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펫 칼럼] 서글픈, 만원의 행복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10-25 18:42:42
  •  |  본지 1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달 기르던 강아지 ‘똘구’를 경북 영주의 한 가정으로 입양 보냈다. 도시보다 시골이 그 녀석이 더 살기 좋을 것이라는 생각에서다. 입양 보낼 가정을 선택하는 데 고민을 거듭했다. 동물을 하나의 생명으로 여겨야 한다는 대전제를 세웠다. 결국 부산에서 귀농한 한 가정을 선택했다. 작은 마당이 딸린 집에서 사는 은퇴한 부부가 똘구의 새 주인이 됐다. 새 주인과의 전화 통화에서 동물을 사랑하는 마음이 느껴졌다. 휴대전화 메신저로 한 번씩 똘구의 사진을 받는다. 건강한 모습에 마음이 놓인다.

   
얼마 전 경북 영주로 입양 보낸 똘구(오른쪽)과 우리집 터줏대감 고양이 뻔이.
똘구와의 인연은 우연처럼 다가왔다. 서너 달 전이었다. 부산 금정구 구서동 오시게 장터를 돌아보고 있었다. 한 할머니가 강아지를 팔고 있었다. 상자 밖에는 1만 원이라는 글자가 적혀 있었다. 별 생각 없이 지나치려다 우연히 상자 안을 봤다. 한 녀석이 상자 옆면을 기어오르고 있었다. 호기심에 허리를 굽혔다. 똘구와 눈이 마주쳤다. 깊은 검은색. 그 찰나의 순간에 홀려버렸다. 지갑을 여는 데 불과 몇 초도 걸리지 않았다. 그렇게 녀석과 가족이 됐다.

우리 집에는 이미 터줏대감이 있다. ‘뻔이’라는 이름의 흰색 고양이. 이미 두 번 파양된 녀석이다. 똘구는 용감했다. 불청객을 껄끄러워하는 뻔이와 맞서 싸웠다. 엉금엉금 방을 기어 다니면서도 기죽지 않았다. 자신도 당당한 생명이라는 점을 증명이라도 하듯이.

몇 년 전 말티즈 한 마리를 입양한 적이 있다. ‘산도’라는 이름을 붙였다. 산도는 안락사를 앞두고 있었다. 당시 애견업계에서 일하던 친구의 동생에게 들었다. 애견센터에서 3개월 이상 팔리지 않은 강아지는 자연스럽게 안락사 수순을 밟는다고. 사실인지 확인할 방법은 없었다. 죽음은 막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수입이 전혀 없었는데도 충동적으로 입양을 결정했다. 산도는 1년 정도 나와 함께 머물다가 다른 친구 집으로 입양됐다. 출장이 잦아서 산도를 홀로 둘 수 없었다. 지금은 그 친구와 연락이 끊어졌다. 산도의 안부를 핑계 삼아 연락해 볼 생각이다.

어정쩡한 반려견 입양 중개인 비슷한 입장이 되어 버렸다. 4, 5년간 2마리를 입양 보냈으니 성적이 좋은 편은 아니다. 돈이 되는 것도 아니다. 그래도 두 생명을 지켜냈다는 자부심을 느낀다.

얼마 전 한 시민단체가 대형 마트의 애견센터가 동물보호법 위반을 하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는 대형 마트만의 문제가 아니다. 길거리 애견센터를 보자. 반려인구 1000만 명 시대에 대량 생산 되고, 또 소비되는 생명으로 가득 차 있다. 해마다 2만 마리가량의 유기동물이 안락사당한다고 한다. 이보다 더 많은 동물이 종량제 봉투 속에서 차갑게 식어갈 것이다. 그야말로 반려동물 대학살의 시대 아닌가.
   
단돈 1만 원. 똘구가 생명으로서 마땅히 가져야 할 행복을 누리는 데 들어간 비용이다. 만약 똘구가 팔리지 않은 채 시장 상자에 남아 있었다면 어떻게 됐을까. 여름철 복날마다 벌벌 떨고 있지 않았을까. 산도도 마찬가지다. 작은 생명이 부질없이 꺼져버리지 않았을까. 누군가는 인상을 쓰며 이렇게 묻는다. “뭐하러 돈을 쓰면서 그런 짓을 하느냐”고. 뭐 어떤가. 적은 비용에 이루 말할 수 없는 뿌듯함을 느낀다. 그리고 똘구와 산도는 살아 남았다. 세상을 빛내는 생명으로. 그야말로 ‘만 원의 행복’이다.

손민식 독립영화 감독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주강현의 세계의 해양박물관
에스토니아 탈린해양박물관
부산여행 탐구생활
두 가지 온천 나들이
강병령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한방 명약이라 불리는 공진단
한방으로 잡는 여름철 건강관리
강혜란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콜레스테롤 약의 패러독스, 생활습관 개선 병행해야
김경미의 꿀피부 꿀팁 [전체보기]
가렵고 건조한 겨울 피부, 보습크림 수시로 덧발라야
김형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햇볕 쬐며 걷고 우유·등푸른생선 섭취…뼈 튼튼해지는 습관
소아중이염 치료, 항생제 꼭 안써도 된다
단신 [전체보기]
소프라노 전이순 12일 독창회 外
심재원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사춘기 지나도 운동하면 키 큰다
성 조숙증은 여아만? 남아도 살펴봐야
우리 동아리 어때요 [전체보기]
명호고 ‘띵킹! 메이킹!’
반여고 ‘행복연구반’
윤경석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생활습관 고쳐야 중풍이 달아난다
수족냉증, 혈액순환 막는 근본원인 치료 먼저
윤호영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약침 요법, 암환자 암 극복에 도움
인체 면역력 이용해 항암치료 가능
의료기관장에게 지역의료의 길을 묻다 [전체보기]
이연재 신임 부산백병원장
이수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한의사 처방받은 한약, 간 자생력 향상에 도움
잇몸 질환, 침·한약으로 예방·치료 가능
정은주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건강한 여름 나는 법
중고생 기자수첩 [전체보기]
맹목적인 힙합 사랑은 위험하다
진료실에서 [전체보기]
성형은 삶의 질 높이는 ‘향상(向上)의학’
암인 듯 암 아닌 듯한 유방의 병변들
착한 소비를 찾아서 [전체보기]
부산은 공정무역하기 딱 좋은 조건들 갖춰
공정무역 늘수록 개도국 생산자 연결 기회 많아져
톡 쏘는 과학 [전체보기]
노벨 화학상 받은 부산 사나이
착시효과로 교통사고 줄인다
펫 칼럼 [전체보기]
반려동물과 가족사진 찍으셨나요
도심 일원된 길냥이…개체 수 조절 ‘TNR(포획·중성화·방사)’ 도와야
하한출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소아비만은 성인비만과 치료법 달라야
역류성식도염, 천천히 씹어 드시고 야식 피하세요
황은경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채광 적은 겨울…내 몸에 비타민D 채워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