걸리면 일상적으로 하는 모든 일에 집중력이 떨어지면서 조퇴나 결석을 하고 업무 효율이 저하된다.

잘 아는 사실이지만 감기는 각종 바이러스에 의해 코와 목 부분을 포함한 상부 호흡기계가 감염돼 불편한 증상이 일어나는데, 사람에게 나타나는 가장 흔한 급성 질환 중 하나다. 재채기, 코 막힘, 콧물, 인후통, 기침, 미열, 두통 및 근육통과 같은 증상으로 성인은 1년에 2~4회, 소아는 6~10회 감기에 걸린다고 한다.

‘날씨누리’라는 국가 기상 종합 정보 사이트에는 매일의 감기 가능지수가 표시된다. 3월은 감기지수가 보통이지만 일교차가 크거나 미세먼지가 많은 날은 높음으로 표시되고 있다. 대체로 갑작스러운 기온변화나 일교차, 건조한 날씨가 신체 향상성에 영향을 미쳐 감기를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겨울에 감기가 많이 걸리는 것은 날씨가 추워짐에 따라 실내생활을 많이 하게 되는데 난방에 따른 건조함과 환기 부족으로 바이러스 전파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이렇게 본다면 가을, 겨울이나 환절기인 봄에 걸리는 감기는 당연해 보인다.

그런데 때로 강아지도 안 걸린다는 여름에 더 심한 감기에 걸리기도 한다. 어떻게 된 것일까? 기온변화, 일교 차, 건조함과 함께 감기에 걸리느냐 마느냐의 관건은 면역력과 나이다. 여름에는 에어컨에 의한 저체온증, 현격한 실내외 기온 차, 더위에 밥맛을 잃어 먹는 음식이 부실한 데다 찬 음료수만 자꾸 찾게 된다. 이렇게 신체의 체온 유지가 힘들고 열대야로 수면 시간이 부족하면 면역력이 저하되어 감기를 앓게 된다. 또 나이를 한 살씩 먹을 때마다 입맛의 변화가 생긴다. 임플란트나 틀니는 음식의 맛을 잘 모르게 하고 제대로 씹어 넘길 수 없는 데다가 때로는 먹는 약에 의해서 입맛이 변하기도 한다.

이러다 보니 매해 “올해 감기는 왜 이리 독하노?”라고 말하게 된다. 감기는 똑같은 환경에서 내가 잘 못 먹고 잘 못 자고 잘 못 쉬면 오는 병이라 생각하면 된다. 다시 말하면 면역력이 저하될 때 바이러스에 감염이 되어 증상이 시작된다는 뜻이다.
그래서 “감기약을 먹으면 일주일 만에 낫고 안 먹으면 7일 만에 낫는다”는 말이 있다.

감기에 걸리지 않으려면 기온차를 줄이기 위해 따뜻하게 입고 온수를 많이 마셔야 한다. 또한, 신체가 기온변화에 원활히 대응하기 위해 비타민을 충분히 섭취하는 게 좋다. 그리고 피로가 누적되지 않도록 푹 쉬면서 몸을 관리하면 꽃샘추위도, 환절기 감기도 이겨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오거리약국 약국장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마트에서 찾은 셰프의 마법
에티앙 트루터 셰프의 귤 소스 햄버그스테이크와 오레오 눈사람 디저트
부산여행 탐구생활
숨은 숲 명소
강병령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한방 명약이라 불리는 공진단
한방으로 잡는 여름철 건강관리
강혜란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콜레스테롤 약의 패러독스, 생활습관 개선 병행해야
과거 처방전 확인, 현명한 약 복용 지름길
김형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소아중이염 치료, 항생제 꼭 안써도 된다
하지불안증, 빈속에 생수 들이켜보세요
단신 [전체보기]
소프라노 전이순 12일 독창회 外
심재원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성 조숙증은 여아만? 남아도 살펴봐야
생후 3년·사춘기 때가 키 성장치료 최적의 타이밍
우리 동아리 어때요 [전체보기]
명호고 ‘띵킹! 메이킹!’
반여고 ‘행복연구반’
윤경석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수족냉증, 혈액순환 막는 근본원인 치료 먼저
마음의 병, 한의원에서 어떻게 치료할까?
윤호영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인체 면역력 이용해 항암치료 가능
한여름 더 심해지는 갱년기 증후군
이수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한의사 처방받은 한약, 간 자생력 향상에 도움
잇몸 질환, 침·한약으로 예방·치료 가능
정은주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건강한 여름 나는 법
중고생 기자수첩 [전체보기]
맹목적인 힙합 사랑은 위험하다
취업 꿈꾸는 특성화고 학생들, 의무검정 효율적으로 이용해야
진료실에서 [전체보기]
요통 신경주사·신경성형술의 차이
40세 이후엔 1~2년 간격 유방촬영 검사 필수
착한 소비를 찾아서 [전체보기]
소비 과정에서 사람과 지구를 먼저 생각하는 영국
공정무역의 생산자 혜택
톡 쏘는 과학 [전체보기]
노벨 화학상 받은 부산 사나이
착시효과로 교통사고 줄인다
펫 칼럼 [전체보기]
서글픈, 만원의 행복
당신의 외로운 삶, 고양이가 보살펴 드립니다
하한출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역류성식도염, 천천히 씹어 드시고 야식 피하세요
불면증, 한방으로 치료한다
황은경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채광 적은 겨울…내 몸에 비타민D 채워라
장염, 몸에 이상이 있다는 신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